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애니멀피플

박쥐와 사슴도 '동업자'다

신기한 동물사전

2,1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임팔라 머리에 피부 기생충을 잡아먹는 공생을 하는 쇠등쪼기새가 앉아 있다.

출처찰스 샤프,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손'이 없는 동물에게 고마운 존재들이 있다. 피를 빠는 말파리나 진드기를 잡아먹는 다른 동물들이다. 기생충을 잡아먹는 동물들도 쉽게 먹이를 확보하니 득이다.

이처럼 서로 '상부상조'하는 청소 공생의 신기한 사례가 하나 더 있다. 

엥?

새로 밝혀진 공생 동물은 박쥐와 사슴이다.

미국 미네소타주 시더 크리크 생태계 과학보호구역에서 관찰됐다.

박쥐가 흰꼬리사슴 주변을 맴돌며 사슴에 꼬인 말파리 등 흡혈 곤충을 사냥하고 있다.

출처메레디스 팔머 외 (2019) ‘동물행동학’ 제공

이곳 흰꼬리사슴은 수십종의 말파리 등 흡혈 곤충의 표적이다. 곤충의 번식기에는 한낮에도 사슴 주변에 수백∼수천 마리가 구름처럼 몰려든다. 사슴은 파리가 없는 다른 곳으로 옮기자니 먹이가 부족하거나 천적이 들끓고, 버티자니 곤충을 쫓을 긴 꼬리도 없어 속수무책인 상태이다.


연구자들은 밤중에 큰수염박쥐 등 여러 종의 박쥐가 사슴 주변을 선회하며 말파리 등을 사냥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박쥐는 오랜 시간 사슴 주변에 머물며 흡혈 곤충을 잡아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메라에 찍힌 박쥐의 94%는 사슴 주변에 있었다.

사슴은 몰려든 흡혈 곤충(흰 점)을 피하는 일이 큰일이다.

출처메레디스 팔머 외 (2019) ‘동물행동학’ 제공.

미국 미네소타대 연구자들은 말했다.

“박쥐는 하룻밤에 곤충 수백∼수천 마리를 잡아먹는데, 사슴에 몰려든 곤충을 사냥한다면 시간과 에너지를 상당히 절약할 수 있다.”

“사슴도 해충이 현저히 줄어들기 때문에 혜택을 본다.” 

짱입니다요

연구자들은 청소를 통해 상생하는 공생 사례가 라쿤-사슴, 아프리카자카나(물꿩의 일종)-하마, 다윈 핀치-육지 거북과 이구아나, 물떼새-나일악어, 새우-물고기, 물고기-물고기 등 다양하다고 밝혔다.

기사로 보기 ▶박쥐와 사슴이 동업자가 된 이유는?

■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Meredith S. Palmer et al,Bats join the ranks of oxpeckers and cleaner fish as partners in a pest?reducing mutualism, ethology, DOI: 10.1111/eth.12840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