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앱스토리

부르니 따라오네? 삼성전자의 AI 반려 로봇 '볼리'

개인 맞춤형 케어 로봇, 볼리

1,5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로봇산업은 수년 전에 비해 많이 대중화되었다고는 하지만 아직까지는 갈 길이 멀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기업체들에게 차세대 먹거리로 언급되는 단골손님이기도 하다. 올해의 CES에서도 많은 기업들이 로봇과 관련된 디바이스를 선보였으며, 미래 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삼성전자 역시 ‘경험의 시대’라는 테마로 꾸민 전시에서 미래의 AI 홈 솔루션을 제시하며 몇 가지 로봇을 공개했는데, 이 중에서도 공 모양의 깜찍한 로봇이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귀여운 구체 로봇

▲동그란 공 모양의 볼리

삼성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 기조연설에서 인공지능과 첨단 하드웨어의 결합을 통한 개인 맞춤형 케어를 강조하면서 이와 관련된 제품을 공개했다. 지능형 컴패니언 로봇(Intelligent Companion Robot) ‘볼리(Ballie)’다.

▲볼리를 소개하고 있는 삼성전자 김현석 사장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은 “로봇이 개개인을 이해하고 돌보는 삶의 동반자가 될 것”이라며 삼성전자 로봇 사업의 비전을 제시했는데, 이와 함께 소개한 볼리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공 모양의 기기로, 소프트볼 정도의 자그마한 크기로 보인다. 구체를 채택한 여타 로봇과 마찬가지로 바닥을 구르며 다니는 방식이다.

▲바닥을 굴러서 이동한다


CCTV 로봇? 진화한 반려 로봇!

▲전면에는 카메라와 각종 센서가 있다

공 모양으로 굴러서 실내 어디에든 돌아다닐 수 있는 볼리는 전면에 카메라가 내장되어 있다. 외형만 보면 외출했을 때 집안에 혼자 남겨지는 아이들이나 반려동물을 확인하는 용도로 사용되는 일반적인 원격 CCTV 로봇과 다르지 않게 보인다. 실제로 원격 CCTV의 기능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사용자가 원격으로 조종하고 카메라로 영상만 전송하는 CCTV 로봇과는 전혀 다른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음성인식으로 사용자가 부르면 달려온다

볼리는 음성인식 기능을 갖추고 있어서 사용자가 부르면 마치 반려동물처럼 스스로 움직여서 사용자에게 달려온다. 인공지능이 탑재되어 있어서 단순히 부름에 응답하는 것뿐만 아니라 음성 명령에 따라 집안 곳곳을 돌아다니면서 모니터링하기도 한다. 또한 스스로 사용자를 따라다니며 학습하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이동하며 주변을 모니터링한다


스마트 기기와의 연동이 핵심

▲학습 기능과 스마트 가전 연동이 돋보인다

볼리는 단순한 반려동물 로봇이 아니다. 사용자의 명령에 따라 움직이기도 하지만, 주변 환경을 인식하고 필요에 따라 다양한 활동을 스스로 판단하기도 한다. 또한 혼자서만 움직이는 것이 아닌, 홈 IoT로 연결되어 있는 스마트 가전들과 연동해서 동작한다. 예를 들면 아침 기상시간이 되면 전동 커튼을 열고 TV를 켜서 사용자가 일어나서 날씨나 오늘의 일정을 확인할 수 있게 해주고, 삼성봇 에어를 호출해 공기정화를 시키기도 한다.

▲로봇 청소기를 호출하는 볼리

뿐만 아니라 집안에 있는 반려동물과 놀아주고 바닥이 더럽다고 판단되면 로봇 청소기를 호출해 청소를 시키기도 한다. 기본적으로는 사용자가 지시하는 일을 처리하는 로봇이지만, 사람이 없을 때에도 인공지능을 통해 스스로 판단하거나 학습된 행동을 할 수 있는 것이다. 형태는 귀엽고 단순한 장난감 같은 로봇이지만 개인화된 홈 어시스턴트의 개념으로 볼 수 있다. 비슷한 제품들이 이미 타사에서도 공개된 바 있지만, 볼리는 단순한 콘셉트 디자인에서 끝나는 것이 아닌 올해 내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기대된다.

▲지능형 반려로봇 볼리는 올해 시장에 출시될 전망이다

▲[CES 2020] A waltz for Ballie | Samsung


오늘의 추천 동영상

작성자 정보

앱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