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뮤킷리스트] 영국 여행 가면 이 뮤지컬은 꼭 보자! 2018년 ②

아트랑
프로필 사진
아티션 작성일자2018.08.13. | 2,732 읽음
댓글
뮤지컬로 유명한 여행지에서 보기 좋은
현지에서 가장 핫한 뮤지컬을 소개해드립니다!

아트랑의 [뮤킷리스트] 시리즈
2018년 영국 웨스트엔드편②

까!꿍!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늘도 [뮤킷리스트]로 찾아온

아트랑 인사드립니다(꾸벅)


오늘은 저번 편에 이어서

"요즘 웨스트엔드에서 핫한 뮤지컬"

4위~6위 작품을 데려왔는데요.


여러분들에게만 속닥속닥 알려드리는

아트랑의 '뮤킷리스트' 시리즈,

지금 시작합니다!


Tip

브로드웨이 편을 먼저 보고 싶다면 글 맨 아래쪽에 있는 링크로 GO!!

Tip

예매를 원하시는 분들은 구글에 "West end musical ticket"을 검색해보세요! 하지만 현장구매가 더 쌀 수 있으니 한국인 블로그 후기를 읽는 것도 추천합니다.

'데이시트' 설명은 다음 편에 계속...



6위. THE PHANTOM OF THE OPERA
오페라의 유령
당신.. 진정 '빅 4 뮤지컬'도 안 보고
영국을 떠날 생각이오?
팬텀 예매하시오.

당장 예매하러 갑니다.(총총)


영국의 천재 작곡가 앤드류 로이드 웨버는

우리나라에서는 '4대 뮤지컬'이라 불리는

'빅 4 뮤지컬' 중 두 작품,

<오페라의 유령>과 <캣츠>를 작곡했죠.


'빅 4 뮤지컬'은 모두 영국 작품인데요.

그 중 하나인 <오페라의 유령>

지금도 런던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출처 : THE PHANTOM OF THE OPERA|Johan Persson

파리의 한 오페라 극장에는

정체불명의 남자 '팬텀(유령)'이 있습니다.

리허설에서 사고가 잇따르자 주연 배우는

출연을 거부하고, 단원들의 추천으로

무대에 선 '크리스틴'은 성공적인 공연을

선보입니다. 

출처 : THE PHANTOM OF THE OPERA|Johan Persson

'팬텀'은 '크리스틴'을 보고 사랑에 빠지고,

자신이 작곡한 노래를 무대에서 불러달라

요청하지만, '팬텀'의 얼굴을 본 '크리스틴'이

놀라서 도망갑니다.

출처 : THE PHANTOM OF THE OPERA|Johan Persson

다시 사고가 잇따르는 극장,

'크리스틴'은 '팬텀'에게 납치를 당해

그가 사는 지하 호수로 끌려가는데요.


둘의 이야기는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까요?

브로드웨이와 웨스트엔드 모두에서

최장기 공연으로 지금 이 순간에도

새로운 기록을 쓰고 있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거대한 샹들리에가 떨어지는 장면은

화려한 무대의 진수를 보여주는데요.


워낙 고전적인 작품이고,

내한도 했었고 영국에서'만'

볼 수 있는 작품이 아니다보니

약간 낮은 순위에 넣어두게 되었어요

 (๑•̀ω•́)۶ 



이런 분들께 추천합니다!

락과 오페라의 절묘한 조화,

화려한 무대 세트와 의상,

클래식한 뮤지컬의 정석을

보고 싶으신 분들

 ꒰◍ˊ◡ˋ꒱

<The Phantom of The Opera>

Her Majesty's Theatre

일요일을 제외한 매일 공연

런닝타임 2시간 30분

£21 - £63

5위. 
TINA - THE TINA TURNER MUSICAL
티나 - 더 티나 터너 뮤지컬
8위로 소개해드렸던 <뱃 아웃 오브 헬>
기억하시나요?

'미트 로프'의 음악으로 만든
주크박스 뮤지컬이라고 설명드렸는데요.

<티나> 주크박스 뮤지컬입니다.
'최우수 레코드', '최우수 여성 팝 보컬',
'최우수 여성 록 보컬'로
그래미  3관왕에 오른 가수,
티나 터너의 일생을 담고 있습니다.

