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동그람이

이곳은 멍멍행성. 냥냥조수라오. 자네, 정신이 드는가?

3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꿀이를 만난 건 유난히도 추웠던 지난해 겨울❄이었습니다. 꿀이는 거리 한쪽에 혼자 앉아 있었죠. 

출처꿀이 보호자 Instagram '_im_bom_'

한눈에 보기에도 뒷다리가 아파 보였고, 

눈도 불편한지 잘 뜨지 못했어요.

출처꿀이 보호자 Instagram '_im_bom_'

살을 에는 바람은 계속 부는데 꿀이는 혼자였습니다. 

보살필 엄마도, 챙겨줄 집사도 없었죠. 

출처꿀이 보호자 Instagram '_im_bom_'

곧 죽을 것만 같은 작은 꿀이를 결국 집으로 데려왔습니다. 

출처꿀이 보호자 Instagram '_im_bom_'

일단 따뜻한 담요에 눕힌 후 쉬게 했는데요. 

쉬는 모습조차 너무 딱해서 반려견 봄이가 쓰던 

고등어 장난감을 하나 줬습니다. 

출처꿀이 보호자 Instagram '_im_bom_'

그런데 꿀이가 고등어 장난감을 너무 좋아했습니다. 

움직일 힘도 없으면서 생전 처음 보는 장난감에 꾹꾹이를 했어요. 

몸을 일으킬 힘조차 없는데 꾹꾹이라니... 

꿀이를 보며 이 아이를 꼭 살려야겠다 마음먹었습니다. 

그래서 꿀이는 어떻게 됐냐고요? 

출처꿀이 보호자 Instagram '_im_bom_'

곧 죽을 것 같이 시름시름 앓던 꿀이는..... 


지금 집에서 날아다니는 캣초딩이 됐습니다. 


골반과 한쪽 뒷다리가 부러졌던 꿀이는 수술도 

잘 받았고, 빠르게 회복 중입니다. 

출처꿀이 보호자 Instagram '_im_bom_'

그리고 꿀이의 평생 집사도 찾고 있는데요. 


꿀이의 임보가 끝날 때까지 좋은 가족을 

찾는 게 제 마지막 임무입니다! 

꿀이를 입양 보내야만 하는 

비하인드 이야기가 궁금한가요?


꿀이💖의 심쿵내새끼, 풀 스토리로 확인해 보세요!

사진

꿀이 보호자님 

Instagram '_im_bom_'


동그람이 장형인

trinity0340@naver.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