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화이트 부츠 or 레이스업 슈즈? 셀럽들이 두 번 이상 신은 슈즈는 무엇?

셀럽들의 인스타에 두 번이상 등장한 리얼 애정 슈즈는 무엇?

7,9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새하얀 화이트 첼시 부츠는 은근히 활용도가 높다. 현아가 신은 것처럼 굽이 낮고, 블랙 컬러 포인트가 있는 디자인이라면 더더욱. 어떤 색상의 옷차림에도 잘 어울리는 동시에 은근히 패셔너블하고 트렌디해 보이는 효과까지 있기 때문. 팬츠에 매치할 예정이라면 현아처럼 밑단을 살짝 롤업 하면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발목까지 내려오는 풀 스커트나 플리츠스커트에도 잘 어울린다.

출처@hyunah_aa

클래식한 느낌의 로퍼를 영하게 소화하고자 한다면 데님이 답이다. 심플한 터틀넥에 빈티지한 느낌의 데님을 입고 비슷한 무드의 재킷을 걸치면 젠틀한 레트로 룩 완성. 보다 캐주얼한 분위기를 얹고 싶다면 위아래로 데님을 입은 후, 벨트, 빅 백 등을 매치해보시길. 중심이 되는 액세서리의 무드가 명확하다면 나머지 아이템은 분위기를 다른 것들로 선택해야 룩이 심심하거나 과하지 않아진다.

출처@chae_jungan

선미처럼 일자로 쭉 뻗은 레그 라인을 소유하고 있다면 무릎 아래까지 올라오는 레이스업 부츠에 도전해봐도 좋겠다. 선미가 선택한 슈즈는 디자인이나 무드 자체는 와일드하고 캐주얼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다양한 옷차림에 매치하기 좋다는 사실. 특히 러블리한 감성이 강한 아이템에 믹스 매치하면 자연스럽게 룩의 밸런스를 맞출 수 있다.

출처@miyayeah

하이톱 스니커즈를 신을 때에는 팬츠의 길이를 보다 세심하게 신경 써야 한다. 롤업을 해 발목을 보이게 하거나 스니커즈를 살짝 덮는 정도(복숭아뼈 위로)로 입어야 스니커즈의 디테일이 드러나는 동시에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포멀한 분위기를 원한다면 기은세처럼 화이트 팬츠를, 보다 경쾌한 느낌으로 소화하고 싶다면 핏이 낙낙한 데님 팬츠를 추천한다.

출처@kieuns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