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이슈

새끼강아지들의 엄마가 된 '스님의 사연'

1,2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펫이슈입니다. 


두리번

오늘은 새끼 강아지들을 키우고 있는 한 스님의 사연을 소개 해 드리려고 합니다. 

지난 16일 SBS 예능 프로그램 `동물농장`에는 육아전쟁으로 쉴 틈없는 시간을 보내고 있는 스님의 이야기가 방영됐습니다.

매우 바쁨

경기도 이천의 한 암자에서 강아지를 키우는 스님은 아침부터 강아지들에게 우유를 먹이느라 바빠 보다였습니다.


스님은 태어난 지 두 달 된 강아지를 돌보고 있었지요. 강아지를 품에 안고 젖병을 물리고 있는 모습은 마치 강아지가 아니라, 아이 두 명을 키우는 듯해 보였어요. 하지만 동물농장 제작팀은 강아지들의 어미는 어디론가 사라지고, 스님이 강아지 두 마리를 돌보고 있는지 궁금해졌다고 합니다.

외톨이

스님은 "어미 강아지가 산 주변을 뱅뱅 돌아다니며 숨어서 강아지들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어미 강아지는 의심이 많아서 스님이 없을 때만 이곳을 방문해 강아지들을 보고 간다"고 설명했지요.


절에 사는 수컷 강아지 `아롱이`는 어미 강아지와 잘 어울려 지내길래 서로 같이 보듬어주며 살 수 있게 집을 마련해 주었지만, 어미 강아지는 교배 후 강아지를 낳고 난 다음 바로 집을 떠나 버렸다고 합니다.


제발 가지마!

어미 강아지는 3마리의 새끼 강아지를 낳았는데, 그중 제일 연약한 강아지를 데리고 어디론가 훌쩍 떠나버렸다고 전했습니다.


이후 스님은 남겨진 두 마리의 강아지들을 돌보고 있었습니다. 이 사연을 들은 동물농장 제작진들은 어미 강아지가 자주 가는 들과 산으로 가 어마 강아지를 찾아냈습니다.


하지만 어미 강아지의 목에는 시뻘건 철사 자국이 남아 있었어요!


어미의 목에는 긴 철사가 둘둘 감겨 있던 것이었어요. 이대로 놔두면 안 되겠다고 생각한 동물농장 제작진들은 어미 강아지를 구조하기로 했습니다.

구조된 어미 강아지와 연약했던 마지막 세 번째 강아지는 근처 동물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스님은 어미 강아지가 병원에서 나오면 편히 절에서 지낼 수 있도록 새 보금자리를 마련해 놓았지요. 스님은 "이제는 어미 강아지가 나가지 않고 단란한 가정을 꾸리고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