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키즈 뷰티 가이드

2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랑하는 우리 아이 혹은 조카에게 어떤 로션을 발라줘야 할지, 엄마처럼 화장하고 싶은 아이에겐 어떤 제품을 선물해야 할지, 위드 코로나 시대 꼬마들의 위생 관리는 어떻게 해줘야 할지 모르겠다면 주목하세요. 엄마인 뷰티 에디터가 포인트만 콕콕 짚어드립니다.     사랑스러운 아일릿 티셔츠는 마르디 엠버 by 우트 (Mardi Amber by aout).    
아이들의 목욕을 더 신나게 만들어줄 제품들.
1 코코힐리의 안티 폴루션 큐브 버블 비눗방울 & 블록 쌓기 장난감이자 보디워시 & 베쓰 버블이다. 자연 유래 계면활성제로 풍성한 거품을 만들어 아이들에게 즐거운 목욕놀이를 선사한다. 300ml 3만원대. 2 밀크바오밥 브레드이발소 에디션 브레드의 마법 샴푸 약산성 저자극 포뮬러의 알러젠프리 풍선껌 향이 나는 베이비 & 키즈 샴푸. 히알루론산과 세라마이드 성분이 아이들 모발에 윤기와 촉촉함을 더한다. 36개월 이상부터 사용하길 권장한다. 250ml 1만원대. 3 아토앤오투의 굿키즈 바디워시 만 4~10세 어린이 전용 제품이다. 코코넛 유래 계면활성제의 조밀하고 헹굼이 쉬운 거품이 나 아이 스스로도 깔끔한 세정을 할 수 있게 돕는다. 미세먼지 세정력 테스트도 완료해 매일 놀이터를 드나드는 활동적인 어린이에게 제격. 500g 1만원대. 4 봉봉프랜즈의 그린티 카밍 클렌징폼 녹차수를 35% 함유한 순한 약산성 페이셜 클렌저다. 눈에 닿아도 따갑지 않은 성분으로 만들었으며, 어린이는 물론 민감성 피부의 성인도 아침 클렌저로 사용하기 좋다. 150ml 1만7천원.  
아이들 피부 관리의 시작도 클렌징부터!
잘 씻기는 일이 잘 먹이는 것보다 중요한 시대. 클렌징은 아이들 피부 관리를 위한 첫 단계이자, 미세먼지와 코로나19 바이러스 그리고 각종 감염병에서 아이들을 지키기 위한 일이기도 하다. 한때는 자주 씻기는 것이 되레 피부 건강에 좋지 않다고 여겨지기도 했지만, 요즘은 그렇지도 않다. “하루 한 번은 기본이고, 미세먼지가 나쁨인 날에는 아침, 저녁으로 목욕시켜도 괜찮아요. 단 목욕 후 3분 내 적절한 보습은 반드시 해주셔야 합니다.” 흥덕 친구들소아청소년과의원 전고운 원장의 말이다. 세정제 선택은 24개월 미만의 영유아라면 오히려 간단하다. ‘베이비’ 전용으로 출시된 머리부터 발끝까지 사용할 수 있는 탑투토워시 하나면 되니까. 그런데 틴에이저 나이대로 넘어가면 제품을 고르는 것이 보다 까다로워진다. 베이비 라인을 쓰기엔 땀도 많이 나고, 자외선 차단제도 바르다 보면 강한 세정력이 필요할 것 같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어른들 제품을 같이 쓰기엔 조심스럽다. 요즘은 만 4~10세 어린이 전용 제품이 출시되기도 한다. 하지만 반드시 나이에 맞춰 제품을 바꿔야 하는 건 아니다. 오히려 피부가 예민하거나 건조한 아이라면 성분 구성이 단순해 피부에 좀 더 안전한 베이비 제품을 쭉 사용하는 편이 나을 수도 있다. 그렇다고 키즈 라인 화장품이 단지 마케팅의 수단이라는 건 아니다. “키즈 라인은 성인보다는 피부 장벽이 약하지만, 야외 활동이 많은 어린이를 위한 제품입니다. 성인용만큼은 아니지만 베이비 전용 제품보다는 세정력을 높였고, 알록달록한 컬러와 캐릭터를 활용해 아이들이 목욕을 즐겁게 느낄 수 있도록 패키지 디자인에도 공을 들였어요.” 아토팜 브랜드 매니저 김소연의 설명이다. 특히 요즘처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는 어린이 전용 샴푸, 어린이 페이셜 클렌저로 확실하고 꼼꼼하게 두피와 모발, 얼굴 세정을 해주는 것이 좋다.  
