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아이돌 패션을 만드는 사람들

현아, 갓세븐, NCT에게 ‘패셔너블한 아이돌’이라는 수식을 안겨준 실력자들, 세 명의 패션 스타일리스트를 만났다

1,1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아, 갓세븐, NCT는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아이돌이라는 점 외에 이른바 옷 잘 입는 패션돌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이들에게 ‘패셔너블한 아이돌’이라는 수식을 안겨준 실력자들, 세 명의 패션 스타일리스트를 만났다.




1
팔방미인 비주얼 디렉터
NCT 스타일리스트 김영진

NCT, 웨이션브이, 남태현 등 많은 아이돌과 함께하고 있다. 비결이 뭔가?

나는 연예인 스타일리스트로 시작한 게 아니라, 그동안 화보 작업을 많이 했었다. 작업물을 보고 새로운 시도를 하고 싶은 아이돌들이 찾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NCT나 웨이션브이는 멤버가 많아서 스타일링하기 쉽지 않을 것 같다. 자신만의 노하우는?

가수를 많이 하는 이유는 순전히 음악을 좋아해서다. 음악을 들으면 콘셉트가 명확해지며 어떤 스타일링을 할지 머리에 그려진다. 정리하면, 해당 아이돌의 음악을 많이 듣고 엔터테인먼트사와 많은 대화를 통해 멤버별로 콘셉트를 정리한다.


NCT를 중심으로 이야기해보자. 무대의상은 어떤 과정으로 준비하는가?

보통 책에서 시안을 찾는다. 인터넷을 잘 못해서 책이 편하다. 책을 보다가 그때그때 콘셉트에 맞는 이미지를 정리해둔다. 이번에는 미래적인 것을 구현하기 위해 레이싱복과 니콜라스 제스키에르 시절의 발렌시아가 풍으로 무드보드를 만들었고, 그것을 윈도우00에서 제작했다.


책으로 시안을 찾는다는 게 인상적이다. 모바일 폰이 편리한 시대가 아닌가?

새로운 것이 익숙함을 뛰어넘지 못하는 것 같다. 요즘에도 해외를 나갈 때면 다른 건 몰라도 패션&아트 북 2~3권씩은 꼭 산다.


NCT 127의 4번째 미니앨범 <We are Superhuman>.

최근 여러 디자이너와 협업이 눈에 띈다.

특수 원단으로만 옷을 만드는 강혁, 디자이너 정태양이 이끄는 브랜드 윈도우00과 작업했다. 강혁은 화이트 옷만 만드는데 배경 컬러를 고려해 블랙으로 만들자고 설득했다. 결과적으로 디자이너 본인도 매우 만족하는 결과물이 나왔다. 윈도우00과는 제작 단계부터 영감을 주고받았다. 안 하던 것을 시도하게 만들어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역시 결과는 만족스러웠다.


그동안 해왔던 NCT 스타일링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작년에 했던 싸이먼 세일즈 뮤직비디오 의상이다. 아홉 명을 따로 또 같이 하나의 패션 하우스의 컬렉션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반대로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좋은 반응을 얻었던 스타일은?

NCT 정규 1집 프로모션 티저를 찍는데 회사에 들어가서 일탈하는 콘셉트로 슈트를 입혀야 했다. 클래식 슈트가 아이돌 멤버들에게 잘 어울릴까 우려했지만, 란스미어, 드레익스 등 클래식한 슈트를 멤버의 개성에 맞게 입혔다. 팬들의 반응이 너무 좋아서 <뮤직뱅크> 출근길에 한 번 더 입힐 정도였다.


패션에 관심이 많은 멤버는 누구인가?

태용과 재현이 관심이 많다. 특히 태용은 좋아하는 브랜드의 신제품이 출시되면 직접 가서 착용해볼 정도로 적극적이다.


본인은 어떤 스타일을 추구하나?

클래식한 스타일? 요즘 생긴 브랜드보다 역사가 있는 브랜드를 선호하는 편이다. 기존 브랜드에서 요즘의 키워드를 담으려고 한다.


NCT 127의 정규 1집 <Regulate> 리패키지 앨범.

가장 큰 영감의 원천은 무엇인가?

책과 음악이다.


최근에 즐겨 들은 음악은?

‘스트록스’라는 밴드 음악. NCT 미국 수록곡으로 촬영할 당시 이 밴드를 보여주며 시안을 잡았다(멤버들도 모두 좋아했다). 잠시 잊고 있다가 이 일을 계기로 다시 빠져든 음악이다.


본인의 옷장에 가장 많은 옷과 신발 브랜드는?

옷은 블랙 옷, 그중 가장 많은 것은 꼼데가르송. 신발은 여지 없이 나이키다.


이것만 있다면 바로 스타일 업! 하는 스타일링 비법은?

