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gazine543

요리하고 싶어지는 드라마! 입맛 도는 음식 드라마 4편

8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안심군입니다.

드라마에서 맛있는 음식이 나오면

'먹고 싶다', '요리하고 싶다'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오늘은 여러분의 

요리 욕구를 북돋아 줄,

'입맛 도는 음식 드라마'를

소개해 드릴게요!


1. 식샤를 합시다


식샤를 합시다는

먹음으로써 삶의 에너지와 행복을

찾는 여자와 남자가 만나

음식으로 가까워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특히 주인공의 먹는 장면을 

보고 있으면, 없던 입맛도

돌아온다는 말이 있을 만큼

맛있게 먹는 것이

이 드라마의 묘미랍니다.


2. 파스타


이선균, 공효진 주연의 파스타는

제목처럼 레스토랑 '라스페라'를

배경으로 음식을 만드는

요리사의 이야기입니다.


주방의 이야기를 

리얼하게 담고 있어,

우리가 몰랐던 레스토랑 주방의

생생한 모습을 볼 수 있었죠!


이선균과 공효진의 연기만큼 

볼거리가 많았던

드라마 파스타였답니다.


3. 고독한 미식가


고독한 미식가는 일본 드라마인데요.


개인 잡화상을 운영하는 남자 주인공이 

여러 도시를 방문해

혼자 문득 가게에 들러

식사를 하게 되는 이야기입니다.


혼자 식사를 한다는 설정과 

맛을 음미하며 먹는

주인공의 모습이 인상적인데요!


드라마에서 소개되는 

골목골목 숨은 식당과 음식이

이 드라마의 재미요소랍니다.


4. 내 이름은 김삼순

10년이 더 된 드라마지만, 

요즘도 사람들에게 회자될 만큼

인기가 많았던 드라마였죠!


내 이름은 김삼순은 

파티시에라는 직업을 알린 드라마로,

30대 노처녀 김삼순의 삶과 사랑을

경쾌하게 그려냈습니다.


현빈과 김선아의 생활 연기와 함께, 

드라마에 나오는 화려한 디저트가

눈을 사로잡는답니다!



작성자 정보

Magazine543

세상 모든 인생이 543에 삽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