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이슈

[칼럼]심장병 동맥관개존증, 수술만이 답이다

수의사 선생님이 알려주는 반려동물 건강 이야기

16,5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보호자들에게 

"강아지 몸의 장기 중 가장 중요한 장기가 무엇일까요" 

질문하면 가장 많이 대답하는 장기가 심장입니다.


사람처럼 개에게도 심장은 제일 중요한 장기이죠.

심장병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눠볼 수 있다. 

선천적 심장병과 후천적 심장병이다.

후천적 심장병이야 살아가면서 

조기에 발견하면 관리할 수 있는 시간이 있지만 

선천적 심장병은 갖고 태어나는 것이기 때문에 

조기발견해 치료하지 않으면 심장이 활동하는 순간부터 심장기능이 안좋아 지는 쪽으로 진행될 수 밖에 없다.

가장 흔한 선천적 강아지 심장병은 무엇이 있을까?

단연 '동맥관 개존증(Patent Ductus Arterisus)'을 

꼽을 수 있다.

태아 때 폐는 원래 기능인 공기순환을 하지 않고 

태반을 통해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 받는다.

그렇기 때문에 폐의 혈류량이 적으며 이를 유지하기 위해 폐동맥에서 폐를 거치지 않고 대동맥으로 혈액이 이동할 수 있는 혈관인 동맥관이 존재하게 된다.


출처@qimono

출산 후 스스로 숨쉬기 시작하면서 

이 동맥관은 퇴화해 폐쇄되는 것이 정상인데

동맥관이 폐쇄되지 않고 계속 존재하는 것이 

바로 '동맥관 개존증'이다.

즉, 태아 혈관이 계속 존재하는 선천성 심장병이다.

이 동맥관을 적절한 시기에 수술해주지 않으면 

폐동맥에서 와류를 유발해

산소포화도가 낮은 혈액으로 변하고 

심장 내 혈액 흐름에 영향을 줘 여러가지 순환기 문제를 일으킨다.

주요장기에 신선한 혈액을 공급하지 못해 

오래 살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수술만 성공적으로 마무리한다면 

정상으로 태어난 아이와 큰 차이 없이 

똑같이 지낼 수 있다.

내과적 약물로 할 수 있는 후천성 심장병이 아니기 때문에 반드시 수술적 교정이 필요한 

외과적 질환이다.

수술이 간단하지 않고 

정밀한 진단이 필요하기 때문에 반드시 

초음파와 CT검사를 포함한 정확한 진단이 선행되고


수술전 환자의 몸상태를 꼼꼼히 검진해 

적정한 수술방법을 수의사와 상담해야한다.

수술만 잘 되면 건강하게 살 수 있는 것을 알면서 

제대로 치료해주지 못한다면 

사랑스러운 아이에게 얼마나 비참한 일일까?

그렇기 때문에 경험이 많고 응급상황에서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병원에서 

수술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20세까지 건강한 삶의 기본인 건강한 심장을 위해 

보호자의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은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