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손나은의 레드 팬츠 vs 아이린의 화이트 수트? 어디에나 멋스러운 화이트 스니커즈

옷 잘입는 셀럽들의 화이트 스니커즈 스타일링 팁

15,2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외출 전, 신발장 앞에서 유독 오래 고민하게 되는 날에는 화이트 스니커즈를 꺼내 신자. 어떤 룩에도 위화감 없이 잘 어울리는 전천후 슈즈이니 말이다.

데님 쇼츠, 정소민 vs 김나영

데님과 화이트 스니커즈는 절대 실패할리 없는 꿀 조합. 레그 라인을 시원하게 드러내는 쇼츠 라면 날씨가 점점 더워지는 요즘 더할 나위 없는 선택이다. 정소민은 베이식한 티셔츠에 쇼츠를 입고, 깅엄 체크 패턴 셔츠를 허리에 둘러 사랑스러우면서도 캐주얼한 무드를 연출했다. 반대로 김나영은 재킷과 선글라스, 손목 시계로 데님 쇼츠를 시크하게 소화했다. 서로 다른 분위기의 룩이지만 노출 범위가 넓은 만큼 둘 다 삭스를 매치해 슈즈에 안정감을 더한 점도 눈여겨볼 것.

팬츠 수트 아이린 vs 윤승아

화이트 스니커즈처럼 베이식한 아이템의 진짜 매력은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키워드와 만났을 때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위아래로 한 벌인 팬츠 수트는 많은 여성들의 워너비 아이템이지만 쉽사리 시도하기에는 자칫 올드해 보일까 망설여지는 것이 현실. 실루엣이 심플한 화이트 스니커즈가 훌륭한 솔루션이 되어줄 것이다. 수트에 스니커즈를 신을 때 이너는 너무 각 잡힌 셔츠나 블라우스보다는 심플한 풀오버나 캐주얼한 티셔츠가 멋스럽다.


패턴 원피스 이주연 vs 태연

패턴이 화려한 롱 원피스는 그 자체로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어떻게 스타일링하느냐에 따라 패션 천재가 될 수도, 테러리스트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 가장 쉬운 방법은 전혀 다른 무드의 아이템으로 무드를 중화시키는 것이다. 이주연처럼 원피스 위에 젠틀한 재킷을 입고 클린한 실루엣이 눈에 띄는 페니 백을 매치하거나 태연처럼 베이식한 롱 아우터에 미니 백을 매는 식으로. 슈즈는 마치 신발 고를 시간은 없었다는 듯, 무심하게 삭스 없이 신은 심플한 화이트 스니커즈로 쿨한 애티튜드 더하기!

컬러 팬츠, 효민 vs 손나은

한 번쯤은 시도해보고 싶지만 선뜻 손이 가지 않는 화려한 컬러 팬츠에는 무조건 깔끔한 화이트 스니커즈가 정답이다. 어떻게 입어야 할지 고민이라면 효민과 손나은의 룩을 참고해볼 것. 효민은 티셔츠를 묶어 입고, 체크 셔츠를 허리에 둘러 경쾌한 스트리트 룩을 완성했다. 컬러에 패턴을 더할 때에는 두 아이템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수 있는 색상의 패턴을 선택해야 한다는 사실. 손나은은 세상 화려한 레드 팬츠를 옅은 그레이 컬러 톱과 블랙 재킷에 매치해 시크한 무드로 소화했다. 강렬한 포인트 컬러 아이템이 있는 룩에 다른 색상의 액세서리를 더하고자 한다면 손나은이 든 가방과 같은 부드러운 브라운 컬러가 가장 안전하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