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이슈

하늘나라로 보낸 주인을 따라 무지개다리를 건넌 반려견

74,9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펫이슈입니다!


오늘은 사랑하는 주인과 한날한시에 눈을 감은 강아지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려 합니다.

-

지난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암 투병을 하다 끝내 숨을 거둔 25살 남성과 그의 반려견의 놀라운 사연을 전했습니다.

출처ⓒHutchison's family

스코틀랜드 클라크매넌셔 알로아에 살고 있던 스튜어트 허치슨(Stuart Hutchison)은 8년 전, 2011년에 뇌종양 판정을 받았습니다.


-


  그런 그가 끝까지 삶에 대한 의욕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사랑하는 부인 다니엘(Danielle)과 반려견 네로(Nero), 날라(Nala), 아멜리아(Amelia) 덕분이었다고 합니다.

세 마리의 반려견 중 네로는 스튜어트에게 더 각별한 존재였는데요, 녀석은 단 한순간도 그에게서 떨어지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출처ⓒHutchison's family

암을 이겨내기 위해 스튜어트는 각종 수술과 화학요법을 총동원했지만 결국 암은 그의 뼈로 퍼지고 또 다른 종양을 낳게 되었습니다.

-

정밀 검사에서 암이 뇌 전체와 뼈, 골반까지 퍼졌다는 충격적인 결과를 전해 듣고 스튜어트는 부인, 반려견들과 함께 부모님이 살고 있는 곳으로 가 생활하기 시작했습니다.

-

반려동물들의 건강검진을 위해 동물병원을 찾은 날, 스튜어트는 수의사로부터 네로가 척추에 문제가 생겨 오래 살지 못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듣게 됐습니다.

-

마음은 아팠지만 마지막 함께 하는 날까지 행복하게 지내겠노라 다짐하며 그들은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내기로 다짐했습니다.  

-

지난 11일 스튜어트는 오후 1시 15분경 숨을 거뒀고, 15분 뒤 네로가 무지개다리를 건넜습니다.

출처ⓒHutchison's family

스튜어트와 그의 부인 다니엘

출처ⓒHutchison's family

스튜어트의 엄마 피오나(Fiona)는 "사랑하는 아들과 네로를 한 번에 잃게 되어 너무 슬프다"며 "살아생전 서로를 끔찍하게 생각하더니 결국 같은 날 떠났나보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스튜어트는 강하고 사랑스러운 사람이었다"며 "여전히 힘들고 충격적이지만 이겨내 보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