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여배우들이 픽한 패딩 스타일링, 패딩을 날씬하게 입는 방법!

93,6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셀럽들의 패딩 스타일링

@cha_mii

실루엣이 간결한 화이트 컬러 숏 패딩은 은근히 활용도가 높다. 컬러풀한 트레이닝 수트에 걸친 후 삭스와 스니커즈를 매치하면 스티포하면서도 힙한 스트리트 룩이, 배우 차정원처럼 포근한 파스텔 컬러 니트, 데님 팬츠에 걸치면 모던하면서도 경쾌한 데일리 룩이 완성된다. 길이가 짧기 때문에 로맨틱한 원피스나 풀 스커트에도 잘 어울린다는 사실!


@ringirin

패딩을 보다 로맨틱하고 소녀스러운 무드로 입고 싶다면 엄현경이 선택한 것처럼 패딩 머플러 혹은 리본 장식이 있는 디자인을 눈여겨볼 것. 심플하게 터틀넥, 데님 룩에 걸치기만 해도 단숨에 사랑스러워진다. 미니백, 귀에 딱 붙는 심플한 클립 이어링 등으로 포인트를 더해봐도 좋겠다.


@yjiinp

숏 패딩에 후디, 핏이 낙낙한 데님 팬츠, 스니커즈라는 다소 심플한 조합을 심심하지 않게 입고 싶다면 컬러 매칭에 집중하도록. 그레이, 블랙과 같은 무채색 이너보다는 배우 표예진이 입은 것 처럼 컬러풀한 후디를 선택한 후, 비슷한 감도의 컬러 삭스를 매치하면 같은 아이템을 조합한 스타일링이라도 훨씬 경쾌하고 따듯해진다.


@han_bling_

배우 한보름이 선택한 것과 같은 비비드한 컬러 패딩은 힙한 스트리트 룩에 딱이다.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이너에 조거팬츠, 무릎 아래까지 오는 부츠를 매치해볼 것. 혹은 위아래 한 벌인 트레이닝 수트를 입어도 좋겠다. 부츠는 아우터의 걸러와 겉돌지 않는 색상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은데, 어렵다면 모든 컬러를 무난하게 아우르는 짙은 베이지를 추천한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