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싱글즈

유지력부터 마스크 묻어남까지, 얼굴에 조명을 비춘듯 피부톤을 밝히는 브라이트닝 쿠션 비교!

커버력은 물론, 화사한 봄꽃처럼 피부톤을 밝히는 효과까지 겸비한 브라이트닝 쿠션이 등장했다.

7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 맥 라이트풀 C+ 코랄 그라스 SPF50/ PA++++ 퀵 피니쉬 쿠션 컴팩트 해조류의 풍부한 미네랄과 비타민 C 유도체가 결합된 포뮬러가 피부에 조명을 켠 듯 톤을 화사하게 만든다. 24g 5만8000원.

2 끌레드뽀 보떼 래디언트 쿠션 파운데이션 SPF25/PA+++ 끈적임 없이 말착력이 뛰어난 젤 베이스에 굴곡이 있는 파우더를 믹스했다. 이는 피부 표면의 빛을 산란시켜 반짝여 보이게 한다. 12g 11만원.

3 샤넬 르 블랑 브라이트닝 젠틀 터치 파운데이션 SPF30/PA+++ 자연에서 온 감초를 포함한 텍스처가 피부톤을 즉각적으로 밝히고, 히알루론산과 글리세린을 함유해 오랜 시간 촉촉하다. 11g 8만2000원.

4 지방시 멀티 핑크 톤업 CC 핑크와 화이트 텍스처가 마블 형태로 섞여 있는 크림 타입 콤팩트. 피부에 닿았을 때에 시원한 느낌과 함께 수분과 광채를 함께 부여한다. 12g 7만7000원.

5 설화수 자정 브라이트닝 쿠션 주원료인 진주모 콤플렉스 EX는 다각도 빛 반사 효과로 입체적인 얼굴을 완성하고 함께 추출된 백삼 추출물은 피부 속 수분 반사광을 높이기에 효과적이다. 28g 6만8000원.

6 시세이도 싱크로 스킨 톤업 프라이머 컴팩트 SPF24 PA++ 시원한 수분감이 느껴지는 수분 밤 쿠션은 다양한 진주를 블렌딩해 피부에 생기를 부여하고, 요철과 모공을 매끈하게 커버한다. 13g 5만5000원.

7 조르지오 아르마니 디자이너 메쉬 쿠션 아르마니의 블루 피그먼트가 함유된 메시 쿠션은 피부의 노란 기와 다크닝을 보정해 오랜 시간 생기 있는 피부톤과 글로시한 피부결을 유지시킨다. 14g 9만7000원.

8 동인비 영 글로우 쿠션 SPF50+ PA+++ 촉촉하면서도 밀착력 있게 발리는 글로우 텍스처에 홍삼 오일이 코팅된 파우더가 포함되어 섬세한 빛 반사로 자연스럽게 빛나는 피부로 가꾼다. 30g 5만원.

TEST 1
밝힌 피부톤을 얼마나 오랜 시간 유지시키는가

실험 방법 동일한 호수의 톤업 쿠션을 손등에 바른 뒤 피부 밝기를 비교했다. 사용 전, 사용 직후, 1시간 뒤의 피부 컬러를 체크했을 때 얼마나 오랜 시간 밝아진 피부를 유지하는지 확인했다.

1 맥 ★★★★☆ 1시간 후에도 화사한 피부톤을 유지했다.

2 끌레드뽀 보떼 ★★★☆☆ 붉은 기가 어느 정도 가려졌다.

3 샤넬 ★☆☆☆☆ 바르기 전과 큰 차이는 느껴지지 않는다.

4 지방시 ★★★★★ 피부를 가장 환하게 톤업한다.

5 설화수 ★★★★★ 톤업 효과와 함께 피부결도 정돈됐다.

6 시세이도 ★★★★☆ 얼룩진 피부톤을 균일하게 커버한다.

7 아르마니 ★★★☆☆ 어느 정도 톤업 효과가 있는 편.

8 동인비 ★★☆☆☆ 1시간 후 군데군데 다크닝이 생겼다.

TEST 2
모공, 요철 사이까지 매끄럽게 발리는가

실험 방법 오렌지 위에 쿠션을 직접 발랐을 때, 오렌지 사이의 구멍을 얼마나 매끈하게 커버하는지 관찰했다. 끼임이 적을수록 발림성이 부드러운 제품이다.

1 맥 ★★★★★ 끼임이 거의 없다.

2 끌레드뽀 보떼 ★★★★☆ 전체적으로 끼임 없이 매끄럽게 밀착됐다.

3 샤넬 ★★★☆☆ 뭉치거나 끼이는 현상 없이 무난하게 커버한다.

4 지방시 ★★☆☆☆ 퍼프가 닿는 가장자리가 뭉쳐 보인다.

5 설화수 ★★★★☆ 비교적 매끄럽게 커버됐다.

6 시세이도 ★☆☆☆☆ 텍스처가 굴곡 사이에 꽤 뭉치는 편.