'티나' 역의 배우 Adrienne Warren과 함께 포즈를 취하는 Tina Turner(티나 터너)

출처 : TINA - The Tina Turner Musical Official Website

주크박스 뮤지컬인 동시에,

9위로 소개해드렸던 뮤지컬 <드림걸즈>를

닮아있다고 할만큼

'티나'의 가수 성장기는 아주 극적입니다.


'여성 락가수의 전설'이라 불리는 그녀는

삶 자체가 뮤지컬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굴곡이 많았는데요.

그래서인지 그녀의 삶을 담기를 시도한

뮤지컬 <소울 시스터>가

이전에도 존재했습니다.

출처 : TINA - The Tina Turner Musical|Manuel Harlan

<소울 시스터>가 런던의 할렘이라 불리는

해크니 극장에서 티나의 마니아층 팬을 

집중 공략한 작품이었다면,

이번 뮤지컬 <티나>는 그녀의 인생사에

조금 더 초점을 맞추어 대중적인 흥행에

보다 성공하고 있는 작품입니다.


특히, '티나' 역을 맡은 배우의 가창력이

뮤지컬 성패의 가장 큰 요인이 될 텐데요.

배우 아드린 워렌은 완벽한 가창력으로

터너 본인까지 만족시켰다는 후문입니다.



이런 분들께 추천합니다!

티나 터너 광팬,

알앤비/소울 음악/락 애호가,

스타 탄생기 애호가,

'소수자 차별 코드'가 없는 뮤지컬을

찾고 계시는 분!




그럼, 티나 터너의 라이브 영상과

아드린 워렌의 라이브 영상을

만나보세요!

뮤지컬

<TINA: The Tina Turner Musical>

Aldwych Theatre

일요일을 제외한 매일 공연

인터미션 포함 2시간 30분

£11.50 - £85

4위. THE BOOK OF MORMON
더 북 오브 몰몬

브로드웨이 편에서 가져오고 싶었지만

브로드웨이에는 짱짱한 신작이 너무 많아

신작이 별로 없는! 웨스트엔드 특집에서

소개해드립니다.

출처 : The Book of Mormon|Official Site

2011년 5월 브로드웨이 첫공 이후

최고 뮤지컬상을 포함한 9개 토니상을

휩쓴 뮤지컬 <북 오브 몰몬>!


몰몬교(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

에 대한 배경지식이 있어야

재미있게 볼 수 있는 극입니다.

몰몬교를 풍자하는 내용이

가득하면서도,

종교의 필요성을 일깨워주는

훈훈한 엔딩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유쾌하고도 시니컬한 영어 유머를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


오히려 영국에서 이 뮤지컬을 보니

오랜만에 미국식 영어 발음을 들어서

갑자기 잘 들린다는 후기가

많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출처 : The Book of Mormon|Official Site

몰몬 선교사 훈련소에서 훈련을 마친

두 청년 '프라이스'와 '커밍햄'은

꿈의 도시 올랜드로 발령받고 싶어 하지만,


반군 점령에 에이즈, 가난으로 고통받는

아프리카 우간다의 한 지역으로

발령을 받게 됩니다.


그곳에서 만나게 되는 마을 사람들에게

성공적인 선교 활동을 펼칠 수 있을까요?



그럼 우리는 몰몬교를 선교하는

청년들의 'Hello'를 한 번 들어볼까요?

 ◝(⁰▿⁰)◜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의 인생을 바꿀 몰몬경~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말 재미있지 않나요?



이런 분들께 추천합니다!


현지인이 더 많이 즐기는 뮤지컬을

보고 싶으신 분들,

종교에 관심 많으신 분들,

화려한 무대 세트보다는 가벼우면서도

잘 짜여진 스토리가 중요하신 분들,

유머러스한 넘버를 좋아하시는 분들,

웬만한 영어는 알아들으시는 분들

출처 : The Book of Mormon|Official Site

뮤지컬

<The Book of Mormon>

Prince of Wales Theatre

평일 공연

인터미션 포함 2시간 20분

£37.50 - £150


[뮤킷리스트] 2018년 영국 2편

"요즘 웨스트엔드에서 핫한 뮤지컬"

4위~6위 작품들!

재미있게 보셨나요?


하트 꾹! 구독 꾹! 댓글도 남겨주셔서

아트랑의 뮤킷리스트 시리즈를

응원해주세요  ٩(ˊᗜˋ*)و 


그럼 우린 영국 마지막편에서 또 만나요!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공감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