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어떤 옷에도 잘 어울리는 데일리 여름 샌들. 옷 잘입는 셀럽들의 선택은 무엇?

9,6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블랙 슬라이드 하나쯤은 필수다. 강민경이 선택한 것처럼 바닥에 딱 붙은 듯한 간결한 실루엣의 슈즈는 어떤 룩에도 잘 어울리니 말이다. 데님이나 시어서커 등 경쾌한 소재에 신으면 캐주얼한 느낌으로, 강민경처럼 셋업 수트에 신으면 젠틀하고 세련된 무드로 소화할 수 있다.

출처@iammingki

브라운 컬러 슈즈는 은근히 어디에도 잘 어울리는 효자 아이템이다. 블랙, 화이트 등 무채색에는 물론 쨍한 비비드 부터 파스텔, 심지어 네온까지 아우른다는 사실. 올여름 새 신발을 딱 한 켤레만 살 예정이라면 브라운 컬러 샌들을 추천한다. 배우 표예진이 선택한 것처럼 스트랩이 넓은 디자인이라면 자연스럽게 룩에 안정적인 느낌까지 더할 수 있을 듯.

출처@yjinp

매일 편하게 신을 데일리 슈즈를 찾고 싶은데 활용도 높은 뉴트럴, 무채색이 너무 단조롭게 느껴진다면 라이닝 혹은 레터링 등 심플한 디테일이 더해진 디자인을 눈여겨볼 것. 배우 차정원이 선택한 것과 같은 베이지, 블랙 조합은 세련된 동시에 클래식한 느낌이 강하다. 슈즈와 비슷한 색상의 시원한 리넨 소재 톱과 팬츠를 매치해 우아한 시티 바캉스 룩을 즐겨봐도 좋을 듯.

출처@ch_amii

낮은 슈즈를 신고도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얻고 싶다면 효민이 선택한 것처럼 앞코가 뾰족한 실루엣을 추천한다. 뒤꿈치가 시원하게 트인 블로퍼라면 간편하게 신고 벗을 수 있어 데일리 슈즈로도 제격일 듯. 효민처럼 실루엣이 클래식한 재킷과 블랙 쇼츠에 매치하면 러블리하면서도 우아한 감성을 강조할 수 있다.

출처@hyominn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