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반려인은 200% 공감할만한 노견일기

이름은 김, 삼식! 12살이죠!
개냥이애오 작성일자2018.11.29. | 24,227  view
12살 노견을 모시고 있는 댕집사(=나)
언제 12년이나 됐는지.. 가는 세월..
비누방울
같은 노견을 키우는 사람으로!
공감갈만한 내용으로 그림일기를 써보려 함 ^>^
(라고 말하고 울 할배 기여운 거 보라는 거임ㅎ)

그럼 먼저 우리 집 엄마 아들을 소개하자면
2006년생으로 이름은 김삼식!
이 당시 0.5kg이었다구.. 넘모 작고 소중했오..

첫 생일에 내가 만들어준(?) 스카프를 하고있는 우리 식이♥

0.5kg였던 식이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엄청난 먹성을 보여주며

어느순간 6키로에 달하게 되는데.. ;ㅅ; 무려 12배나 불어나버..려..ㅆ...(쥬륵)

불과 2년 전만 해도 이렇게 쌩쌩했는데!
털도 복슬복슬하구 말이야..t^t

세월 탓인지, 많이 아팠던 탓인지
털도 많이 빠지고 몸에 검은 무늬도 많이 생기게 됨..
하지만 아직도 사랑스러운 우리 집 엄마 아들♥_♡
수많은 일을 재밌는 툰으로 풀어낼 예정이고~

금손은 아니지만 예쁘게 귀엽게 괴랄하게(?) 그려낼테니!

나도알아
다음 편에 기여워서
심장이 놀랄지 모르니
우황청심환 꼭! 먹고 오시개~☆★
# 노견일기 더보기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떡볶이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