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PHM ZINE

직업, 나이, 성격에 따른 거실 인테리어 방법

리빙룸 어떻게 디자인하고 있나? 직업, 나이, 성격에 따른 거실 인테리어 방법

7,25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리빙룸은 가족들이 함께 즐기며 놀고 영화나 음악을 보고 감상하고 때로는 조용히 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내는 집 문화의 시작 공간이다. 동시에 가족 외 사람들이 방문했을 때 머무르며 이야기를 나누는 기능을 수행하는 장소이기도 하다.


이런 다양한 기능의 리빙룸 인테리어는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콘셉트를 어떻게 잡느냐가 첫 관문이다. 어디에 초점을 맞출 것인가? 어떤 용도로 사용되는가? 방문자가 많은지, 아이들이 많은지 등을 우선적으로 결정해야 한다. 그러고 나서 인테리어의 필요한 제품, 가구를 선택한다. 복잡한 결정 단계를 조금이나마 해결해주고자 다양한 콘셉트의 리빙룸을 모았다. 삶의 질과 격을 결정할 리빙룸, 서양은 어떻게 디자인하고 활용하고 있을까.




학생인 나, 젊고 캐주얼하게

초년생 직장이나, 학교 근처 학생 룸메이트들이 사는 집의 분위기를 가진 리빙룸이다.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멀티플 공간으로 완성했다.


부담이나 거부가 없는 인테리어로 편하게 들어와 아무 곳에나 앉아 캐주얼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놀 수 있는 공간이다. 혼자 있을 때는 카페나 베란다 같은 곳에서 책을 읽는 느낌을 낼 수도 있다.


하얀색 바탕에 차분한 그레이를 더하고 활력을 불어넣을 화분을 배치해 이 같은 다양한 기능을 소화할 수 있는 공간으로 완성했다. 생활의 연장선의 공간으로 부족함이 없다.




프로페셔널한 중년, 난 성공한 직장인

불규칙한 격자 타일형 브릭으로 벽을 마감하고 브릭 사이사이 세로 조명을 넣는 새로운 시도를 했다. 바닥재와 천장, 조명, 거기에 소파와 의자까지 고급 BAR를 연상시키는 리빙룸으로 완성했다. 


전체적으로 프로페셔널한 직장인의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일을 마치고 돌아와 쉬거나 멋진 남성이나 여성을 초대해 와인을 나누며 이야기하기 좋은 분위기의 탐나는 디자인이다.


이 같은 인테리어의 포인트는 색의 조합과 벽 마감재, 가구의 형태다. 모던하면서도 감각적이고 프로페셔널한 느낌으로 공간을 만들었다.




복잡한 건 딸 질색. 심플&타이드

로프트라는 구조적 강점을 살린 단출한 리빙룸이다. 개인 공간의 성격이 강하다. 조용히 나만의 시간과 공간을 가지고 싶거나 다른 공간에 방해를 주지 않는(메인 리빙룸과 다이닝룸에서 떨어진) 공간을 만들고 싶다면 이런 공간 디자인에 이 같은 인테리어도 나쁘지 않다. 제2의 리빙룸으로써는 만족스러운 디자인이다.




내추럴 그대로

별장, 캐빈(Cabin) 느낌으로 완성된 리빙룸이다. 외벽에 쓰일 석재를 그대로 내부로 가지고 왔다. 자연스럽게 자연의 요소를 그대로 사용했다. 선반을 만들어 고전 책을 진열하면서 클래시컬함을 더하고 벽난로를 만들어 독서 따위를 하며 높은 질의 여가 시간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자신의 집이 충분한 공간을 가지고 있거나 높은 천장의 집이라면 내추럴한 이런 디자인의 리빙룸 인테리어를 시도하는 것도 권한다.




해외 대세는 오픈 플랜 구조.
같은 공간을 다르게

따로 공간이 나누어지지 않은 스튜디오 형식의 건물이라면 이런 인테리어 형식이 크게 도움을 줄 것이다. 이 주택은 책장을 파티션으로 사용해 큰 한 덩어리의 공간을 성격이 다른 두 개의 리빙룸 공간으로 나누었다. 바깥 풍경을 보며 책을 읽는 공간으로서는 나무랄 데 없는 리빙룸 인테리어 디자인이다.




보편적 그러나 감각적인

어디에서나 쉽게 접하고 편하게 다가오는 일상적인 평범한 구조와 디자인의 리빙룸으로 젊은 커플이 함께하기 좋은 디자인이다. 집 구조나 인테리어의 보편적 느낌의 식상함은 거실 뒤 주방 공간에 그린 계열의 칼라를 사용하면서 잠식시켰다. 


공간을 나누는 인테리어 팁으로 이 집처럼 거실과 주방의 색을 달리해 나눌 수도이다. 또 소파를 파티션처럼 사용해 거실과 주방을 나누고도 있다. 주방의 칼라가 거실까지 미치며 밝고 젊은 느낌의 공간을 만들어 주고 있다.




나만을 위한 케렌시아,
미니멀리즘과 단아함

미니멀리즘의 훌륭한 예다. 가구와 디자인을 초간단화 단순화시키면서 차분하게 선이 떨어지는 리빙룸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모서리가 유선인 가구들로 통일하면서 묘하게 끌리는 통일된 공간을 만들었다. 


가구나 제품이 많은 것을 좋아하지 않는 타입이라면 이렇게 통일된 형태의 몇 개의 만을 사용해 공간을 인테리어 하는 것도 좋다.



* phm ZINE을 통해 도면, 그리고 갤러리 보기로 더 선명하고 많은 사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기사 전문 :
리빙룸 어떻게 디자인하나? 직업, 나이, 성격에 따른 서양 거실 인테리어 디자인 방법 (클릭)



ⓒ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기사의 모든 콘텐츠를 본 건축 회사로부터 국내 저작권을 확보한 콘텐츠입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