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데이비드 호크니 전에서 꼭 봐야 할 그림은?

80세가 넘는 나이, 1019억이라는 낙찰가, 백만 명의 관람객 등 그를 설명할 수 있는 단어는 많지만 그래도 궁금한 것은 데이비드 호크니의 그림! 화제가 되고 있는 이번 전시에서 꼭 봐야 할 작품을 알아봤어요.

2,9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019억에 낙찰된 수영장 시리즈의 시작

이 작품 <더 큰 첨벙>은 호크니가 직접 찍은 사진이 모티브가 된 작품이에요. 이 작품에서 주의 깊게 봐야 할 건 얇게 발려진 아크릴 물감의 광택! 호크니는 이 물감이 캘리포니아의 햇빛을 담기에 적합하다고 여겨서 이때부터 즐겨 썼다고 해요. 이 작품에서 또 중요한 부분은 바로 테두리에 보이는 여백! 보통의 그림에서는 많이 찾아볼 수 없는데, 마치 액자인 것처럼 테두리를 채워놓았죠? 이건 보는 사람이 작품에 더 깊게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고 또 전체적인 화면을 평면적으로 만드는 효과를 끌어올리는 장치에요.

현대인의 소통에 대한 고뇌, 2인 초상화

가깝게 지내던 주변 커플들이 호크니 그림 속 주인공이 되었는데요, 지금 이 그림처럼 2인 초상화 시리즈가 1968년부터 등장하고 있어요. 이 그림의 모델은 호크니의 절친이자 60~70년대 런던 패션 산업을 선도한 디자이너 부부에요. 호크니는 이 부부의 결혼식에서 들러리를 선 후로 사진, 드로잉 등 다양한 작업을 하기 시작했어요. 이 그림에서는 실내로 들어오는 자연광의 빛, 화면 밖의 우리를 응시하는 듯한 인물의 모습을 주의 깊게 봐주세요.

60개 소실점이 만들어내는 공간감

<더 큰 그랜드 캐니언>에 쓰인 캔버스는? 60개! 높이는 2미터, 폭은 무려 7미터죠. 분할된 면을 이어서 이미지를 이뤄내고 있는데요, 60개의 그림이 모여서 또 하나의 그림으로 이뤄지는 이 특별한 공간감을 확인하세요. 원근감을 어떻게 표현했는지에 초점을 맞춰서 이 작품을 감상하시길!

80세 작가의 디지털X아날로그 변주

이 그림은 가로 12미터에 세로가 4.6미터에 달해 호크니의 작품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의 작품이에요. 호크니의 고향인 요크셔에서 작업했는데 브리들링턴 서쪽 와터 근처의 풍경을 묘사하고 있어요. 이 작품을 완성하기 위해 디지털 사진과 컴퓨터 작업까지 적극적으로 활용했다고 해요. 그 이유는 사진에서는 사람들이 평면적인 표면만을 바라보기 때문에 그림으로 공간감을 느낄 수 있도록 여러 패널로 분리된 그림 안에서 그 공간감을 어떻게 실현할 지계속 연구한거죠. 그래서 이 작품을 완성하는데 6주간의 시간이 걸렸다고 해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