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5.5 화장품을 써야 하는 이유

이 숫자, 무슨 의미일까? 최근 극도로 민감하고 건조해진 내 피부를 복구해줄 힌트다.

45,4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5.5여야 하는 이유 

올해 유난히 심했던 폭염에 시달린 피부는 갑자기 서늘해진 날씨에 ‘초’민감한 상태가 됐다. 이러한 상황을 예견이라도 한 듯, 뷰티 브랜드에서 민감한 피부를 위한 화장품을 다양하게 출시하고 있다. 그 제품들 사이에서 눈에 띄는 키워드가 있었으니 바로 ‘pH 5.5’다. 과학 시간을 연상시키는 이 알쏭달쏭한 숫자는 가장 이상적인 피부의 pH 수치를 뜻한다. 피부의 pH는 0부터 14까지 값을 측정하는데, 사람들의 pH 수치는 인종과 나이, 성별, 피부 타입에 따라 다양하다. pH 수치가 0에 가까울수록 산성, 14에 가까울수록 알칼리성에 속한다. 산성 상태일 때 지성, 트러블성 피부가 될 확률이 높고 알칼리성일 때 건성과 민감성, 아토피 피부가 될 수 있다. 불변의 진리는 pH 4.5~6.5 정도일 때 피부가 가장 촉촉하고 건강한 상태라는 것. 그리고 이를 ‘약산성’ 상태라고 말한다. pH 4.5~6.5의 딱 중간, 평균 수치가 5.5이기 때문에 pH 5.5를 콘셉트로 내세운 화장품이 대거 등판했다.




약산성이 되는 습관

내 피부의 pH 지수를 망치는 행동부터 바로잡아보자. 피부 pH에 악영향을 미치는 가장 대표적인 것이 과도한 클렌징이다. 피부가 뽀득뽀득해질 정도로 깨끗하게 닦이는 클렌저들은 대개 알칼리성을 띠는데, 이러한 클렌저를 사용하면 피부가 건조하고 민감해진다. 실제로 알칼리 클렌저 중 대다수가 주방세제와 같은 수준의 pH이기도 할 만큼 피부에 자극적이고 피부 장벽을 손상시킨다. 뿐만 아니라 피부의 항균력을 악화시켜 작은 자극에도 쉽게 민감해진다. 세안 단계부터 피부 장벽을 보호할 수 있도록 약산성 클렌저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하며, 얼굴을 벅벅 문지르며 세안하던 습관도 버려야 한다. 또한 세안 후 피부의 pH 밸런스를 되돌려주는 토너나 보습제도 필수. 서글픈 이야기이지만 28세 이후로는 pH가 서서히 상승해 약알칼리성으로 변하기 시작한다.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피부는 점점 더 건조하고 예민해진다. 그만큼 pH 5.5를 지키는 약산성 케어는 필수이며 이를 위한 제품들도 의식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내 피부의 pH를 부탁해
신상 약산성 아이템

최근 출시된 약산성 아이템 중 몇 가지 눈에 띄는 제품을 언급하자면, 솝퓨리의 약산성 페이셜 바는 일반 계면활성제에 비해 원가가 높지만 자극이 적고 세정력이 훌륭한 식물성 계면활성제를 사용해 pH 밸런스를 맞추는 효과가 뛰어나다. 또한 듀이트리는 약산성 클렌저가 거품이 안 난다는 편견을 깨기 위해 무스 폼 형태로 신제품을 출시했다. 피부에 밀착되는 쫀득한 거품이 노폐물을 강력하게 흡착하면서도 유분막은 지킨다. 메이크프렘에서 출시한 앰플 역시 pH 5.5 약산성 제품들로만 구성된 ‘안심’ 라인의 신제품이다. 피부의 pH 밸런스가 무너졌을 때 사용하기 좋은 순한 사용감의 앰플로, 피부를 약산성으로 빠르게 되돌려줘서 건강한 상태를 유지시켜준다.




나의 피부가 현재 어떤 상태인지 궁금한 사람들을 위해 피부의 pH 상태를 짐작해볼 수 있는 체크리스트를 준비했다.



☐ A 오후만 되면 피부가 번들거린다.

☐ A 모공이 점점 커지는 것 같다.

☐ A 화이트헤드, 블랙헤드로 고민한다.

☐ A 기름 종이를 한 번 사용할 때 3장 이상씩 사용한다.

☐ A 베이스 메이크업이 쉽게 지워진다.


☐ B 세안 후에도 피부가 땅기지 않는다.

☐ B 오후에도 피부가 건조하지 않다.

☐ B 아침에 한 메이크업이 오래 지속된다.

☐ B 특별히 트러블이 올라오지 않는다.

☐ B 피부에 적당한 윤기가 돈다.


☐ C 피부가 군데군데 울긋불긋하다.

☐ C 세안 직후 피부가 찢어질 듯 땅긴다.

☐ C 피부가 온도 변화에 극도로 민감하다.

☐ C 어떤 크림을 발라도 금세 증발한다.

☐ C 아래로 처진 세로 모공이 많다.


*선택한 항목 중 A가 많다면 산성 상태일 확률이 높고, B가 많다면 약산성 혹은 중성, C가 많다면 알칼리성 상태일 확률이 높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