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동그람이

'털'로 살인사건 해결한 명탐정 고양이

4,8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고양이의 털 뿜뿜은 상상을 초월하죠.


아무리 털어내도 옷에 꼭 붙어있는 고양이 털, 정말 골칫거리입니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그런데, 고양이가 뿜어대는 털이 미궁 속에 빠질 뻔한 살인사건을 멋지게 해결했다면 믿겨지나요?


출처게티이미지뱅크

1994년, 캐나다 왕립 기마경찰(RCMP)은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에서 여성 시신 한 구를 발견합니다. 

깜짝!

이 여성의 이름은 셜리 앤 뒤게이(Shirley Ann Duguay), 당시 32살에 아이 다섯을 둔 엄마였죠.

뒤게이는 생전 더글라스 비미쉬(Douglas Beamish)와 

사실혼 관계였습니다.


강력범죄 전과가 있던 그는 당시 가석방 상태였습니다. 

이들은 사이가 좋지 않아 별거 중이었죠.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경찰은 당연히 비미쉬를 의심했습니다. 

그러나 확실한 물증이 없었죠. 

헉 놀람

그때, 경찰은 뒤게이의 시신이 발견된 곳 근처에서 피 묻은 남성 가죽 재킷을 발견합니다. 


수사 결과, 이 옷에 묻은 피는 뒤게이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그런데 피 묻은 재킷 곳곳에서 새하얀 털이 발견되었습니다!

헐!

경찰은 처음에 이것이 비미쉬의 체모인 줄 알았지만, 분석 결과 고양이의 털로 밝혀집니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수사관 중 한 명은 탐문 수사 중 비미쉬의 부모님 집에서 하얀 고양이 ‘스노우볼’을 봤다는 사실을 기억해냅니다. 


비미쉬는 당시 부모님 집에서 살고 있었죠!

옳다구나!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경찰은 이것이 큰 단서라고 판단해, 유전자연구소에 '스노우볼'의 유전자 지문 분석을 요청합니다.


수사를 위해 동물 DNA 분석을 의뢰한 건 세계 최초였죠!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노우볼에게서 채취한 피와 털의 유전자 지문이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고양이털의 유전자 지문과 같은지 확인한 건데요.

행복한 비명

놀랍게도 그 결과는 일치했습니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이 결과는 비미쉬가 스노우볼의 털이 잔뜩 묻은 재킷을 입고 뒤게이를 살해한 후에, 근처에 이 옷을 벗어던지고 도망쳤다고 판단하는 근거가 됐죠.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결국 비미쉬는 2급 살인 혐의로 기소되어 15년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토닥토닥

스노우볼 사건은 재판에서 동물의 DNA를 증거로 제출해 인정된 최초의 사례입니다!


이 사건 이후에 동물 DNA 감식이 살인사건 해결에 적극적으로 도입되기 시작했다고 하네요.

스노우볼은 이 사건 이후 살인사건을 해결한 명탐정 고양이로 불리며 유명세를 얻었답니다!

이쁜척

골칫거리라고만 생각했던 고양이 털이 살인사건을 해결하다니, 정말 흥미롭네요!

동그람이 이주희 

2ju22@naver.com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Find a Grave

Dailynews

poe communication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