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SBS스포츠

<중계석CAM> 출혈-헤드샷에 중계석 갑분싸

부상 속출에 할 말을 잃은 캐스터

4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야구 경기에서 심심치 않게 발생하는 부상, 부상, 부상. 승리를 거두는 것 보다 더 중요한 건 선수를 보호하는 거겠죠? 중계 카메라에 잡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던 장성우 선수의 유혈사태. 그리고 강속구에 맞아 쓰러졌던 야구천재 강백호 선수. 해설위원과 캐스터도 가슴을 쓸어 내린 아찔했던 그 순간을 중계석 카메를 통해 본 <중계석cam>으로 다시 보여드립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오프닝을 시작한 윤성호 캐스터, 그릭 이종열 해설위원.

그런데 곧 포수가 배트에 머리를 맞아 피가 흐르는 부상을 당하자 경기장 분위기는 .... 갑분싸

다음날 경기에서는 강백호 선수가 공에 머리를 맞아 구급차가 출동하는 사태까지 발생하는데요.

어떤 말로도 중계를 이어가기 어려운 두 사람, 이 아찔한 상황에서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작성자 정보

SBS스포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