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이슈

고래잡이 행사, 문화인가 VS 학살인가?

페루제도에서 매년 일어나는 '고래잡이 문화'

6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펫이슈입니다! 
흐물흐물

오늘은 조금 민감한 문제에 대해 소개 해 드릴까합니다. 

이 문제를 "문화로 인정을 해줘야 할 것인가?" VS

 "이것은 문화가 아니라 학살이다! 당장멈춰라!"라는 두가지 논쟁의 포인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사진이 다소 혐오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외신 보도매체 'THE SUN'은 지난 7월 30일 페로 제도에서 고래학살 문화가 자행되고 있는 현장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영상 속 고래들은 해변가 인근에서 척추 부분이 잘린 채 둥둥 떠있었고 바다는 핏빛으로 물들어 있었지요. 

수십마리의 고래들이 해안가주변에서 갈길을 잃은채 우왕좌왕 하고 있는 순간, 페로 주민들은 거침없이 고래에게 다가가 학살하기 시작했습니다.


 영상 속 장소는 북대서양 덴마크령 페로 제도 산다바구 해변 현장이었습니다. 

이같은 잔인한 학살을 스스럼 없이 진행할 수 있는 이유는 옛날부터 진행돼 왔던 페로 제도의 '고래잡이 문화'이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문화가 행해질 때면 매년 전세계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 문화는 "문화로 위장한 대규모 학살이다"라는 측과 "수 세기동안 이어져온 우리만의 문화이자 전통이다"라는 주장을 펼치며 논쟁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현재 페로제도의 '고래잡이'문화는 현행법으로도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국제적 상업 포경 금지령은 1980년대부터 시행됐지만, 이곳에서 잡힌 고래 고기는 판매용이 아닌 지역 사회 내에서 식량으로 나누는 것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었지요.

또한 유럽연합(EU)의 고래잡이 금지 규정 역시 페로 제도에는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페로 제도가 EU에 속한 덴마크의 자치령이긴 하지만, 외교권 등 대부분 권리를 자체 행사하고 있어서이기 때문이었습니다.

고래잡이는 페로 제도 내 오랜 전통이지만 외부인에겐 충격적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었지요. 


이같은 비 상식적인 제도와 문화는 없어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