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현대자동차

고객과 함께만든 두번째 차, i30N Lineᆞ벨로스터 커스텀 핏

4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대자동차㈜가 2017년에 이어 고객과 함께 만든 특별한 두 개의 차를 선보였습니다. 바로 i30 N Line과 벨로스터의 커스텀 핏인 i30 N Line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과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입니다. 이 자동차들은 현대차의 대표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을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개발된 스페셜 모델 ‘커스텀 핏’으로, 2017년 말 공개된 쏘나타 커스텀 핏 이후 두 번째 커스텀 핏 차량입니다. 

이 차량들은 고객들이 단순하고 간단한 의견을 더하는 정도가 아니라, 핵심 사양부터 트림구성, 최종 명칭에 이르기까지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제작되었다는 데 의의가 있습니다. 현대차는 ‘H-옴부즈맨 3기’ 상품혁신그룹 고객 29명과 함께 1.6 터보 엔진을 기반으로 하는 i30 N Line과 벨로스터의 커스텀 핏 상품의 개발에 몰두했습니다. 2018년 5월 19일부터 11월 24일까지 약 7개월 간에 걸친 대장정이었습니다. 옴부즈맨들은 각자 생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열정을 다해 자신이 원하는 자동차를 만들어내는 데 몰입했고, 현대차는 그들의 목소리를 실현하기 위해 호흡을 맞추었습니다. 

i30 N Line은 고성능 타이어ᆞ서스펜션ᆞ조향 시스템ᆞ변속 로직 튜닝으로 고성능 주행감을 갖춘 차량입니다.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은 이러한 드라이빙의 정수를 유지하면서 핸드파킹 브레이크, 5인치 오디오, 매뉴얼 에어컨,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후방 주차 거리 경고, 틴티드 글라스 등을 적용해 가격을 171만원 낮춘 특별 모델입니다. i30 N Line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은 두 달 동안 50대만 한정 판매될 예정입니다. 

벨로스터 1.6 터보 모델은 현대차 최초로 오버부스트 기능을 적용해 2,000 ~ 4,000 rpm 구간에서 최대 토크를 넘어서는 성능을 발휘하는 등 두 차종 모두 파워풀한 주행성능을 갖춘 차량으로, 가장 합리적인 가격에 펀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는 자동차입니다.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은 벨로스터 1.6 터보의 코너링 성능을 더욱 극대화한 모델입니다. 승차감과 조종 안정성을 높여주는 서스펜션 부품 명가인 빌스타인 사의 쇽업소버를 비롯해 차가 좌우로 흔들리는 롤링현상을 억제해 선회시 조종 안정성과 추종성을 개선해주는 스태빌라이저 바를 적용했습니다. 

또한 차체 비틀림을 억제시켜 안정적인 핸들링을 돕는 언더 브레이스 바, 자동차 본체와 바퀴를 이어주는 서스펜션 컨트롤암의 연결부(부시)의 강성을 증대시켜 선회 및 제동시 조종 안정성과 응답성을 개선해주는 강화 부시 컨트롤 암도 적용되었습니다. 또한 차량의 지상고를 낮춰 강력한 접지력을 구현할 수 있는 로워링 스프링 등 현대자동차의 전문 애프터마켓 브랜드 튜익스(TUIX)의 신규 사양을 적용해 퍼포먼스를 더욱 강화했습니다.

스포티한 성능뿐만 아니라, 운전자들의 감성적 만족도도 높이기 위한 사양이 적용되었습니다. 문을 열었을 때 운전자의 시선에 띄는 도어 스텝을 메탈로 바꾸었으며, 실내 램프도 LED로 구현해 고급감도 더했습니다. 

i30 N Line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의 판매 가격은 2,208만 원,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의 판매 가격은 2,607만 원(개별소비세 3.5% 기준)입니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5월 고객의 의견과 제안을 수시로 듣고 고객과 함께 상품 및 서비스를 개발하고자 H-옴부즈맨을 온라인 버전으로 확대 개편한 대고객 오픈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히어(H-ear, hear.hyundai.com)’를 업계 최초로 런칭했습니다. 이를 통해 누구든지 언제라도 현대차뿐만 아니라 자동차에 대한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도록 영역을 확장했습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 커스텀 핏에 이어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탄생한 i30 N Line과 벨로스터의 커스텀 핏을 통해 주행의 즐거움을 경험하길 바란다” 며 “앞으로도 고객 오픈 플랫폼 ‘히어(H-ear)’ 등을 통해 더욱 적극적으로 고객들과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작성자 정보

현대자동차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