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앱스토리

휴대성&음질 좋은 변신합체 무선스피커, TWS 200 휴대용 블루투스 스피커

독특한 크리스탈 디자인

1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장 객관적이고 투명한 IT매체 앱스토리

최근 몇 년 사이 블루투스 음향기기의 대중화가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다. 이는 블루투스를 기본으로 지원하는 스마트폰의 보급에 따른 것으로 볼 수도 있지만, 무선 기기의 편리함이 사용자들에게 크게 부각되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블루투스 이어폰과 함께 블루투스 스피커도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 시중에 굉장히 많은 종류의 제품이 쏟아져 나오면서 각자의 특징을 앞세워 경쟁하고 있다. 'TWS 200'은 음질과 함께 시각적인 만족도를 주요 특징으로 한 블루투스 스피커로, 기능적인 면에서도 색다른 점을 내세우고 있다.

www.joytron.co.kr | 59,800원


독특한 크리스탈 디자인

한쪽 방향으로 길쭉한 직육면체 형태를 하고 있는 TWS 200의 박스 패키지는 흰색 바탕에 TWS 200 본체의 외형이 인쇄되어 있으며, 각종 특징 또한 박스에 표기하고 있어서 대략적인 사양과 특징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구성품으로는 충전을 위한 USB 케이블과 3.5mm AUX 케이블, 그리고 사용설명서가 함께 제공된다.

▲TWS 200 박스 패키지

▲TWS 200의 구성품

TWS 200의 외형은 한눈에 보기에도 독특하다. 대부분 불투명한 플라스틱이나 금속, 나무 재질을 사용하는 하우징이 투명한 재질로 되어있기 때문이다. 스피커의 하우징이 투명하면 내부의 배선 등이 자칫 지저분하게 보일 수 있는데, TWS 200은 배선을 앞쪽으로 깔끔하게 고정시켜서 내부에 선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

▲내부가 그대로 보이는 투명 하우징을 채택했다.

▲메인 유닛의 뒤편, 내부의 아래쪽에는 우퍼를 배치해 강력한 저음을 제공하고 있다.

▲안쪽에는 우퍼가 내장되어 있다


두 대 동시 충전

TWS 200의 정면을 보면 아래쪽에 검정 실리콘으로 덮여있는 부분이 있다. 검정 실리콘의 왼쪽에는 전원 버튼 표시가 있고 나머지 부분에는 DC 5V, LINE IN 등 글자만 새겨져 있다. 이 실리콘의 오른쪽 돌출된 부분을 잡아 당기면, 안쪽 편에는 전원 버튼과 함께 마이크로 USB 단자와 3.5mm 스테레오 단자가 있다. USB 단자는 TWS 200을 충전하는 용도이며, 3.5mm 스테레오 단자는 유선으로 외부 기기와 연결하기 위한 AUX 단자이다. TWS 200은 무선 스피커지만 블루투스를 지원하지 않는 기기와의 연결도 지원하는 것이다.


▲전면 실리콘 커버에 전원 버튼이 있다

▲실리콘 커버를 열면 충전 단자와 AUX 단자가 보인다

TWS 200을 사용하려면 우선 내장 배터리를 충전시켜야 한다. 무선 유닛이기 때문에 좌우 각각 따로 충전을 해야 하는데, 함께 제공되는 충전 케이블이 두 가닥으로 갈라지는 타입이기 때문에 하나의 USB 포트만 점유하면서도 두 개의 스피커를 동시에 충전시킬 수 있다.

▲Y형 케이블로 두 대 동시 충전이 가능하다

전면의 전원 버튼은 전원을 켜고 끄는 용도로도 사용되지만, 재생 중인 음악을 일시 정지시키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전원 버튼을 2~3초가량 누르고 있으면 알림음과 함께 전원이 켜지며, 다시 2~3초가량 버튼을 누르면 알림음과 함께 전원이 꺼진다. 현재 전원이 켜져 있는지 꺼져 있는지 확인하는 방법은 전원 버튼 아래쪽에 숨겨져 있는 푸른색 LED로도 확인이 가능하다. 처음 스마트폰과 연결할 때 페어링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별도로 페어링 버튼을 제공하지는 않으며 전원을 켜면 자동으로 페어링이 시작된다. 스마트폰의 블루투스 기능을 활성화한 상태에서 장치 목록을 확인해 TWS200을 찾아 연결하면 된다. 두 개의 스피커 중 하나만 연결하면 다른 한쪽은 자동으로 연결되니 따로 페어링을 할 필요도 없다.


