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앱스토리

파우치 안에 들어가는 VJJB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

성능, 기능, 가격 등 전반적인 부분에서 훌륭한 조화를 이루는 완전무선 이어폰

4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완전무선 이어폰이 존재 자체만으로 신기했던 시절은 갔다. 에어팟을 필두로 완전무선 이어폰 시장이 날이 갈수록 커졌고, 지금은 길거리에서 완전무선 이어폰을 착용한 사람들을 정말 흔히 볼 수 있게 됐다. 그리고 이제는 무선으로 음악을 송출한다는 기본적인 완전무선 이어폰의 개념을 넘어설 때가 됐고, 그렇지 않아도 많은 얼리어답터들이 ‘기본’에 충실한 완전무선 이어폰을 사용하면서 불편함을 느꼈던 부분들을 보완하고 또 보완해왔다. 오늘은 그 보완의 끝에 서 있는 제품 하나를 소개하려고 한다. 성능, 기능, 가격 등 전반적인 부분에서 훌륭한 조화를 이루는 완전무선 이어폰,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

www.vjjb.kr | 59,000원



작고 슬림하고 가볍다!

에어팟이나 갤럭시 버즈도 그렇지만, 대부분의 완전무선 이어폰들은 충전 케이스를 제공하고 있다. 완전무선 이어폰을 가지고 외출할 때 충전 케이스를 함께 챙기는 것이 일반적이기도 하다. 사실상 충전 케이스가 완전무선 이어폰의 휴대성을 좌우하는 요인인데, 흔한 완전무선 이어폰 충전 케이스의 모습을 떠올려보면 생각보다 ‘거기서 거기’다. 물론 크기나 모양은 제각각이지만 형태를 떠올려보면 뚜껑을 들어 올리는 유형이 많다는 의미다.    

▲들어 올리는 형태의 충전 케이스는 아닌 것 같이 보인다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이 독특하다고 느꼈던 점이 바로 여기에 있다. 이어버드를 사용하려면 충전 케이스의 뚜껑을 들어 올리는 것이 아니라, 돌려야 한다. 로고가 적힌 뚜껑 부분을 살며시 돌리면 기분 좋은 마찰음이 들리면서 이어버드가 모습을 드러낸다. 뚜껑은 이리 돌리고 저리 돌려도 제한 없이 돌아간다.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의 충전 케이스, 유광 부분을 잡고 살짝 돌리면

▲이렇게 이어버드가 모습을 드러낸다

충전 케이스가 이렇게나 작은 것에 비해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의 이어버드가 특별히 작은 것 같지는 않다. 귀에 쏙 들어가는 크기이긴 하지만,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인이어 형태의 이어버드 크기와 비슷한 수준이다.


▲충전 케이스에 비해 이어버드는 엄청나게 작은 사이즈는 아니다

조금 독특하다 느낀 건 이어버드에 별다른 로고나 텍스트가 그려져 있지 않다는 점이었다. 깔끔하다고 느낄 수도 있겠지만, 뭔가 심심한 느낌을 지울 순 없다. 그래도 중앙에 위치한 각종 컨트롤 버튼이 나름 포인트가 돼주고 있긴 하다.

▲투톤으로 디자인된 버튼이 이어버드의 포인트가 돼주고 있다

이어버드를 케이스에서 분리해서 안쪽을 보면 좌우를 구분할 수 있는 L/R 표시와 충전을 담당하는 접점이 이어버드 모양에 따라 그려져 있어서 좌우를 헷갈릴 일은 없을 것 같다. 반대로, 충전 케이스에서 이어버드를 분리할 때는 조금 까다롭다. 이어버드가 전반적으로 둥그스름한 외형을 하고 있어서 이어버드를 잡고 빼내기보다는 옆으로 밀어내는 느낌으로 분리해야 한다.

▲이어버드를 충전 케이스에서 분리해내는 모습


홍팟 미니의 가장 큰 장점은 단연 안정성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다들 공감하겠지만, 사람이 많은 곳에서 갑자기 좌우 이어버드의 싱크가 맞지 않는다거나 끊길 때가 있다. 딱히 그런 경우가 아니더라도 노래가 매끄럽게 흘러나오지 않을 때도 있고 아예 블루투스가 끊겨버릴 때도 있다. 딱히 제품의 문제라기보다는 사양이나 환경의 문제도 있겠지만 말이다. 그런 점에서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은 참 만족스러운 완전무선 이어폰이었다. 타사 블루투스 이어폰을 착용하고서는 매번 음악이 끊기던 출퇴근 지하철에서도 단 한 번의 끊김 없이 쾌적한 음악 감상이 가능했다. 통화할 때도 노이즈 없이 매끄러운 소리를 전달하는 것이 장점이었다. 

