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건국대학교병원

고령 환자, 자주 숨 차고 어지럽다면? '대동맥판협착증' 의심하세요

11,8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고령 인구가 증가하면서 심장 판막질환 환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심장 판막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2010년에서 2017년 사이 5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특히 대동맥판협착증이 퇴행성 질환으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대동맥판협착증은 심장의 좌심실과 대동맥 사이에 있는 대동맥판막이 좁아지면서 판막이 잘 열리지 않는 질환입니다. 심장은 대동맥을 통해 온몸으로 피를 보내는 데, 판막의 기능이 저하되면서 심장이 대동맥으로 피를 보내는 데 더 큰 힘을 쓰게 되고 이 과정이 반복되면서 심장 근육이 두꺼워져 심장이 약해지는 것이죠.


증상은 가슴 통증이나 가슴이 조여오는 느낌, 어지러움이나 피로감을 비롯해 숨이 자주 차고, 가슴이 두근거리는 느낌 등이 해당됩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대동맥판협작층은 나이가 들면서
판막이 석회화돼 발생하는
퇴행성이 가장 많아

건국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김성해 교수는 “퇴행성이 가장 많으나 드물게 선천적 이상이나 어릴 적 앓은 류마티스 열의 합병증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치료는 심장 초음파 검사에서 판막의 협착 정도가 심하거나 감염성 심내막염이 발병한 경우, 심장 기능이 감소한 경우, 그리고 환자의 증상이 심한 경우 시행합니다. 판막의 상태에 따라 판막을 교정하는 판막성형술이나 판막의 손상이 심한 경우 인공판막으로 교체하는 판막치환술을 하기도 합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수술적 치료로는 문제가 발생한 대동맥판막을 떼어내고 기계판막이나 조직판막을 사용하는 대동맥 판막 치환술이 주를 이룹니다.


또, 고령으로 수술을 감당하기에 어려운 환자의 경우에 수술 대신 경피적 판막성형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여기서 경피적 풍선 판막성형술은 주로 사타구니 부위에 대퇴동맥을 통해 가느다란 기구를 삽입한 후 심장 안으로 특수 풍선을 넣어 좁아진 대동맥 판막을 부풀려 넓히고 조직판막을 삽입하는 시술입니다.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대동맥판협착증 환자는
지속적인 검사와 치료가 중요

마지막으로 김성해 교수는 “수술 후에도 혈압이 높은 경우 약을 복용해 혈압을 낮추고, 저염 식사, 체중조절, 운동 등 꾸준한 생활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