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싱글즈

한국영화의 새로운 장르 좀비물! 글로벌 스크린을 장악한 K-좀비의 활약

한국 영화계에 분 좀비 열풍이 식을 줄 모른다. 차례로 개봉을 앞두고 있는 <#살아 있다>, <반도>까지. 무르익은 한국형 좀비 블록버스터의 인기.

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19 사태로 한동안 침잠했던 영화계가 좀비물의 흥행과 함께 다시 깨어나고 있다. 올여름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는 화제의 두 영화. 유아인, 박신혜 주연의 <#살아있다>와 <부산행>의 후속편으로 강동원이 주연을 맡으며 일찌감치 관심이 쏠린 <반도>는 모두 좀비 블록버스터다. 조선시대라는 독특한 시대적 배경으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이 시즌 2 제작에 들어간 데 이어 신작 영화 <#살아있다>와 <반도>가 후발주자로 나서면서 한국형 좀비 블록버스터 장르의 세계관 확장에 불을 지필 것으로 예고되는 상황.

출처이미지 출처 : 영화 <반도>

특히 <반도>는 이미 프랑스 칸영화제 초청작 목록에 올라 <기생충>에 이어 또 한 번 K무비 열풍에 기대를 걸게 한다. 아직 1차 예고편과 몇 장의 사진이 공개된 게 전부지만 국내 주요 포털 사이트와 유튜브 누적 조회수 100만 뷰를 가뿐히 넘겼고, 로튼 토마토를 비롯한 글로벌 영화 비평 매체들과 배급사들이 SNS에 영화 <반도>의 개봉 소식을 전하며 전 세계적인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출처이미지 출처 : 영화 <킹덤 시즌2>

한국형 좀비 블록버스터의 인기는 어디에서 기인한 걸까? 그 답은 기존의 좀비물과 다른 고유의 세계관에 있다. “좀비라는게 전 세계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소재잖아요. 어떻게 보면 동서양이 보편적인 공감대를 가질 수 있는 콘텐츠죠. 거기에 기존에 없던 새로운 디테일이 더해지니 신선해 보일 수밖에요.” 온갖 좀비물을 섭렵한 자칭타칭 좀비 마니아인 영화 관계자의 말이다. 최근 미국 경계지 <포브스>는 한 칼럼을 통해 ‘코로나19의 팬데믹이 걱정된다면 한국의 <킹덤>을 봐야 한다. 좀비의 출발을 알리는 이 드라마를 보는 동안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한국으로, 이탈리아로, 나아가 전 세계에 퍼지는 초현실적인 뉴스가 들린다’고 전했다.

출처이미지 출처 : 영화 <#살아있다>

K좀비물이 기존의 재난영화들과 결이 다른 이유는 좀비 출현을 둘러싼 촘촘한 서사와 그에 맞서 생존을 사수하는 캐릭터들의 입체성이 맞물려 있다는 데 있다. <#살아있다>로 예를 들어보자. 정체불명의 좀비들에게 공격을 당해 도시 전체가 마비된다. 그 가운데 아파트에 고립된 유아인과 박신혜의 생존기가 시작된다. 여기까지는 기존 좀비물과 다를 바 없다. 하지만 여기에 좀비를 물리칠 무기로 다른 변주가 가미된다. 바로 데이터와 와이파이. <킹덤>이 호미와 낫을 들고 싸웠다면 <#살아있다>는 드론 휴대폰과 최신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좀비에 맞선다. 무시무시한 좀비보다 더 무서운 건 나 홀로 ‘디지털 고립’에 빠지는 것. 한편 <반도>는 부산행 열차 내부와 기차역을 중심으로 한 <부산행>에서 한반도 전체로 배경을 확장해 나간다. 전대미문의 재난으로 폐허가 된 나라와 좀비군단을 피해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가족의 생존기가 어쩐지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는 우리의 현실과도 겹쳐 보인다면 억지일까? 이처럼 <#살아있다>와 <반도>는 좀비를 소재로 각자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를 풀어내지만 공통적으로 현대인들이 가진 현실적인 공포를 자극한다. 정말 그럴 법해서, 실제 있을 수도 있을 것 같은 논리적인 공포, 이런 한 차원 높은 아포칼립스의 세계관이 K좀비 블록버스터의 인기 비결이 아닐까?

#살아있다

출처이미지 출처 : 영화 <#살아있다>

원인 불명의 증세에 빠진 좀비들이 공격을 시작하면서 통제 불능에 빠진 도시.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두 남녀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 6월 24일 개봉.

출연 유아인, 박신혜 감독 조일형

반도

출처이미지 출처 : 영화 <반도>

K좀비 흥행의 시발점인 <부산행>을 만든 연상호 감독의 신작. 4년 전, 나라 전체를 휩쓴 전대미문의 재난에서 가까스로 탈출했던 정석(강동원)이 폐허의 땅으로 다시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필사의 사투를 그린다. 7월 개봉.

출연 강동원, 이정현 감독 연상호

작성자 정보

싱글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