목걸이와 벨트다. 화려한 직업이 아닌 이상 남자가 할 수 있는 액세서리는 매우 제한적이다. 볼드한 목걸이는 블랙 옷을 즐겨 입는 내게도 잘 어울리는 포인트 액세서리가 된다. 또 포멀하고 미니멀한 룩에는 핏이 가장 중요한데 이 핏과 중심을 잡아주는 것이 바로 벨트다. 특히 이왕이면 흉내 낼 수 없는 정교한 멋이 깃든 빈티지 벨트를 추천하고 싶다.


NCT 127의 정규 1집 <Regulate> 리패키지 앨범.





2
열정의 콘셉트 메이커
갓세븐 스타일리스트 강성도

갓세븐과 함께한 지 얼마나 되었나?

2018년 7월부터 작업했으니 이제 1년이 꽉 찼다.


멤버가 많아서 스타일링하기 쉽지 않을 것 같다. 멤버별로 콘셉트가 어떻게 다른가?

멤버별로 체형, 비율 등이 다르기 때문에 처음에는 쉽지 않았는데 몇 개월이 지나고 나니 멤버별로 어떤 의상이 어울리는지 알게 됐다. 예를 들어, 진영이 차분한 스타일을 선호한다면, 뱀뱀은 오버핏이나 어깨에 디테일이 들어간 아우터가 잘 어울리는 식이다.


현재(2019년 7월 기준) 월드투어 중이다. 월드 투어의 의상 콘셉트는 어떤 것인가?

현재 북미 투어 중이고, 8월에 호주, 홍콩 등 투어 일정이 있다. 워낙 큰 콘서트라 포인트 없는 의상을 입으면 밋밋하고 지루할 것 같았다. 콘셉트는 18세기 유럽에서 여성들이 즐겨 입었던 화려한 비즈 장식이 들어간 드레스에서 영감을 받았고, 그 포인트를 구현하기 위해 많은 의상을 제작했다.


그렇지 않아도 제작에 관해 묻고 싶었다.(스타일리스트 강성도는 원래 패션 디자이너이기도!) 최근 제작한 의상은 어떤 것들이 있나?

잭슨 솔로 뮤직 비디오 의상과 월드 투어 의상, 일본 콘서트 등 많다.


33회 골든디스크 무대에서.

스타일링할 때 가장 수월한 멤버와 어려운 멤버가 있나?

마크, 뱀뱀은 워낙 패션에 관심이 많고 좋아하기에 수월한 편이다. 본인만의 스타일이 확고하고 무엇을 원하는지 정확히 잘 알고 있다. 어려운 멤버는 따로 없고, 멤버 개인마다 본인의 취향이 있기 때문에 매번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각각의 개성을 살리고 모두 어우러질 수 있도록 하는 데 신경을 쓰고 있다.


그동안 해왔던 갓세븐의 스타일링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게 있다면 무엇인가?

33회 골든디스크에서 골드 디테일이 들어간 의상, ‘Asia Artist Awards’에서 입었던 자수, 비즈 디테일이 들어간 아우터들, 정규 3집 <미라클>의 플라워 프린트 의상이 기억에 남는다. 플라워 프린트 디자인은 에스팀 소속 연누리 실장에게 그래픽 디자인을 부탁했고, 그 디자인을 원단에 프린트했는데 생각보다 결과물이 굉장히 잘 나와서 기분이 좋았다.


그중 대중적으로 최고의 반응을 얻은 의상을 기억하는가?

33회 골든디스크와 <미라클> 재킷 의상이다.


멤버들이 평소에도 스타일에 대해 조언을 구하는가?

멤버 중 진영이 가끔 질문 하는 편이다. 편하게 추천해준다.


본인이 보기에 평소 가장 옷을 잘 입는 멤버는 누구인가? 그 이유는?

뱀뱀이다. 뱀뱀은 본인의 체형을 가장 잘 알고, 어떤 게 잘 어울릴지 알고 옷을 사기 때문에 스타일리스트로서도 감탄할 때가 있다.


갓세븐 정규 3집 <Miracle> 리패키지 앨범.

멤버들에게는 화려함을 선물하지만 정작 본인은 깔끔한 의상을 즐겨 입는 것 같다. 어떤가?

아무래도 어린(?) 나이가 아니다 보니 깔끔하게 입는 게 마음이 편하다. 과하게 입으면 일을 할 때 불편하다.


일을 할 때 보람을 느낄 때는 언제인가?

매거진 화보 촬영이 즐겁기도 하고 보람을 느낀다.


쉬는 날에는 주로 무얼 하며 시간을 보내나?

아이돌 스케줄이 많기 때문에 활동 기간에는 거의 쉬는 날 없이 바쁘게 지낸다. 그래서 긴 호흡의 취미 생활을 가질 여유는 없는 편, 쉬는 날에는 전시를 보거나 맛있는 음식을 먹는다.


이것만 있다면 바로 스타일 업! 하는 스타일링 비법이 있나?

고리 액세서리는 밋밋한 여름 의상에 포인트를 주기 좋은 액세서리다. 여름에 주로 입는 과한 프린트나 컬러풀한 옷이 부담스럽다면 액세서리로 스타일링하길 추천한다.


2018년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