TWS 200에는 마이크가 내장되어 있어서 음성통화도 가능한데, 스피커를 사용하는 도중에 전화가 걸려오면 TWS 200 전면의 전원 버튼을 짧게 한 번 눌러서 통화할 수 있다. 음성통화 도중에 버튼을 한 번 더 누르면 전화가 끊어지며 전화가 걸려왔을 때 전원 버튼을 길게 누르면 통화거부도 가능하다.


스테레오나 모노, 원하는 형태로!

TWS 200의 TWS는 'True Wireless Stereo'의 약자로, '완전무선 스테레오'를 뜻한다. 이렇게 좌우 유닛이 서로 선으로 연결되지 않은 형태는 스피커의 배치가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지만, 또 다른 형태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다. 스피커가 스마트폰에 연결된 상태에서 스피커 하나의 전원 버튼을 짧게 두 번 누르면 스피커가 모노 모드로 자동 전환되면서 두 스피커 간의 연결이 끊어진다. 이 상태로 따로 떨어진 스피커를 다른 스마트폰이나 재생기기에 연결해 두 개의 스피커를 각각 따로 사용할 수도 있다.

▲스테레오로 사용할 수 있지만 모노 스피커로 각각 사용할 수도 있다

▲두 기기에 따로 연결된 모습

TWS 200의 바닥면을 보면 부드러운 실리콘 재질로 씌워져 있어서 바닥에 놓고 사용할 때 미끄러짐을 방지하면서 스피커를 보호하는 역할도 하는데, 이 안쪽에 또 다른 기능이 숨어있다. 바닥면의 안쪽에는 강력한 자석이 내장되어 있어서 스테레오로 함께 사용할 때에는 바닥에만 내려놓는 것이 아니라 금속 재질이면 어디에든 붙여서 쓸 수 있다.

▲자석이 숨어있는 바닥면

▲금속 재질 어디에든 붙여 설치할 수 있다

또한 좌우 유닛의 자석 극성을 달리 해두었기 때문에 바닥면을 서로 마주 보고 붙일 수도 있는데, 이 상태에서 쉽게 휴대할 수 있도록 실리콘 케이스를 함께 제공하고 있다. 실리콘 케이스는 휴대 시 흠집이 생기기 쉬운 TWS 200의 하우징을 보조해주며, 손잡이가 있어서 휴대 또한 더욱 편리하다. 더불어 TWS 200은 IPX4 생활방수를 지원하는데,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면 물기에 더 보호되기 때문에 물가에서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두 대를 붙여서 쓸 수도 있다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면 휴대와 방수에 용이하다

TWS 200의 음질을 확인하기 위해 몇 가지 음악을 재생해 보았는데, 여름에 어울리는 레드벨벳의 <빨간맛>은 내내 받쳐주는 묵직한 베이스음 위에 상큼한 느낌의 보컬을 또렷하게 들려주고 있으며, 잔나비의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것 볼품없지만>은 청량한 기타 연주와 보컬이 적절한 밸런스로 들을 수 있었다.

▲레드벨벳의 <빨간맛>(좌), 잔나비의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것 볼품없지만>


제원표


따로, 또 같이

▲완전무선으로 배치에 제약이 전혀 없다

TWS 200은 블루투스로 플레이어와의 선 연결이 필요치 않아 자유로우며, 좌우 유닛의 연결선까지 없앤 완전무선 스피커이기 때문에 설치 자유도는 몇 배로 높아진다. 또한 좌우 유닛을 함께 사용해 스테레오 모드로도 쓸 수 있지만, 모노 모드로 전환해 유닛을 각각 따로 쓸 수도 있어서 활용성도 상당히 뛰어나다. 여기에 쉽게 보기 힘든 크리스탈 바디 디자인으로 인테리어 요소로도 손색없어 실내에서와 야외에서 모두 사용할 다용도의 블루투스 스피커를 찾는 사용자에게 추천하고 싶다.

공식 사이트: www.joytron.co.kr


최신 IT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오늘의 추천 동영상

작성자 정보

앱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