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NM

여자배구 3강의 치열한 신인왕 경쟁!

과연 이번 시즌 신인왕은 누구?!

20,4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시즌이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순위권 경쟁만큼이나 치열해진 신인왕 경쟁!

신인왕을 노리는 신인들 중

가장 먼저 두각을 나타낸 건

탄탄한 블로킹과 날카로운 속공을 보여주며

데뷔 첫 경기부터 본인의 존재감들 드러냈죠!

이동 공격도 잘 하는 정통센터!

시즌 초부터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자주 거론되었던 이유입니다!

대구여고시절 측면 공격수로 활약하던

권민지 선수는 현재

윙스파이커와 미들블로커로

전천후 출전하며 맹활약 중입니다.

뛰어난 점프력을 바탕으로

센터로서의 좋은 블로킹 능력을 갖추고 있는그녀

지난 23일에는 치열한 선두싸움을 펼치는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며 7득점을 기록,

팀 승리에 보탬이 되는

귀중한 활약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그녀 또한 신인왕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죠!

차분하면서도 거침없는 모습이 매력적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신인왕을 노리는 한 선수!

그녀는 앞의 두 선수에 비해

시즌 초반에는 비교적 잠잠한 모습이었는데요.

주로 원 포인트 서버로 나섰던 그녀

루시아와 이재영의 부상으로 인해

점점 출전 기회가 많아지게 되었고,

후반기 들어 점점 본인의 진가를 발휘하고 있습니다.

플레잉 타임이 많아지면서

본인 최다 타이인 14점을 기록하는 등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이름을 올리게 되었는데요.

현대건설전에서는 3연속 서브 득점을 기록하는 등

서브 에이스 다섯 개로 존재감 뿜뿜!

시즌초에 주목받던 이다현, 권민지 선수보다 

이제는 박현주 선수가 더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이제 마지막 라운드인

6라운드만 남아있는 상황인데요.


이번 라운드에서 어떤 활약을

펼치느냐에 따라

신인왕이 결정될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예상은 누구인가요!?

작성자 정보

MN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