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개냥이애오

고양이 집사로 간택 당한 후 벌어진 이야기

꼬미는 사랑입니다

146,3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냥줍 한 썰을 공개한 후

꼬미의 성장일기를

계속 보고 싶다는 분이 계셔서

꼬미의 근황을 들고 옴!

우리 꼬미는 여전히 예쁘고 귀엽고 사랑스럽고 ◟(∗❛ᴗ❛∗)◞

여전히 호기심 대장ㅋㅋㅋㅋㅋㅋ
이렇게 숨어있으면 찾는데 한오백년...

이제 제법 컸다고 겁도 없이 로봇청소기랑 놀기도 함 ;

그런데 아쥬 어마어마한 사건이 하나 있었음.. 어느날 꼬미가 피응가를 하는거 아니겠음???????????

놀라서 품에 안고 병원으로 달려가는데
이 와중에 꼬미한테 병원 가면 주사 맞을 거라고 겁주는 택시 아저씨ㅠ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병원에 도착해서 들은 충격적인 병명.......

"과식입니다"

내가 너 이렇게 먹을 때부터 알아봤다..
그래도 큰 병이 아니라서 얼마나 다행이던지ㅠㅠㅠㅠ

사실 우리 꼬미 배가 이만함..........
길냥이었던 애들은 음식 욕심이 있어서 과식하는 경우가 많으니 적당량을 시간 맞춰 급여해야 한다는 의사 선생님의 말씀!

이 얼굴로 자꾸 간식 달라! 사료 달라! 하는데
안 줄 수가 없었음.. 언니가 초보 집사라서 미안해 8ㅅ8

병원에서 돌아온 우리 꼬미!
약을 엄청 잘 먹길래 오구오구 우리 꼬미는 못하는 게 뭐야~ 잔뜩 칭찬해줬는데

저~쪽에 퉤 뱉어놓음ㅂㄷㅂㄷ
고양이 약 잘 먹이는 꿀팁 어디 없나요..

지금은 건강을 되찾았고, 우리 집안 식구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중!

안 보여서 한참을 찾았더니 아빠 옆에 요래 요래 딱 붙어있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 고양이라서가 아니고 진심 정말 너무 귀여운 듯 ㅎ;

우리 꼬미 예쁘게 잘 자라고 있구요! 다음에 더 귀염뽀짝한 에피소드로 다시 돌아올게요~ ฅ^•ﻌ•^ฅ

작성자 정보

개냥이애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