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앱스토리

나도 건물주가 될 수 있다! 카카오게임즈 '프렌즈 타워' 가이드

짧고 가볍게 즐길만한 게임을 찾는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게임

7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구글 플레이나 애플 앱스토어에 들어가보면 인기 게임 순위 대부분이 MMORPG다. 그래서인지 게임업계에서도 MMORPG가 아닌 장르의 신작 게임을 웬만해선 내놓지 않는다. MMORPG가 대세인 지금, 비(非) MMORPG는 좀처럼 주목받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같은 난세에서 카카오게임즈가 넵튠의 자회사 마그넷이 개발한 모바일 퍼즐 게임 '프렌즈 타워'를 출시했다. 익숙하고도 친밀한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이용한 이 게임은 짤막하게 즐길 수 있는 링크 퍼즐 게임으로, 나만의 타워를 쌓아간다는 콘셉트를 취하고 있다. 여기에 호락호락하지 않은 난이도의 퍼즐과 빌딩을 운영하는 재미를 더해 이용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카카오게임즈 프렌즈 타워


손님의 주문을 받아보자

▲카카오 계정을 연동한다

우선 구글 플레이 또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프렌즈 타워'를 다운로드한 다음 카카오 계정으로 로그인을 하면 게임을 시작할 수 있다. 화면 하단의 카카오 계정으로 로그인을 선택하고 패치파일을 다운받은 다음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중 함께 타워를 만들어갈 매니저를 선택하도록 하자. 기자는 라이언과 어피치 중에서 한참을 고민하다가 라이언을 선택했다. 선택한 매니저는 이후 다른 프렌즈로 교체할 수 있으므로 오래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지금 가장 마음에 드는 캐릭터로 선택하도록 하자.

▲캐릭터를 선택하고, 샵을 오픈한다

앞서 말했듯 프렌즈 타워는 퍼즐 게임을 통해 나만의 타워를 쌓아올리고 빌딩을 운영해나가는 게임이다. 일단 게임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샵을 입점시켜야 하는데, 기자는 '어디야 강남점'을 선택해 카페를 오픈했다. 이렇게 쉽게 카페 사장이 될 수 있다니, 참 좋은 세상이다. 

▲손님들의 주문을 확인하고, 주문에 맞는 메뉴를 내어준다

본격적으로 카페를 운영하려면 게임방법부터 익혀야 하는데, 아주 간단하다. 화면 좌측 상단에 손님 수가 나타나고, 각각의 손님이 주문한 메뉴를 차례대로 내어주면 된다. 메뉴는 동일한 모양의 아이콘을 3개 이상 가로, 세로, 대각선 방향으로 연결하면 내어줄 수 있는데, 한 번에 많은 아이콘을 연결할수록 특별한 스킬을 얻게 된다. 또한 손님은 한 번에 최대 3명까지 받을 수 있는데, 3명의 손님 중 어떤 손님의 메뉴를 먼저 내어주든 큰 상관은 없다. 그저 원하는 메뉴를 제시간에 제대로 내어주기만 하면 된다. 즉, 손님의 주문은 해당 스테이지의 퍼즐을 해결하는 일종의 미션이다. 


샵을 열어 타워를 꾸며보자

▲다양한 샵을 선택해 오픈한다

각각의 스테이지를 완료하면 최소 1개에서 최대 3개의 별을 획득할 수 있다. 이 별들은 샵의 인테리어를 꾸미는 데에 필요한데, 만약 인테리어를 제대로 하지 못하더라도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가는 데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다. 또한 프렌즈 타워의 샵은 3층, 그러니까 총 15개의 스테이지로 구성되는데, 스테이지 15를 완료하면 샵 선택을 눌러 마음에 드는 샵을 오픈하면 된다. 새롭게 오픈한 샵 역시 운영하는 방법은 동일한데, 이러한 방식으로 총 39개의 샵을 열고 운영할 수 있다(버전 1.5.4 기준).

▲아르바이트생을 채용하면 알바 포인트를 얻게 된다

또한 각각의 샵에는 아르바이트생을 배치할 수 있다. 아르바이트생은 화면 우측 하단의 프렌즈 채용에서 1200콘을 주고 고용할 수 있으며, 각 샵의 가장 아래층에 있는 카운터에 아르바이트생을 배치할 수 있다. 각 층에 배치된 아르바이트생들은 몇 시간에 걸쳐 알바 포인트를 생성하는데, 이렇게 모인 알바 포인트를 이용해 샵을 홍보하거나 휴가를 떠날 수 있다. 한 가지 의아한 점은 알바 포인트는 아르바이트생들이 생성하는데, 휴가는 매니저 혼자 간다.

