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트렌드 구루(Guru)

'찐 불금'을 위한 나만 알고 싶은 술집 best 4

나를 찾아줘 by. 아레나

4,0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번 주말에는 어디를 가볼까?


사랑하는 사람들과 '찐 불금'을 위해서 독특하고, 

분위기 제대로인 술집들로 준비해봤다! 

레알 저세상 컨셉으로 SNS 좋아요,댓글 폭팔중인 

와인바, 칵테일, 위스키, 소주까지! 


눈누난냐

손님들에게 맞추어 메뉴판에 없는 

술을 내는 것은 물론, 

주인의 작품들로 구성된 재밌는 인테리어로 

마실거리만큼 볼거리도 많다.
한쪽 벽에는 영화가 투사되며 배경음악으로 

재즈가 흘러나오는 낭만적인 술집까지!


간판 같은 건 없다!

아는 사람들만 가는 은밀한 술집 best4

출처getty

👉옆으로 넘겨보기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1. 내 취향대로, 숙희

"다섯 명의 술 덕후들이 바텐더로 일해요. 항상 술을 연구하고 과감한 맛을 시도하기도 해요. 저희는 메뉴판에 없는 술들을 내는 경우가 많아요. 손님들이 원하는 맛에 맞춰서요." 


을지로의 빛나는 네온사인과 달리 '숙희'의 간판은 창호지 문으로 아주 독특한 컨셉을 가진 숙희. 벽에는 민화가 걸려있고 자개 수납장엔 위스키가 가득하다. 위스키를 내세우고 싶은 주인의 자신감이랄까?

이름도 위스키와 발음이 비슷한 숙희다. 가운데는 긴 바가 있고, 구석에는 프라이빗 룸도 있다. 

숙희는 술이 참 다양하다. 달달한 생과일 칵테일, 술맛이 강한 진부터 손님의 취향에 맞게 만들어 내어준다. 

안주로는 바삭한 전병! 전병 외엔 안주가 없어 온전히 칵테일과 위스키 향을 느끼기 좋다.


✔ 숙희 인스타그램 보러가기 


👉옆으로 넘겨보기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2. 술처럼 미술처럼, 얼리 크로우

"작업실로 사용하려다 자연스레 바로 변경했어요. 손님들이 즐겁게 추억을 남길 수 있는 곳으로 되었으면 합니다."  

한강대로 액자 집 사이 커다란 물음표가 그려진 창문이 있다. 간판 없는 이곳은 '얼리 크로우'다. 들어서면 일반적인 술집과는 다른 풍경이 펼쳐진다. 바닥에는 지푸라기들이 흩뿌려져 있고 천장에는 사과가 주렁주렁 달려 있다. 옆엔 낙엽으로 만든 해골이 누워있어, 마치 전시관에 온 기분이다. 이것들은 모두 미술을 전공한 주인장 김기무가 만든 작품들이다. 인테리어는 그의 작품들로 구성하며 계절마다 바뀌는데, 특히 볼거리만큼 마실거리도 많다. 
테킬라부터 진토닉까지 화이트 스피릿은 물론 다양한 칵테일과 와인을 제공한다. 술이 부담스러운 사람을 위해 생강이 들어간 따뜻한 우유도 있다. 
대표적인 안주로 토마토에 버무린 버터새우와 골뱅이며, 주인의 감각이 묻어나는 크로우는 참으로 독특하다. 

👉옆으로 넘겨보기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3. 문정동에서 안동소주, 장별동

"원래는 할머니가 하시던 가게예요. 그대로 살려서 장별동을 만들었죠. 비록 간판도 없고 작은 공간이지만 서른 명이 넘는 사람들이 들어찰 때도 있어요."

 

송파구 아파트 단지 옆에는 간판 없는 가게, '장별동'이 있다. 입구에는 이곳에 대한 정보가 어디에도 없다. 궁금하게 만든다. 주인장 오기욱은 만화방 장만동과 사천 요리 전문점 장쓰동에 이어 술집 장별동을 열었다. 

이곳에서는 한산 소곡주부터 전주 이강주까지 다양한 전통주를 맛볼 수 있다. 그 밖에도 소주와 맥주는 물론, 빅 웨이브 같은 공방 맥주도 있다. 

장별동은 보편적인 안주를 특별하게 만든다. 라면에는 우설을 넣고 파구이는 치즈와 토마토를 넣어 그라탕으로 내어준다. 작고 알찬 장별동의 밤은 수많은 사람들로 꽉 찬다. 자리가 없다면 술 박스를 놓고 앉아 먹기도 한다. 그게 장별동의 매력이다.


✔ 장별동 인스타그램 보러가기 


👉옆으로 넘겨보기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4. 을지로에서 치즈 찾기, 연주바

"밖에서는 이런 공간이 숨어 있다고 아무도 생각하지 못하죠. 그래서 더 아늑하게 느껴져요. 손님들을 위한 파티도 종종 열어요. 우리만의 공간이라고 생각하고 편하게 즐기다 가셨으면 좋겠어요."  


'연주바'는 을지로 골목에 있다. 커다란 샹들리에 불빛이 아른거리는 계단을 오르면 고소한 치즈 향이 반긴다. 한쪽 벽에는 영화가 투사되며 배경 음악으로 재즈가 흘러나온다. 향초들이 실내를 밝히며 따스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연주바는 와인과 치즈가 다채롭다. 입구의 냉장고에는 생치즈부터 숙성 치즈까지 다양한 치즈들로 가득하다. 치즈만 따로 판매하기도 한다. 플래터를 시키면 6종 이상의 치즈를 맛볼 수 있다. 

특히 재밌는 것은 연주바의 간판은 와인잔과 메멘탈 치즈 모양이다. 간판에서 치즈 본연의 맛을 선보이는 연주바를 그대로 보여준다.


✔ 연주바 인스타그램 보러가기 


하트 세레나데

이번 주말은 술도 안주도 맛있고, 

분위기까지 맛집인 곳에서 보내는 건 어떨까?

<ARENA> 1월호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정지안, 최민영

DIGITAL EDITOR  류지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