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목도리 없이 따뜻한 겨울을 보내려면?

스타일은 업그레이드하고 추위는 제대로 막자!

1,3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타일은 업그레이드하고 추위는 제대로 막아주는 장식적인 겨울의 쓸 것들.


이번 시즌, 거리에서 얼굴을 거의 다 가리고 눈과 입만 겨우 뚫어놓은 발라클라바(balaclava, 방한모)를 뒤집어쓴 사람을 만 나도 크게 놀라지 마시라. 추위에 대단한 알레르기를 가진 사람도, 얼굴을 알릴 수 없이 굉장히 비도덕적인 행위를하 는 사회의 악인도 아닌, 그저 패션을 좋아하고 사랑하는 패션 피플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알레산더 미켈레가 이끄는 구찌의 런 웨이 모델들이 쓴 니트 발라클라바와 마린세르가 선보인 눈만 드러낸 후디 마스크가 대표적이다. 얼굴을 빼꼼 드러낸 스타일로는 마르니, 샤넬, 발렌시아가, 베르사체, 알렉산더 왕, 캘빈 클라인 등 그 수를 셀 수가 없다. 이는 상 당부분 무슬림 여성이 착용하는 히잡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모자와 머플러를 결합한 스타일 역시 메종 마르지 엘라, 캘빈 클라인, 토가, 라코스테, 디올 등에서 다양하게 만날 수 있다.




초록색 스커트 슈트에 더해 보색대비를 보여준 보라색 후디 니트는 마르니.




메탈릭한 재킷과 패치워크 팬츠의 캐주얼 룩에 착용한 스웨이드 소재 후디 머플러는 디올.




챙이 넓은 모자에 결합한 후디 머플러는 메종 마르지엘라.




다양한 목걸이 레이어드와 매치해도 멋스러운 발라클라바는 샤넬.




장식적인 블라우스에 더한 발라클라바는 구찌.




스카프와 함께 연출한 레터링 장식의 후디 니트는 발렌시아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