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배우만덕

한 작품에서 계속 만난다는 어느 배우 커플

이렇게 여러 번 하기도 어려운 것 아닙니까?!

42,4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동욱 & 유인나, 에릭 & 정유미, 한지민 & 남주혁 이들의 공통점이 무엇인지 알고 있음??

오 놀라워

ㅎㅎ
모른다면 지금부터 한 번 알아보도록 하겠음!!!

이동욱 & 유인나

일찌감치 ‘도깨비’의 피치 커플로 큰 사랑을 받았던 이동욱과 유인나


‘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리고 ‘도깨비 신부’ 소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음

다시봤네

이동욱은 저승사자 왕여 역할로 열연했으며 유인나는 전생 김선이자 써니 역할로 분해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발산했음

다음 생을 맞이해서라도 해피엔딩을 그렸던 두 사람이지만 제대로 된 달달한 러브라인을 보지 못한 팬들의 아쉬움이 컸었음

이런 기도가 통했던 것인지 두 사람은 ‘진심이 닿다’를 통해 재회하면서 처음부터 끝까지 달달한 러브라인을 만들어 줘서 너무 훈훈했음….!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을 만나 시작되는 위장취업 로맨스물

이동욱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 역을 맡아 얼굴까지 완벽한(?) 모습을 보여줬으며 우주 여신 오윤서 역에 유인나가 열연하면서 완벽한 합을 보여줬음!!!

부끄러움

하.. 이 드라마로 그나마 조금 갈증이 해소된 기분이 들었었음……

거기다 완벽하게 꽉 막힌 해피엔딩까지 그려졌음!!!!


묵은 체증 해! 소!

에릭 & 정유미

지난 2007년 방송된 MBC 드라마 ‘케세라세라’를 통해 호흡을 맞췄던 에릭과 정유미


‘케세라세라’는 백화점과 패션업계를 무대로 네 주인공의 일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각각 강태주 역과 한은수 역으로 열연한 바 있음

그리고 두 사람은 KBS ‘연애의 발견’을 통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췄는데, 이때는 현실 연기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많은 이들의 인생드라마로 남았던 기억이 있음 ㅇㅇ

‘연애의 발견’은 과거 남자친구와 오랜 연애를 끝내고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는 여자와 그 여자 앞에 잘못을 반성한다는 옛 남자친구가 돌아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에릭은 강태하 역을 맡았었으며 정유미는 한여름 역을 맡아 사랑스럽고 예쁜 커플의 모습을 여과 없이 보여줬음 ㅇㅇㅇ

이런 두 사람이 이번에는 ‘케세라세라’ 드라마 리메이크를 통해 다시 만날 수도 있다는 말이 있음!!


그렇게만 된다면 무려 세 번째 같은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는 것인데, 이정도로 합이 잘 맞을 수도 없는 것 아님????

야광봉

한지민 & 남주혁

지난 3월 아름다운 막을 내린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호흡을 맞췄던 한지민과 남주혁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시간 이탈 로맨스!

김혜자 역으로 열연했던 한지민과 이준하 역으로 열연했던 남주혁은 과거와 현실을 오가는 연기 속에서도 남다른 케미스트리로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혔음 ㅇㅇ

이 드라마를 얘기할 때 뺄 수 없을 것 같아서 넣었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한 김혜자는 극중 김혜자의 대사를 인용해 수상소감을 밝혔는데 이것까지 너무 감동이었음 ㅠㅠㅠㅠㅠ

눈물바다

특히 일찌감치 남주혁이 남자주인공으로 거론되던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의 리메이크작 <조제>의 여자주인공으로 한지민이 물망에 올랐다는 소식이 들려왔음!!!

만약 재회한다면 드라마에 이어 영화로 두 번째 호흡인데 어떤 모습일지 너무 궁금함!!!

입술츄

이렇듯 케미스트리 넘치는 배우들!!
다양한 작품 속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어서 너무 좋음!!!

작성자 정보

배우만덕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