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NM

메이저리그를 향해!

나성범, 김하성, 양현종의 2020시즌

1,4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메이저리그'
야구 선수들에게  꿈의 무대,
최고의 리그라 불리는 곳이죠

얼마전 김광현 선수가 MLB에 진출하며
자신의 꿈을 향해 달려갔는데요

메이저리그라는 꿈을 향해

구슬땀을 흘리고있는 선수들이 또 있습니다.

세 선수들은 2020시즌이

끝나면 MLB에 도전하겠다 선언했는데요,

명실상부 KBO 좌완 에이스 '양현종'

2019년은 양현종 선수의 해였습니다.

5월 이후 엄청난 피칭으로

평균자책점을 2.29까지 끌어내리며

16승 8패 평균자책점 1위로

역대급 시즌을 만들어냈습니다.

마지막 기회

올해로 32세로 적지 않은 나이입니다.

이번 FA가 사실상 마지막 기회인데요,

양현종의 해외진출 의지가 큰 만큼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무릎 십자인대 부상으로 23경기만에

시즌을 접었던 나성범 선수

길었던 재활 끝에 드디어 돌아왔습니다.

나성범은 강력한 펀치력과

강한 어깨를 가지고 있습니다.

단점인 컨텍부분만 보완한다면

충분히 메이저리그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것 같습니다.


"나 스스로 떳떳한 실력 증명이 먼저다"

라고 말한 만큼 2020시즌

스스로 증명하고 꿈의 무대로

향할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올해로 26살이 된 김하성 선수

세 선수 중에선 가장 나이가 어립니다.

당찬 포부를 밝힌 김하성 선수

2019 시즌 0.307 166안타 19홈런 104타점,

유격수로 좋은 어깨와 넓은 수비범위

정말 장점이 많은 선수입니다.

매년 10개 이상의 홈런을 때릴수 있는 장타력과

유격수와, 3루수 멀티 포지션까지!!

어린나이에 골든 글러브 수상과

국가대표팀 승선 후 좋은 활약까지,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선수입니다.


내년 시즌 다시 한번  커리어하이를 기록하며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는 모습을 기대합니다!

세계 최고의 무대 '메이저리그'

꿈을 향해 도전하는

모든 KBO 선수들을 응원합니다.

작성자 정보

MN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