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아이린 vs 선미 플라워 패턴 원피스 스타일링 승자는?

4,1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손으로 그려낸 것 같은 빅 플라워 패턴 원피스를 선택한 김나영. 클리비지 라인이 깊게 파이고, 무릎 살짝 아래로 내려오는 전형적인 우아한 미디 길이 원피스지만 이토록 세련되고 트렌디해 보이는 이유는? 슈즈 초이스에 있다. 비슷한 무드의 룩에 전형적으로 매치하는 스텔레토힐이나 스트랩 샌들 대신 시원한 느낌의 블로퍼를 매치한 것. 한 가지 무드가 강한 원피스를 입을 때 슈즈나 백 등 액세서리는 전혀 다른 느낌으로 선택해 룩을 중화시키는 스킬을 기억해두시길.

출처@nayoungkeem

소녀스러운 감성이 물씬 풍기는 플라워 패턴 원피스를 선택한 배우 정소민. 스트랩 포인트가 돋보이는 미드힐 슈즈로 세련된 느낌까지 더했다. 이토록 군더더기 없는 룩의 장점은 여기에 어떤 액세서리를 더하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질 수 있다는 것. 라피아 햇을 매치하면 우아한 리조트 룩이, 볼캡을 매치하면 경쾌한 스트리트 룩이 완성된다.

출처@somin_jj

경쾌하면서도 러블리한 스트리트 무드를 연출하고 싶다면 선미의 룩이 정답이다. 사랑스러움 그 자체인 퍼프 숄더 미니 원피스를 뻔하게 입기보다는 삭스, 스니커즈 등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액세서리로 룩의 밸런스를 맞춘 것. 여기에 또 다른 색상의 플라워 패턴 백으로 위트를 더한 센스!

출처@miyayeah

도트와 플라워가 이중으로 배치된 플레어 원피스를 입은 모델 아이린. 자칫 잘못 소화하면 촌스러워 보일 위험이 있는 패턴 원피스를 입을 때에는 워치, 이어링 등 주얼리 매치에 더욱 신경 쓰도록. 주얼 장식이나 컬러가 들어간 것보다는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것이 미덕이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