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가정식으로 하는 세계 여행

한국, 일본, 프랑스, 이탈리아, 이집트, 페루까지…. 전 세계 어딜 가나 따뜻한 집밥이 최고!

4,2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소박한 프랑스 가정식


르블란서

프렌치 코스 요리는 세련되고 근사하지만 어렵고 부담스럽다는 상반된 이미지를 갖고 있다. 하지만 프랑스 사람들 역시, 집으로 돌아가면 편안한 분위기에서 음식을 푸짐하게 차려놓고 서로 나눠 먹곤 한다.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거리 익선동의 르블란서는 프랑스 사람들이 즐기는 가볍고 캐주얼한 프랑스 가정식 요리를 맛볼 수 있다. 대표 메뉴는 로스터드 치킨으로 레스토랑 근처에서 매일 신선한 재료를 공수해 만든다. 은은한 마늘 향에 기름기 없이 바싹 구운 치킨은 부드럽고 촉촉하다. 고소한 감자 그라탱은 치킨의 사이드 요리로 즐기면 좋다. 다진 고기와 토마토 소스, 야채를 넣고 끓여 부드러운 고기를 맛볼 수 있는 라구 파스타와 와인으로 브레이징한 고기, 야채가 든 에그 크림 파스타 또한 인기 메뉴. 인공적인 조미료 없이도 충분히 맛있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수표로28길 30  

가격 로스터드 치킨 2만4천원, 감자 그라탱 1만2천원, 라구 파스타 1만6천원, 에그 크림 파스타 1만6천원.

문의 02-766-9951




남미 페루의 미식


티그레 세비체리아

한국에서는 페루의 음식이 생소하지만, 사실 페루는 미식으로는 남미 최고의 나라다. 이런 페루 퀴진을 알리고자 하는 레스토랑이 있다. 바로 한남동의 티그레 세비체리아. 너무 낯선 남미의 음식보다는 실제 페루 사람들이 즐기는 가정식 메뉴를 선보인다. 그중 호두를 갈아 넣은 화이트 소스의 닭고기 스튜 요리 ‘아이 데 가이나’는 페루에서의 김치찌개 같은 음식이다. 그만큼 많이 자주 먹는다. ‘카루사 클라시카’도 다진 감자와 아보카도, 아이올리 소스에 버무린 참치가 올라가는 페루 대표 음식 중 하나. 애피타이저로 적당한 ‘로코토 레예노’는 페루 고추 대신 파프리카에 페루비안 칠리와 치즈, 다진 고기를 채워 넣어 오븐에 구웠다. 이 모든 요리에 상큼한 라임, 계란 흰자로 만든 피스코 사워를 곁들이면 완벽한 한 상.


주소 서울시 용산구 대사관로31길 31 1층

가격 아이 데 가이나 2만원, 카루사 클라시카 1만4천원, 로코토 레예노 1만5천원, 피스코 사워 1만3천원.

문의 02-790-4511




아랍의 맛


알리바바

알리바바는 이태원에 위치한 국내 유일의 이집트 레스토랑이다. 주한이집트 상공회의소에서 일하던 이집트인이 차린 곳으로 중동과 이집트의 가정식을 선보인다. 이집트인의 90%가 이슬람 교도이기 때문에 이곳의 요리는 돼지고기를 사용하지 않는다. 알리바바의 고기 요리 역시 양고기나 닭고기가 사용된다. 알리바바의 대표 메뉴인 치킨 라이스는 큐민, 레몬,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로 양념한 뒤 밥과 함께 먹는 요리다. 같은 재료로 양념해 샐러드와 함께 내는 알리바바 램도 있다. 토마토 소스를 베이스로 요리한 중동식 토마토 계란 스튜인 샥슈카는 이집트인들이 흔히 먹는 아침 식사 메뉴다. 매콤해서 한국인에게 친숙한 맛일뿐더러, 진한 농도로 빵에 찍어 먹어도 맛있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 203 2층

가격 치킨 라이스 1만6천원, 알리바바 램 1만7천원, 샥슈카 9천원.

문의 02-6349-2022




이탈리아 가정으로의 초대


아트리오

‘부타 라 파스타(파스타 좀 냄비에 넣어놔)!’ 이탈리아 사람들이 일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하는 말이다. 그만큼 파스타는 이탈리아의 흔한 가정식이다. 우리에게도 다양한 맛의 생면 파스타와 피자, 리소토 등은 이미 익숙하다. 다만 콘래드 서울 2층에 위치한 아트리오에서는 이탈리아 출신 셰프가 먹던 본토의 맛을 그대로 재현한다. 트라토리아 콘셉트의 이탤리언 가정식 레스토랑으로, 신선한 제철 식재료와 지역적 특색을 살린 레시피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 셰프의 정성이 더해져 맛과 영양 모두 놓치지 않았다. 추천 메뉴는 엄지손톱 크기로 만든 작고 귀여운 만두형 파스타, 토르텔리니. 트러플 소스와 매일 아침 아트리오에서 만드는 홈메이드 리코타 치즈를 사용한다. 버팔로 우유로 만든 모차렐라 치즈와 신선한 바질, 최상급 토마토 피자 소스를 쓰는 버팔로 마르게리타 피자는 직접 해외에서 공수한 화덕에서 구워진다고. 칼로스 라이스, 송로버섯, 파르미지아노 치즈로 만드는 버섯 리소토도 꼭 맛보아야 할 메뉴다.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10

가격 토르텔리니 2만8천원, 버팔로 마르게리타 피자 2만7천원, 버섯 리소토 2만8천원.

문의 02-6137-7120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