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PHM ZINE

혼밥은 이제 그만! 카페 모티브한 함께 노는 주택

지금까지의 카페 주택은 잊어라. 이웃, 가족이 함께 노는 즐거움이 있는, 카페 모티브 주택, Local House

13,4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카페 분위기가 아닌 정말 카페 같은 집을 만들어 살면 어떨까?


Local House라는 이름의 이 기발한 캘리포니안 번가로우(Californian Bungalow)의 시작은 바로 어떻게 해야 가족들이 그들의 친구들과 생활을 공유하며 살 수 있을까? 


카페 같은 집이면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시작되었다. 다시 말해 ‘함께’ 라는 고민으로 부터 출발한 집이다.





호주에 위치한 이 하우스 내부 공간들은 활기차고 나눔이 넘친다. 이야기로 가득한 이 주택은 사적인 공간이 아닌 마치 집 주변 즐겨찾는 카페 같은 느낌이다. 


친구 그들의 가족 더 나아가 그들 이웃들과 연결되도록 허락하기 위한 공간을 창조하려는 가족의 바람을 반영한 이 주택은 의도 그 이상을 담아냈다.




콘크리트의 아름다움


Local House라 명명한 이 호주 주택 프로젝트의 기본 베이스는 콘크리트다. 


큰 검은 마크가 새겨진 콘크리트 바닥은 이 공간을 부각시키면서 활력을 불어 넣는 동시 내외부의 경계를 허문다. 


이 콘크리트는 촉감과 질감을 선명하게 하기 위해 재활용된 울타리 말뚝을 사용해 현장에서 진행했다고 한다.


또한 콘크리트는 바닥 뿐만 아니라 통일감을 위해 바닥과 통합된 의자와 벤치에도 사용했다. 


좀 더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구조 벽면과 프레임은 목재와 붉은 계열의 브릭을 사용했다.





콘크리트의 장점은 국내에서는 비용 절약이 가장 큰 메리트로 다가올 수 있다. 


따로 마감재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차후 페인트로 색을 칠해 내부 분위기를 바꿀 수 있다는 것도 큰 매력이다. 


또 서양식 느낌의 인테리어를 원할 때 매우 훌륭하게 그 기능을 발휘하며 사용자에게 만족감을 준다.


반대로 국내 사용자에게는 단점도 있다. 콘크리트는 기본적으로 신을 신고 생활하는 서양식이기 때문에 신을 벗고 생활하려는 사람에게는 불편함을 줄 수도 있다. 


아무래도 사용자가 실재 외국 경험이 있거나 서양 생활에 익숙한 사람들에게 국한될 가능성이 높은 자재다.




목재의 강점과 아름다움


외부 지붕의 장식성 목재 스크린은 콘크리트와 대비적 느낌을 주면서 콘크리트 콘크리트 건물이 아닌 숲 속의 나무로 지어진 별장에 머무르는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내외부 빛이 자유롭게 드나 들 수 있는 격자식 디자인은 단순히 멋을 위한 디자인이 아닌 매우 기능적이며 과학적인 디자인이다. 


이와 같은 디자인은 국내에서도 신축 또는 리노베이션 시 고려해볼 사항이다.





지붕 정면 목재 스크린은 햇빛을 막으면서 이웃 주변을 볼 수 있도록 하는 장치다. 


메인 베드룸은 이 목재 스크린 뒤쪽에 숨겨져 있어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면서 동시에 멋지게 외부 풍경과 자연광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블럭 형태로 따로 따로 엮은 듯한 이런 디자인의 접근이 나무들이 우거진 숲에 머무는 느낌을 불러일으킨다.




별채의 필요성과 매력


국내 역시 역사적으로 별채를 가지고 있는 주택 구조를 가지고 있었다. 


근대화 되면서 주택 형태가 아파트 위주로 변하면서 사라지기는 했지만 단독 주택을 지을 때 별채를 만드는 것이 필요하며 매우 유용하고 중요하다. 


취미 공간, 손님과의 별도의 대화 공간, 본채와 함께 내부 아웃도어 공간을 보호하는 역할 등 다양하게 활용되는 공간이다.




/잔디 뒤쪽으로 위치해 있는 별채. 한쪽은 따로 쉴 수 있는 공간이고 다른 한쪽은 차고로 사용된다./


유동적인 스튜디오 차고 공간은 이 프로젝트의 중요한 공간이기도 하다. 


집의 별체에 위치키면서 공간을 좀 더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차고 스튜디오는 작은 포취가 있으며 이 포취는 메인 활동 공간과 자연스럽게 연결되어 있다. 


이 때문에 주택 정면은 차고의 모습보다 어떤 숍의 외관같은 모습에 더 가깝게 되었다.





이 호주 주택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은 바로 사람이다. 나눔을 주제로한 이 주택에 빛을 뿌려주는 것은 바로 웃음을 같이 나누는 삶이다.  


함께라는 단어를 뺀버리면 공허한 공간에 불과하다. ‘나눔’, ‘함께’는 혼자 사는 일상이 이슈가 되는 국내 사회와 사뭇 대조되는 지점에 있는 이 주택이 한국 사회에 던지는 화두다.





* phm ZINE을 통해 전체 기사와 도면과 갤러리 보기로 더 선명하고 많은 자료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기사전문

함께 어울리는 즐거움이 있는 카페를 모티브로한 호주 빅토리아주 주택, Local House (클릭)



ⓒ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기사의 모든 콘텐츠를 본 건축 회사로부터 국내 저작권을 확보한 콘텐츠입니다.



파트너 제휴 문의

[contact@phmkore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