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결혼 발표! 아오이 유우의 리즈 시절 작품 3

이제 한 남자, 야마사토 료타의 여자가 되는 아오이 유우의 리즈 시절의 기록들.

30,3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데뷔 초의 아오이 유우는 통통하고 귀여운 덧니를 가진 소녀였어요. 얼마 후 젖살이 내리고 다시 등장한 그녀는 헤어스타일부터 뷰티 아이템까지 모든 것이 화제가 되는 스타로 등극했죠. 슈에무라의 피치 컬러 블러셔, 무심한 듯 틀어 올린 헤어 번 등 아오이 유우 스타일은 물론 아오이 유우와 비슷한 분위기의 배우들까지 양산해낸 스타일 리더였죠. 그녀의 리즈 시절은 자연스러운 미소와 더불어 사랑스러운 연기가 돋보이는 모습까지 많은 팬덤을 만들어냈어요. 그런데 그 후로는 극우주의적 성향을 가진 영화에 출연하게 되면서 한국 팬들에게 지지를 받지 못하게 되는 상황이 생겼죠. 오늘은 그 사건 이전의 아오이 유우의 좋았던 모습만 우선 기억해봤습니다.

2004년, <하나와 앨리스>

아오이 유우를 한국 팬들에게 각인시킨 건 이 영화가 아닐까 싶어요. 소꿉친구와 한 소년을 좋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인 <하나와 앨리스>에서의 싱그러운 10대 연기를 펼쳤죠. 이 영화에서는 아직 앳된 모습이 남아 있는 아오이 유우의 얼굴을 볼 수 있어요

2008년, <오센>

장면 장면마다 예뻐 보이는 아오이 유우를 보는 것이 즐거운 영화라죠. 전통을 이어오는 요리점의 젊은 주인장이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은 영화에요. 맛있는 음식과 그것을 먹고 또 만들며 행복해하는 환한 미소의 아오이 유우의 모습이 인상적인 작품이에요.

2008년, <백만엔걸 스즈코>

백만 엔이 모이면 살던 곳을 떠나 새로운 곳으로 떠나고자 하는 방황하는 여자의 모습을 그린 영화죠. 나를 모르는 사람들만 있는 곳으로 떠나고 싶은 마음을 담아낸 이 영화에서도 아오이 유우의 리즈시절의 모습을 볼 수 있어요. 마른 몸과 더불어 그녀 특유의 분위기가 담담함이 뿜어져 나오는 매력적인 영화에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