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동그람이

상자에 담겨 버려진 유기견의 꿈은 '인명구조견'입니다

102,9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2월, 미국 조지아 주 베인브리지에 위치한 한 공터에 상자 하나가 버려집니다. 

버려진 상자 속에서는 핏불 새끼 한 마리가 발견됩니다.


너무나 작고 마른 강아지였죠.

이 강아지는 동물 보호 단체를 통해 근처의 동물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게 됩니다. 

동물 보호 단체로부터 이 소식을 들은 섀넌 콜라베치오(Shannon Colavecchio) 씨는 이 아이의 임시보호를 결정합니다. 아이의 처참한 모습을 보고 마음이 흔들렸다고 해요.


임보가 시작된 후 며칠간 강아지는 두려워하는 모습만을 보였습니다.


꼬리를 전혀 흔들지 않았고, 눈망울은 어딘지 슬퍼보였습니다. 자신을 만지는 손길은 모두 거부했죠.

눈물바다

하지만 콜라베치오 씨의 노력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어요.


지미니 크리켓(Jiminy Cricket) 이라고 이름 붙인 이 아이가 마음을 열 때까지 묵묵히 기다렸습니다.

콜라베치오씨의 노력 덕에 지미니는 서서히 마음을 열게 됩니다.


사람 형아(?)에게 먼저 다가가 볼을 핥아주기도 하고요, 함께 사는 강아지 형아들과 곧잘 놀기도 한답니다.

댄스댄스

임시보호를 시작한 후 세 달여가 지난 지금은 이렇게나 달라졌습니다. 완전 정변했죠? 


점프

지미니의 폭풍성장을 지켜보던 콜라베치오 씨는 큰 결심을 하게 됩니다. 

바로 지미니를 정식으로 입양하기로 한 거죠!!!!!


눈에서 하트

지미니는 다른 세 마리의 강아지 형아들과 같이 구조견 훈련을 받아 구조견이 될 예정이라고 해요.


(사람으로부터 버려진 개가 사람을 구하는 개가 되다니... 어쩐지 마음이 조금 복잡해지네요ㅠㅠ)

그래도 지미니에게 좋은 가족이 생긴 건 정말 다행입니다. 

 

얼른 멋진 구조견 활동을 보여주면 좋겠네요! :)

하트 발사

동그람이 이주희

2ju22@naver.com


사진

The Dodo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