7 아르마니 ★★☆☆☆ 깊은 요철까지는 메우지 못했다.

8 동인비 ★★★★★ 미세한 굴곡까지 완벽하게 채웠다.

TEST 3
커버력은 어떠한가

실험 방법 쿠션의 커버력은 필수 조건. 손등에 글씨를 적은 뒤 동일한 양의 톤업 쿠션을 발랐다. 쿠션을 바르기 전과 비교했을 때 글씨의 선명도가 흐려질수록 커버력이 높은 아이템.

1 맥 ★★★★★ 글씨가 많이 흐려졌다.

2 끌레드뽀 보떼 ★★★★☆ 글씨의 색이 전체적으로 흐려졌다.

3 샤넬 ★★★☆☆ 글씨가 어느 정도 불투명해졌다.

4 지방시 ★★★☆☆ 글씨가 어느 정도 가려지고 흐리게 변했다.

5 설화수 ★★★★☆ 글씨가 비교적 많이 불투명해졌다.

6 시세이도 ★☆☆☆☆ 글씨의 색이 거의 그대로다.

7 아르마니 ★★☆☆☆ 글씨가 약간 가려졌다.

8 동인비 ★★★☆☆ 글씨가 군데군데 옅어졌다.

TEST 4
뜨거나 밀림 없이 피부에 밀착되는가

실험 방법 코로나 이슈로 마스크를 생활화하고 있는 요즘.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으로 볼을 눌러보았을 때 제품이 얼마나 묻어나는지를 체크했다. 적게 묻어나는 제품일수록 밀착력이 높다.

1 맥 ★★★★☆ 약간 묻어나는 편이다.

2 끌레드뽀 보떼 ★☆☆☆☆ 다른 제품에 비해 많이 묻어나는 편.

3 샤넬 ★★★☆☆ 군데군데 옅게 묻었다.

4 지방시 ★★★★★ 아주 미세하게 묻어났다.

5 설화수 ★★★★☆ 흐릿하게 묻어났다.

6 시세이도 ★★★★★ 거의 묻어나지 않았다.

7 아르마니 ★★★☆☆ 양볼에 살짝 묻어났다.

8 동인비 ★★☆☆☆ 부위가 넓은 볼 부분에 유독 많이 묻었다.

싱글즈 실험실 추천
브라이트닝 쿠션

Choice 1 완벽하게 발리고 밀착된다 설화수 자정 브라이트닝 쿠션

한층 업그레이드된 요즘의 톤업 쿠션은 거친 피부결과 요철을 팽팽하게 채우는 핵심 성분을 함유한 것이 특징. 설화수는 진주모와 백삼 추출물을 주성분으로 사용해 피부 속 수분광을 채우고, 빛 반사의 원리를 적용한 에어 글로우 포뮬러를 탄생시켰다. 이는 조밀한 요철, 모공 사이에 스며 굴곡 없는 피부결을 완성시킴과 동시에 피부톤을 밝혀 TEST 3와 TEST 1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차지한 것. 쿠션을 고를 때 톤업 효과와 피부결 보정의 기능 중 하나를 고르는 고민을 덜어주는 스마트한 아이템이다.

Choice 2 톤업 본연에 충실하다 지방시 멀티 핑크 톤업 CC

톤업 효과가 겸비된 쿠션은 백탁현상이 있어 피부를 부자연스럽게 표현한다는 편견을 단번에 깨준다. 화이트와 핑크 컬러를 섞은 마블 텍스처가 울긋불긋한 피부를 자연스럽게 보정하고 촉촉함까지 더해 뻑뻑한 발림성도 개선했다. 밝힌 피부톤을 얼마나 오랜 시간 유지하는지 확인하는 TEST 1에서는 원래 피부보다 밝은 피부빛을 장시간 지속시켰고, 빠르게 밀착된 텍스처가 새하얀 마스크에도 묻어나지 않음을 TEST 4에서 확인했다. 일시적인 화이트닝 효과로 인위적인 피부색을 만들지 않아도 되는 톤업 구원템이 등장한 셈이다.

Choice 3 자연스럽게 결점을 커버한다 맥 라이트풀 C+ 코랄 그라스 SPF50/PA++++ 퀵 피니쉬 쿠션 컴팩트

브라이트닝을 특장점으로 내세운 제품은 커버력이 떨어질 거라는 건 옛날 얘기다. 맥의 라이트 풀 C 쿠션은 마치 메이크업을 하지 않은 듯 자연스럽게 얼룩덜룩한 피부톤을 고르게 커버하면서 광채를 남긴다. 미세한 피부 굴곡까지 매끈하게 발리는지 확인하는 TEST 3에서 프라이머를 바른 듯 표면이 코팅되었고, TEST 4에서는 도포된 텍스처가 피부에 얇고 빠르게 스몄다. 파운데이션을 미리 사용하지 않고도 결점 없이 톤업된 피부를 완성시키기에 충분한 제품이다.

작성자 정보

싱글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