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봄 트렌드 '뉴 틴티드 립밤' 추천

틴트야, 립밤이야?

11,1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물 머금은 듯 촉촉하게 발리는 동시에

알록달록한 색감으로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는

‘뉴 틴티드 립밤’이 대세다.




입술이 한없이 건조하고 약해지는 겨울엔 립밤처럼 촉촉하고 틴트처럼 말간 생기를 더해주는 틴티드 립밤만 한 것이 없다. 게다가 이번 시즌의 트렌드 중 하나가 내 입술처럼 자연스러운 립 메이크업인 만큼, 수채화처럼 청순하게 발색되면서 적당한 혈색을 더해주는 틴티드 립밤이 각광받는 건 당연한 수순.


최근 몇 달 사이 신제품도 다양하게 출시됐다. 라네즈와 클리오, 셀레뷰 같은 국내 브랜드는 물론이고, 글로벌 브랜드 에스티 로더 역시 이달 틴티드 립밤을 선보인다. 톰 포드 뷰티와 바비 브라운 역시 기존의 틴티드 립밤에 최근 새로운 셰이드를 추가했으며 디올의 국민 립밤은 투 톤 컬러로 변신했다. 이처럼 립 케어와 메이크업을 한 번에 끝낼 수 있는 틴티드 립밤이야말로 이번 시즌 꼭 쇼핑해야 할 아이템.


심지어 신상 틴티드 립밤은 보습력과 발색력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이다. 이전의 틴티드 립밤은 촉촉하거나, 발색이 잘되거나 둘 중 하나의 기능에만 집중했다면 최근 출시된 신상 틴티드 립밤은 좀 더 다양해진 식물성 오일과 고분자와 저분자 히알루론산, 시어버터 등 보습에 좋은 성분을 총망라한 동시에 립스틱만큼 발색이 잘되거나 풍부한 컬러 셰이드를 갖추고 있다. 립스틱보다 자연스럽게 생기 있는 입술을 연출해줄 신상 틴티드 립밤 리스트를 소개한다.




신상 틴티드 립밤 추천 

디올의 디올 어딕트 립 글로우 투 더 맥스 #204


코랄 생기 있는 코랄 컬러와 보습 효과의 시머 립밤이 함께 내장된 듀얼-톤 스틱. 하이라이팅 효과가 있어 입술이 도톰해 보인다. 3.5g 4만2천원대.




셀레뷰의 마블 체인지 립 #04 코코로즈


분홍색 크레파스를 바른 것처럼 발색력이 훌륭한데 고분자, 저분자 히알루론산을 담아 보습 효과도 탁월하다. 착색이 잘돼 컬러도 오래 지속된다. 3.5g 1만5천원.




에스티 로더의 퓨어 컬러 엔비 컬러 리플레니시 립 밤

히알루론산을 함유해 건조한 입술을 촉촉하게 가꿔주며, 바른 즉시 입술의 pH에 반응해 핑크빛 입술을 만든다. 3.2g 4만원대.




클리오의 어드벤쳐 베일 틴트 밤 #01 시나몬 애플


얇고 투명하게 발색되는 ‘시스루 발색’을 자랑하는 제품. 잘 익은 사과의 빨간빛으로 입술에 은은한 생기를 더해준다. 4.5g 1만4천원.




라뮤즈의 딥 컬러 립밤 #포피

육안으로 봤을 땐 진한 색처럼 보이지만 입술에 바르면 과하지 않은 맑은 자줏빛으로 발색된다. 다양한 오일 성분으로 건조한 입술 피부가 쫀쫀해진다. 4g×5개 2만8천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