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NM

'UFC의 한 남자' 세로니, 이번에도 준비가 되어 있을까?

UFC 파이트나이트 118 프리뷰

40,2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UFC에서 부상자가 발생하면
언제나 "한 남자를 알고 있다(I know a guy)"
라고 외치는 사나이가 있습니다.
1년에 평균 2경기에 나서는
선수들이 수두룩한 UFC에서
최근 4년간 1년에 4경기씩 나서는
상남자 (또는 생계형 파이터?).

2011년부터 UFC에서 25경기에 나선

도널드 세로니는

누구보다 경기에 나서길 원하는 상남자!

라이트급에서 뛰던 세로니는

하파엘 도스 안요스에게 패배를 당한 뒤,

2달만에 체급을 웰터급으로 올려

경기에 나서기도 했었는데요.

웰터급 데뷔전에서 승리한 뒤,

49일만에 패트릭 코테와의 경기에 또 나서며

이후 릭 스토리, 맷 브라운과의 경기에서

연달아 승리하며 4연승을 달립니다.

하지만 세로니는 2017년 열린 경기에서는

호르헤 마스비달, 로비 라울러에게

연달아 패하며 연패에 빠졌는데요.

세로니는 이번 UFC 파이트나이트 118을 통해
연패에서 탈출하고자 합니다.

상대는 무패의 신예 대런 틸.


특히 틸은 세로니를 죽이고 

UFC에 이름을 알리겠다는

다부진 소감을 밝혔는데요.

연패에서 탈출하려는 세로니가

연륜의 힘을 보여줄 수 있을까요?


UFC 공무원의 경기가

이제 곧 시작됩니다!

작성자 정보

MN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