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아티션

그들만의 달콤한 '연애의 맛'... 무대 위 프로포즈에 대한 극과 극 반응

아트랑

6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맛>이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데요. 그중 '필연커플'로 사랑받고 있는 배우 이필모♥서수연 커플이 연일 화제라고 합니다. 무슨 사연일까요?

출처TV 조선 <연애의 맛>

지난 12월 25일, 배우 이필모가 자신이 공연 중인 뮤지컬 <그날들> 커튼콜에서 서수연 씨에게 깜짝 프로포즈를 했습니다.

당시 영상에 따르면 이필모는 "앞으로 같이 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 나는 이 사람이 좋다"고 말한 뒤 서씨를 무대 위로 이끌었습니다. 그는 준비된 꽃과 반지를 건네며 "몰래 준비했다. 부족하지만 내가 항상 곁에 있겠다"고 고백했는데요.

이 깜짝 프로포즈는 SNS 등을 통해 순식간에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사실 연예인을 비롯한 유명인들의 공개 석상에서 프로포즈를 하는 일이 이필모가 처음은 아닙니다.

출처네이버 TV <연애의 맛> 16회 예고 영상 갈무리.

가수 션은 2003년 지누션 콘서트에서 "여기에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 그 사람한테 지금 걸어갈 거다"고 말한 뒤 배우 정혜영에게 청혼했습니다.

현재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 이미지가 더해지면서 이날의 프로포즈는 로맨틱한 프로포즈의 대명사로 기억되기도 했습니다.

출처가수 션의 인스타그램.

무대 프로포즈는 드라마나 영화 등 미디어에서도 종종 활용되곤 했는데, 1997년에 방송된 드라마 <별은 내 가슴에>가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극 중 톱스타 역을 맡았던 안재욱은 상대역인 고 최진실에게 콘서트 중 프로포즈를 하는 장면이 드라마의 엔딩을 장식했습니다. 이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이벤트 업계에서는 '공연장 프로포즈', '극장 프로포즈' 등의 상품을 쏟아내기도 했다고 하네요.

출처MBC <별은 내 가슴에> 16회 갈무리.

이색적인 퍼포먼스 공연으로 유명한 팝핀현준도 지난 2010년, 한 공연에서 국악인 박애리에게 화려한 댄스로 청혼했습니다. 장르를 넘나드는 사랑을 무대 위에서 온몸으로 펼쳐보인 거죠.

출처경향DB

방송 무대를 활용한 연예인도 있습니다. <웃음을 찾는 사람들>에서 개그맨 김민수가 코너 말미에 "사과의 말을 해야겠다"며 객석에 앉아있던 여자 친구를 불러내 "그만 사귀고 결혼해 달라"며 마음을 전했습니다.

그러나 방송 후 반응은 현장의 분위기만큼 그리 달콤하지 않았습니다. 해당 프로그램 게시판에 "공중파 방송은 한 사람의 것이 아니다"라는 의견과 "개인감정을 방송을 통해 표출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는 글들이 올라왔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안타깝게도 두 사람은 결혼 3년 후 파경을 맞았습니다.

두 사람의 행복한 순간을 특별하게 기억하고 싶은 연인의 마음이야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비슷할 테지만, 이를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입장은 다소 다른 듯합니다. 특히 연극이나 공연 무대는 여느 가수의 콘서트보다 민감합니다.

함께 출연 중인 배우들이나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를 만나기 위해 티켓을 구입한 관객들을 배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따르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출처서수연 씨 인스타그램.

더욱이 커튼콜은 극의 감동을 이어가는 자리입니다. 누군가의 짧은 이벤트가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민폐'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을 겁니다.

특히 이필모의 프로포즈는 두 사람이 출연 중인 방송촬연의 연장선에서 이뤄졌다는 점이 논란의 불씨가 되기도 했습니다.

"공연 중간도 아니고, 2분의 시간도 이해를 못하는 게 더 야박해 보입니다."


"부러우면 지는 겁니다."


"저만 불편한가요. 왜 공적인 자리에서 굳이." 


"제 의사와 상관없이 들러리가 된 것 같아 불쾌했어요." 


- 온라인에 올라온 의견 중

여러 사람들에게 축복받고 싶었던 마음과, 그로 인해 놓친 배려, 여러분들은 '무대 위 프로포즈'를 어떻게 바라보시나요?

출처서수연 씨 인스타그램
그럼이만

작성자 정보

아티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