아이들의 손 세정 & 소독
요즘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은 하루에도 몇 번씩 손소독제를 사용한다. 하지만 알코올이 주성분인 소독제가 자극이 되지 않을 리 없다. 아무리 어린이용이라 할지라도 말이다. 키즈 전용으로 소개되는 손소독제는 알로에 등 보습 성분을 더한 것일 뿐 대부분 어른의 손소독제와 큰 차이가 없다. 그래서 손소독제는 손 세정을 할 수 없는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소량만 사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해야 한다. “실제로 코로나19 유행 이후로 손세정제와 손소독제를 자주 사용한 아이들이 손등이 트거나, 손끝 피부가 벗겨져 내원한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 피부가 민감한 편이라면 저자극 핸드 워시로 자주 씻도록 해주고, 손을 씻은 후에는 반드시 보습제를 바르도록 해주세요.” 고운소아청소년과 임고운 원장의 조언이다. 이 밖에 손소독제가 눈에 튀거나 손에 바른 세정제가 건조되지 않은 상태에서 눈가를 만져 각막이 손상되기도 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한다고.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손 소독이 필요하다면 젤 제형보다는 티슈 형태를 사용하길 권하고, 사용 후에는 반드시 말리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조언한다.   

위드 코로나 시대의 어린이를 위한 세정 & 소독제
아토팜의 마일드 손 소독 티슈 곡물 발효 에탄올을 함유해 알코올 냄새가 적고, 안티몬 프리 원단을 사용했다. 낱개 포장 이라 위생적이다. 30매 1만2천원.   아이깨끗해의 핸드 솝 리미티드 에디션 스위트 리치 안심 성분을 함유한 핸드워시 시장의 선두주자다. 온 가족이 함께 사용하기 좋다. 250ml 5천9백원.   페넬로페의 손세정 티슈 아기의 손 소독을 위한 피부 자극이 적은 플레이 원단 티슈. 보습 성분을 넣어 사용 후에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했다. 15매×12팩 1만원대.     앨리 티셔츠와 원피스, 타이츠와 두건, 빈티지한 플라워 패턴의 퀼팅 재킷은 모두 마르디 엠버 by 우트.  
클린이 아니면 안 돼
성인에겐 유해 성분을 배제한 화장품이 옵션일 수 있지만, 아직 피부가 연약한 아이들에겐 필수여야 한다. 시중의 베이비 & 키즈 전용 화장품은 식약처의 관리하에 유해 의심 성분과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는 성분을 배제하고 출시되기에 믿고 사용해도 괜찮다. 또한, 성인용 제품이라 할지라도 전 성분이 믿을 만하다면 어린이는 물론, 신생아에게 사용해도 무관하다. 하지만 피부가 약한 아이라면, 피부 질환이 있다면 좀 더 깐깐한 성분 확인이 필요하다. “아토피 피부염이 있는 아이들은 보존제가 들어가지 않은 화장품을 발라주는 것이 좋고, 건조 피부염이 있는 아이라면 유분 함유량이 많은 것, 지루성 피부염이 있는 아이라면 상대적으로 유분이 적은 것을 발라주어야 합니다.” 고운소아청소년과 임고운 원장의 설명이다. 아무리 유해 의심 성분을 모두 배제한 화장품이라도, 우리 아이에게는 문제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 간과하기 쉽지만 특히 유심히 봐야 할 성분은 향료다. 인공 향료 대신 천연 향을 넣었다고 해도 마찬가지. 천연 에센셜 오일에도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오가닉 & 천연 화장품을 누구나 안심하고 사용해도 되는 화장품이라 생각하면 안 되는 이유 중 하나. 그래서 신생아를 포함한 3세 이하 영유아에게는 무향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그래도 향을 포기할 수 없다면, 혹은 화장품 특유의 비릿한 화학 성분 냄새 때문에 아이가 보습제 바르는 것을 거부한다면, 천연 향을 함유하되, 최소한 식약처에서 고시한 25가지 알레르기 유발 성분이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고르는 것이 좋겠다.  
