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NM

코로나가 빚은 K리그 마케팅 전쟁, '성인용'은 NOPE!

코로나가 빚은 K리그 마케팅 전쟁

1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19 바이러스 속에

개막한 K리그에

각 구단들은

보이지 않는 마케팅 전쟁에

골 머리를 앓고 있다.

정색

무관중으로 경기가 진행되다 보니

경기 외적으로 볼거리가 전무후무한 상황!

각 구단은 아이디어를 짜내고, 짜내

텅빈 관중석을 활용할 수 있는 마케팅을 기획중이다.


이런 마케팅은 처음이다 보니

벤치마킹 할 사례도 없고, 기준도 없다.

약올림

그럼에도 불구하고...!

칭찬받는 구단이 있으니

바로 K리그2 안산 그리너스


관중석을 가득 채웠다.


각양각색 다채로운 색으로 완성된 아이들의 자화상은

무관중의 아쉬움을 달래기 충분했고,

많은 팬들로 부터 칭찬을 받았다.


짜잔

반면!


아이디어는 좋았으나(?)

세계적으로 망신살이 뻗친 마케팅도 있으니...


세계적으로 비난 받을 마케팅은 아니었다.


그러나 설치된 마네킹이

성인용 리얼돌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후덜덜

서울 팬들은

"기성용을 데리고 오라고 했더니 

'성인용'을 데리고 왔다"

거센 비난을 쏟아냈고,

코로나가 빚은 황당한 마케팅...

열정과 고민은 좋지만

상식은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계속되길 희망한다.

우쭐!

작성자 정보

MN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