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디지

아이들은 2세대 아이돌 그룹을 알아볼 수 있을까?

슈퍼주니어의 커리어 리뷰를 아이들과 함께 해보았다.

3,2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데뷔 16년차 아이돌 '슈퍼주니어'

그리고 그때 아직 태어나지도 

않았던 아이들과 함께


슈퍼주니어의 커리어를 

함께 리뷰해 보았다.


아이돌 그룹의 멤버로서 

활동하는 것보단,


예능 프로그램에서 

대중들에게 비치는 모습이


요즘 아이들에게 더 익숙한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


하랑이는 려욱을 
트로트 가수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빨간 머리의 예성이 오빠.


팀명을 소개하는 이 상황이 

어색하게 느껴진다.


슈퍼주니어를 이미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팀명이 익숙해져서 아무렇지 않지만,


스스로를 '주니어'라고 소개하기에는

어느새 30대 중후반이 된 멤버들.


시간은 흐르고, 

데뷔 초에 화려한 의상과 무대는

지금은 다소 촌스럽게 느껴진다.


화면 속 과거 멤버의 

스타일을 놀리는 규현.


자리에 없는 사람을 

짓궂게 놀려 댈 만큼,

두터운 신뢰가 함께한 

세월을 짐작케 한다.


케이팝 역사를 새로 쓰며

슈퍼주니어의 커리어 정점을

찍을 수 있게 해준 곡, '쏘리쏘리'.


전성기 시절 본인의 모습에

자부심이 느껴지는 예성의 태도,


하지만 과거의 그 시절을

직접적으로 경험하지 못한

아이들을 얼떨떨할 뿐이다.


노출을 좋아하는 리더를 디스하는 
슈퍼주니어 내부 안티 멤버 규현.


앨범의 장르, 컨셉, 무대 의상부터 

헤어스타일까지 한 번의 활동에도 

수많은 의견 충돌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


하나의 그룹을 지키기 위해서는

얼마나 많은 서로에 대한 믿음과

진심어린 배려들이 필요할까.


아이들이 갓 태어났을 때의 

데뷔 앨범부터 최근 앨범까지,


슈퍼주니어의 커리어를 멤버들과 

함께 본 아이들은 어떤 생각이들까?


솔로 앨범, 예능 활동, 뮤지컬 등

최근 몇 년 동안 그룹 활동 보다는

개인 활동들이 잦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0대 후반이 된 멤버들은,

다시 한 번 의기 투합을 하여

슈퍼주니어로 컴백을 했다.


예성이 말했던 것처럼, 대상을 받고, 

일등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데뷔초부터 함께 했던 멤버들,

옆에서 묵묵히 응원해준 팬들과 함께

20~30년, 아니 그 보다 더 길게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를

그려 나아가고 싶다고 말한다.




그리고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멤버들, 팬들과 함께할 수 있는

지금 이 시간들이 소중하고 행복하다.

You were a kid once
당신도 한 때 어린아이였어

"당신의 어린 시절은 어떠하셨나요?"

작성자 정보

오디지

"You were a kid onc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