햇볕은 쨍쨍 아이들 피부도 반짝
“햇볕도 어느 정도 쬐는 게 좋아!” 아이를 위해 거실 블라인드를 치는 에디터가 친정 엄마에게 듣는 말이다. 물론 엄마 말씀도 옳다. 어느 정도의 자외선은 인체에 유익하다. 특히 뼈를 튼튼하게 하고 행복감과 안정감을 주는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하는 비타민D 합성을 위해선 반드시 햇볕을 쬐어야 한다. 하지만 비타민D 합성은 팔과 다리 등 신체 일부를 주 2회, 30분 정도만 노출해도 충분하다는 사실! 자외선 차단은 나이와 성별에 상관없이 특히 얼굴에는, 누구에게나 꼭 필요하다. 3살 이전에 자외선으로부터 손상된 피부 세포는 80세까지 남아 변화를 지속한다고 한다. 3살 버릇이 아니라 3살에 생긴 기미와 검버섯의 씨앗이 여든 가게 되는 것이라 할 수 있는 것! 한편, 자외선 차단제는 생후 6개월 이후 아기부터 사용할 수 있다. 그 전엔 옷이나 겉싸개 등으로 햇볕이 직접 피부에 닿지 않도록 해주는 것이 좋고, 6개월 이후의 아이일지라도 반드시 순한 성분의 베이비 전용 선블록으로 골라 발라줘야 한다. 아이들 피부는 화학 성분에 취약하기에 피부 속에서 자외선을 분해하는 유기적 자외선 차단제보다는 물리적 자외선 차단제가 적합하고, 나노 입자를 함유했다는 제품은 아이들 입으로 들어갈 경우 폐 독성이 있으니 반드시 피해야겠다. 더불어 최대한 성분 구성이 간단한 것으로, 또 가능하면 향료는 넣지 않은 제품을 고르도록 하자. 마지막으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 날엔 반드시 자외선 차단제가 아이들 피부에 남아 있지 않도록 약산성의 클렌저로 꼼꼼하게 세안하는 것도 잊지 말길.   
SUNSCREEN FOR BABY & KIDS
연작의 베이비후드 미네랄베이스 선프로텍션 SPF43/ PA+++ 3세 이상의 유아, 임산부, 민감성 피부 타입인 사람에게 적합한 무향의 물리적 자차. 50ml 3만8천원.   베비언스의 핑크퐁 무기자차 선스틱 SPF50/PA+++ 야외 활동을 즐기는 어린이에게 발라주기 좋다. 손에 묻힐 필요가 없어 덧바르기 편하다. 20g 2만7천5백원.   숨37°의 타임 에너지 스위트 선 쿠션 SPF32/PA++ 유기농 허브 3종과 비피더스 발효 용해물을 담아 피부 건강에도 이로운 쿠션 타입 자외선 차단제. 15g 3만5천원.   뿌띠슈의 세이프 베이비 마일드 선쿠션 SPF50+/PA++++ 피부 진정 효과를 겸비한 무기자차로, 전용 클렌저도 함께 출시되었다. 15g 2만원대.    
꾸미기 좋아하는 꼬마들을 위한 안전한 메이크업 제품들.
1 데싱디바의 매직픽 키즈 #새콤달콤 냠냠 3세 이상 유아부터 사용할 수 있는 네일 스티커. 따뜻한 물에 손을 담가 스티커를 불리면 쉽게 제거되는 타입이다. 7천8백원. 
2 데싱디바의 매직프레스 키즈 #레인보우 유니콘 어린이용 접착제를 사용해 안전하고 빠르게 네일 아트를 완성할 수 있다. 8세 이상 어린이부터 사용을 권장한다. 6천8백원.
3 코코힐리의 큐브 네일 #러브캔디 수성베이스의 안전한 어린이용 네일 컬러. 유해 성분은 배제하고, 손톱을 보호해주는 성분을 더했으며, 마르고 나면 스티커처럼 깔끔하게 떼어낼 수 있다. 네일 컬러 특유의 독한 냄새를 피하고 싶은 어른이 사용해도 될 만큼 발색이 뛰어나다. 4.5g×3개 3만5천원. 
4 뿌띠슈의 글리터팡팡 네일 #01 후르츠칵테일 중금속을 배제한 안전한 수성 네일 제품이다. 달콤한 바나나 향과 함께 화려한 네일 아트를 할 수 있다. 8ml 1만2천원. 
5 코코힐리의 크림팡 팩트 엄마처럼 화장하고 싶은 아이를 위한 쿠션형 보습제다. 화장 놀이를 하면서 보습 케어를 할 수 있도록 돕는 위트 넘치는 제품. 끈이 달려 있어 크로스백으로도 연출할 수 있다. 25g 3만8천원. 
6 봉봉프랜즈의 하트모양 스틱 블려서 자색고구마의 천연 붉은 색소만을 담은 안전한 핑크 코랄빛 블러셔다. 하트 모양이라 특별한 날엔 페이스 페인팅처럼 연출하기도 좋다. 착색이 없어 물티슈만으로도 쉽게 지워진다. 6.5g 1만7천원. 
