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배우만덕

오글 대사도 찰떡으로 소화한다는 배우

오그리토그리 힘들지만 얼굴이 최고니 허락하겟다

9,2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뭐야무서워

오글오글 듣기도 힘든 대사를 찰떡으로 소화한다는 배우들이 있음

애기야~ 가자~ 부터 지금부터 나한테 여자는 은단오 하나다까지

말도 안 되는 오글 대사들의 향연을 지금부터 만나보겠음 ㅎㅎㅎㅎ

파리의 연인 – 박신양

태초에 박신양이 있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유명한 박신양의 명대사 “애기야, 가자”

2004년 SBS 드라마 ‘파리의 연인’에서 나온 대사로 당시 김정은과 박신양은 각각 강태영 역과 한기주 역을 맡아 열연했었음 

이 드라마는 지금의 김은숙 작가를 있게 해 준 초석이 되기도 했는데 당대 최고의 스타들 출연은 물론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대사들의 향연으로 엄청 센세이션한 반향을 일으켰던 작품임 

두 사람은 지금도 여전한 우정을 자랑한다고 하는데 앞으로도 좋은 연기 활동 보여줬으면 좋겠음~~

시크릿 가든 – 현빈

명품 트레이닝복을 탄생시킨 ‘시크릿 가든’ 속에는 “길라임 씨는 언제부터 그렇게 예뻤나?” “작년부터?”라는 유명한 대사는 물론 라테로 만든 거품 키스까지 있음!!

극 중 주원 역을 맡았던 현빈과 길라임 역을 맡았던 하지원은 서로 영혼이 바뀌는 독특한 설정 속에서 점점 사랑에 빠지는 모습을 보여줬었음

이 유명한 거품 키스와 윗몸일으키키 명대사, 키스까지 다양한 명대사 명장면을 만들었는데 이 오그라드는 대사를 현빈은 눈도 깜짝하지 않고 소화했었음 ㅇㅇㅇ

이번엔 손예진과 함께 또 다른 사랑이야기로 돌아온다고 하니 기대하고 있도록 하겠음!!

고맙습니다
상속자들 – 이민호

다음은 “혹시 나 너 좋아하냐”라는 어마무시한 오글 명언을 남긴 ‘상속자들’ 속 이민호임

이민호는 극중 재벌 2세 김탄 역을 맡아 열연했는데 정말 오그라드는 대사가 많았지만 이를 너무 잘 소화해 오히려 여성 팬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았었음

그리고 요즘 ‘동백꽃 필 무렵’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강하늘의 명대사 ‘사학루등’


“사탄들의 학교에 루시퍼의 등장이라”라는 것도 이 드라마에서 나왔었음 ㅋㅋㅋㅋ

그리고 ‘상속자들‘ 이민호를 만든 김은숙 작가가 이번에 신작 ‘더 킹’으로 돌아오고 이민호가 다시 한 번 주연을 맡는다고 함! 여자주인공으로는 ‘도깨비’ 김고은 낙점 ㅎㅎㅎ

어쩌다 발견한 하루 – 이재욱

다음은 얼마 전 최고의 명대사(?)를 탄생 시킨 ‘어쩌다 발견한 하루’ 속 백경 역을 연기한 이재욱임

이재욱은 이 드라마에서 “정식으로 선언한다. 앞으로 나한테 여자는 은단오 하나다!”라고 소리침 

리허설 하는 것도 넘 귀여움 ㅎㅎㅎ

이 대사는 원래 김영대(오남주 역)의 대사였는데 이재욱으로 바뀌면서 스토리도 바뀌고 명대사 수집가들은 환호성을 질렀음 ㅎㅎㅎㅎ

화이팅

이렇듯 모든 대사를 찰떡처럼 소화하는 우리 배우들
연기도 최고!! 소화력도 최고!!!

작성자 정보

배우만덕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