▲사람이 많은 곳에서의 연결성이 안정적이다

뿐만 아니라 제품을 사용하기까지의 페어링도 거의 ‘완벽’에 가까웠다. 자동 페어링을 지원하는 완전무선 이어폰 제품들도 간혹 자동 페어링이 끊기거나 연결이 되지 않는 경우가 더러 있었는데,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은 한번 페어링한 기기는 절대 놓아주질 않았다. 페어링 속도도 굉장히 빠른 편이었다. 이어버드를 충전 케이스에서 분리해서 귀에 꽂는 데까지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도 아닌데, 이미 귀에서는 기기와 연결됐다는 안내가 나간 뒤였다. 디바이스와의 연결 속도에 있어서 딜레이가 없다 보니 실제로 사용할 때 상당히 편했다.

▲즉각적인 페어링이 참 안정적이다

무엇보다 동글동글하면서도 소재 자체도 미끄러운 편인 이어버드가 가장 큰 반전이었다. 겉보기에는 귀에서 잘 탈출하게 생긴 데다가 이어캡도 없어서 사무실에서만 사용해야 하나 싶었는데, 귀에 들어가는 순간 뭔가 꽉 채워지는 느낌과 동시에 어떤 액션을 취해도 떨어질 생각을 않는 고정력이 상당히 놀라웠다. 이어버드가 귓속에 알맞게 들어가는 크기와 모양으로 만들어진 것도 있겠지만, 약간은 사선으로 휘어진 듯한 모양새의 이어팁 부분이 어떤 사람의 귀에 들어가도 안정적으로 고정될 만한 장기를 지니고 있었다. 

▲귀에 쏙 들어가 고정력이 안정적이다


낮게 깔리는 중저음이 장점

이제 이어폰의 기본 중의 기본을 체크해볼 시간이다.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을 스마트폰과 연결해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청음했다. 보컬의 목소리를 제대로 표현할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Coldplay의 ‘Everglow’, 중저음 비트를 베이스로 깔고 멜로디가 진행되는 The Chainsmokers의 ‘Side Effects’, 저음부터 고음, 그리고 보컬이 적절히 섞인 방탄소년단의 ‘Make It Right’를 테스트 곡으로 선정해봤다. 곡 음질은 AAC(320K)다.

▲왼쪽부터 Coldplay의 ‘Everglow’, The Chainsmokers의 ‘Side Effects’, 방탄소년단의 ‘Make It Right’

우선 전반적인 청음 테스트 결과를 요약하자면,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은 중저음에 강한 완전무선 이어폰이라는 점이다. 요즘 이어폰 트렌드에 맞게 중저음에 강한 것이 장점이면서도 따로 이퀄라이징 설정을 지원하진 않기 때문에 낮게 깔리는 베이스 중심의 음악을 선호하지 않는다면 약간은 아쉬울 수 있겠다.

▲요즘 트렌드에 맞게 중저음이 강조된 듯하다

Coldplay의 ‘Everglow’는 피아노 반주를 기반으로 진행되는 보컬 위주의 곡이다. 그런데 보컬도 보컬이지만 피아노와 함께 깔리는 베이스가 강조되다 보니 상대적으로 보컬이 약하게 출력되는 느낌은 있다. 반대로 베이스 멜로디가 곡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끌어가는 The Chainsmokers의 ‘Side Effects’를 들었을 때는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의 장점이 극대화된다. 중저음이 딱 듣기 좋게 강조되면서 전체적으로 밸런스가 잘 맞는다는 느낌이 든다. 대부분의 K-POP 곡 진행을 대표한다 할 수 있는 방탄소년단의 ‘Make It Right’도 저음부가 강조되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사운드가 깔끔하게 출력되는 편이어서 듣기 좋았다.


사양


데일리로 쓰기 좋은 완전무선 이어폰을 찾는다면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은 가볍고 작은 데다가 사람 많은 곳에서도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데일리로 활용하기 좋은 완전무선 이어폰이라고 평가하고 싶다. 일단 전체적으로 홍팟 미니 블루투스 이어폰이 제공하고 있는 기능들이 평균 이상의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 장점이고, 그와 걸맞게 꽤 만족스러운 음질까지 제공한다는 게 핵심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 5만 원 대에 불과한 가격은 상당한 메리트다. 여러모로 팔방미품(八方美品)이라 해도 될 것 같다.


공식 사이트: www.vjjb.kr

▲가성비 태블릿 PC 끝판왕, 엠피지오 레전드 R/R+

작성자 정보

앱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