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애니멀피플

고양이는 입으로도 냄새 맡는다?

조홍섭의 멍냥이 사이언스

3,4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헐~~

'현타'온 고양이를 집사들은 많이 목격했을 것이다.

관심이 가는 물체 또는 다른 고양이나, 개, 심지어 사람 발 냄새를 한동안 맡고 난 뒤 머리를 들어 윗입술을 당기고 입을 살짝 벌린 채 몇 초 동안 눈을 동그랗게 뜨고 넋 잃은 표정을 짓는다. 

고양이는 왜 가끔 이런 이상한 행동을 하는 걸까.

멘붕이야

사람에겐 흔적만 남은 '보습코 기관'(또는 제이콥슨 기관)이란 보조 후각기관이 다른 동물에겐 있다. 

입천장 바로 위, 쟁기 끝에 달린 쇳조각인 보습처럼 생겼다. 모든 뱀을 비롯해 고양이, 개, 말, 소, 돼지, 코끼리 등 많은 포유류에 있다. 

코가 휘발성 물질을 감지한다면 보습코 기관은 액체 등 비휘발성 물질과 성호르몬인 페로몬을 감지한다. 

완전놀라움

이들 동물의 입속에는 보습코 기관으로 연결되는 통로가 있는데, 입을 벌려 화학물질과 페로몬이 잘 전달되도록 윗입술을 당기는 특별한 행동을 한다. 

이런 행동을 플레멘 반응이라고 한다.

고양이가 플레멘 행동을 했다면 페로몬을 감지했을 가능성이 크다. 사람의 발에서도 페로몬이 분비된다. 

고양이는 페로몬을 통해 상대와의 짝짓기 가능성을 물론 얼마나 힘이 센지 등 다양한 정보를 얻는다. 

자아도취

플레멘 반응은 캣닙을 먹었을 때의 반응과 비슷하다. 

캣닙에 취해 몸을 굴리고 비비는 것은 성적 자극을 받았을 때 보이는 행동이다. 

그렇다면 캣닙 효과도 보습코 기관을 통해 나타나는 걸까. 그러나 보습코 기관을 막는 실험에서 캣닙은 보습코가 아닌 코를 통해 촉발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분명한 건 고양이는 입으로도 냄새 맡는다는 사실이다.

ecothink@hani.co.kr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