▲알바 포인트로 휴가를 떠날 수 있다

한편 휴가지에 도착하면 알바 포인트를 이용해 휴가지를 꾸밀 수 있다. 화면 곳곳에 떠있는 원형 아이콘을 선택하면 휴가지를 예쁘게 장식해주는 아이템을 구입할 수 있는데, 현재 보유하고 있는 알바 포인트로 구매할 수 있는 아이템이 있는 경우에는 아이콘이 노란색으로,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흰색으로 표시된다. 이곳에서 잠깐의 여유와 휴식을 즐겼다면 다시 타워를 운영하러 가보도록 하자.


진상 손님을 대처해보자

▲VIP 손님과 친밀도를 쌓으면 특별한 보상을 얻는다

다시 일상으로 돌아와보니 다양한 손님들이 가게를 방문했다. 이 손님들은 크게 일반 손님과 VIP 손님, 진상 손님으로 나눌 수 있다. 일반 손님은 평범하게 주문한 메뉴를 받아가는 손님들이고, VIP 손님은 우측 상단에 쓰인 횟수 안에 메뉴를 내어주면 더 많은 점수를 주는 고마운 손님들이다. VIP 손님은 스테이지에 랜덤으로 등장하는데, VIP 손님을 자주 만나면 특별한 보상을 얻을 수 있다.

▲온갖 진상 손님이 등장해 게임을 방해한다

▲진상 손님은 껌을 뱉거나 오물을 투척하고 가기도 한다

반면 진상 손님에는 변심 손님, 결정장애 손님, 껌을 뱉는 손님, 오물을 투척하는 손님 등이 있는데, 이들은 제때 메뉴를 내어주지 않으면 약간의 보복을 한다. 우선 물음표[?] 가 떠있는 변심 손님은 한 번에 주문을 받지 않으면 메뉴를 바꿔버리며, 말줄임표[…]가 떠있는 결정장애 손님은 주문을 받기 전까지 메뉴를 알려주지 않아 퍼즐 해결에 어려움을 준다. 이어 껌을 뱉는 손님과 오물을 투척하는 손님은 주어진 횟수 안에 메뉴를 내어주지 않으면 껌을 뱉거나 오물을 투척해 곤욕을 치르게 한다. 다만 껌을 뱉는 손님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메뉴를 내어주면 사라지지만, 오물을 투척하는 손님은 바나나 껍질을 남겨두고 떠나기 때문에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손님의 수가 줄어든다.

▲각종 장애물이 게임을 어렵게 만든다

또한 스테이지 중간중간에 먼지와 거미, 쥐 등이 등장하는데, 이들 역시 게임을 어렵게 만드는 요소이다. 그중 먼지는 주변 퍼즐을 깨서 쉽게 제거할 수 있는데, 곧바로 없애주지 않으면 사방팔방으로 번져나가 골머리를 앓게 만든다. 이어 거미는 거미줄이 연결되어 있는 부분의 퍼즐을 깨서 없앨 수 있는데, 거미줄을 잘라내지 않으면 곳곳에 거미줄을 흩뿌려 퍼즐을 해결하기 어렵게 만든다. 또한 쥐는 한 층씩 위칸으로 이동해 매장의 생존을 위협하기 때문에 아래칸의 퍼즐을 제거해 매장으로 올라오지 못하도록 해야 하는데, 아예 쫓아낼 수 없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역시 현실에서도, 게임에서도 위생관념은 중요한 요소인가 보다.



게임에서라도 건물주가 되어보자

▲간단하게 즐길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인 프렌즈 타워

프렌즈 타워는 링크 퍼즐 방식을 채택하면서 타워를 운영한다는 독특한 콘셉트와 익숙한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더해 호평을 받고 있다. 비록 현실에서는 하나의 샵도 오픈하기 어려울 정도로 팍팍한 삶을 살고 있지만, 게임에서만큼은 커다란 타워의 건물주가 되어 내 마음대로 건물을 꾸밀 수 있는 것이다. 특히 각각의 스테이지를 해결하는 데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지 않아 출퇴근길에 짧게 즐길 수 있고, 중독성이 있으면서도 MMORPG와 같은 피로감이 느껴지지 않아 가볍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만족스러웠다. 퍼즐 게임을 선호하는 이들이나 짧고 가볍게 즐길만한 게임을 찾는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게임이다.

▲가성비 태블릿 PC 끝판왕, 엠피지오 레전드 R/R+

▲자동차 안 미세먼지 완벽 제거! 필슨 차량용 공기청정기

▲눈 깜짝할 새 충전? 초고속 무선 충전기 후기

작성자 정보

앱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