7 아토앤오투의 신비아파트 에디션 굿키즈 립밤 #체리레드 97% 자연 유래 원료, 천연 색소를 사용하고, 알레르기 프리 향료를 넣었다. 안전한 천연 색소를 넣어 자연스러운 윤기가 나는 입술을 연출한다. 3.5g 1만원대. 
8 뿌띠슈의 버터립크레용 #03 핑크레몬에이드 색칠 놀이를 하듯 화장할 수 있는 크레용 타입의 립 컬러. 시어버터 성분을 함유해 입술 보습 효과도 뛰어나다. 2.5g 1만2천원.  
꾸미고 싶은 아이, 지켜 주고 싶은 어른
2016년 녹색건강연대가 전국 초중고교생 4736명을 대상으로 ‘어린이·청소년 화장품 사용 행태’를 조사한 결과 초등학생의 42.7%가 색조 화장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도 이미 5년 전 이야기. 화장을 시작하는 나이는 점차 어려지고 있다. 요즘은 초등학교 저학년 사이에서 네일 아트가 유행일 정도. 가꾸고 싶은 건 본능이다. 엄마를 따라 하고 싶고, 또래들 사이에서 돋보이고 싶은 욕구는 너무도 자연스러운 일이다. 여기에 미디어의 영향도 큰 몫을 한다. 이러한 시대에 보호자는 아이를 다그치기보다는 건강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하지 않을까? 화장을 예뻐 보이기 위한 수단이 아닌, 창의력과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도구가 될 수 있도록 말이다. 안전성의 우려로 영유아용 제품에는 금지하고 있는 타르 색소(적색2-3호 등)와 납, 비소, 수은 등 유해 물질이 함유되진 않았는지 살펴보고, 이 대신 천연 색소와 자극이 적은 성분으로 만든 안전한 어린이용 색조 화장품을 찾아주되, 과도한 사용으로 생길 수 있는 문제도 알려줘야 한다. “어린 나이부터 화장을 하면 아무래도 화학 성분에 대한 노출이 많아질 수밖에 없어요. 또 아직 피부 조직이 완전하지 않은 나이라 피부 자극도가 높아져 피부가 민감성으로 변하거나 알레르기 접촉 피부염을 일으킬 수도 있죠. 어린 시절의 호기심과 재미를 충족시키다가 정작 성인이 되어 메이크업이 필요할 때 전혀 할 수 없게 될 수도 있어요.” 와인피부과성형외과 김홍석 원장의 조언이다. 더불어 화장을 하고자 하는 욕구는 신체 자아상과도 연결된다. 아이들이 본인의 외모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어떤 외모를 바라는지 대화를 나눠보자. 혹시 외모지상주의 성향이 있거나, 획일화된 기준을 갖고 있다면, 먼저 세상엔 다양한 아름다움이 존재한다는 걸, 어린이는 그 자체로 반짝인다는 걸 느끼게 해주자.
마스크 속 아이 피부, 괜찮은가요?
성인처럼 아이들도 마스크 트러블로 고통받는다. “마스크 트러블도 여러 가지가 있어요. 마스크의 펄프 성분이나 형광 물질로 인한 접촉성 피부염, 유분 배출이 잘 안 돼서 생기는 좁쌀 여드름, 땀이 증발되지 못해 생기는 땀띠 등 다양합니다.” 고운소아청소년과 임고운 원장의 설명이다. 문제는 관리 방법. 성인용 트러블 연고를 바르는 건 오히려 더 큰 피부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에 가정에서 대처하는 것보다는 병원에 들러 적절한 치료를 받는 편이 낫다고. “활동량이 많은 아이들의 마스크는 오염이 잘되기 때문에 자주 갈아주는 것이 좋아요. 더구나 아이들 피부는 세균 접촉이 잦고 취약하기에 사소한 마스크 트러블이 농가진 같은 피부 질환으로 곧잘 이어지죠. 이를 방치해두면 항생제를 장기간 투약하는 일이 생기기도 해요.” 흥덕 친구들소아청소년과 의원 전고운 원장도 아이들의 마스크 트러블은 자칫 큰 피부 문제로 붉어질 수 있기 때문에 예방에 힘써줄 것을 권한다. “아이들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날에는 유분이 적은 산뜻한 로션 타입으로 보습해주고, 일회용 마스크 속에 존재하는 폼알데하이드와 같은 방부제 성분이 날아갈 수 있도록 착용 30분 전에는 미리 꺼내두었다 사용하도록 해주세요.” 피부과 전문의 김홍석 원장 역시 예방이 최선이라 말하며 이 같은 방법을 전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