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이러니 포르쉐지" 천재 엔지니어가 만들어낸 전설적인 슈퍼카

10,13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911을 넘어서는 슈퍼카
포르쉐 959

성능에 초점을 맞춰 드라이빙의 재미를 선사하는 자동차를 스포츠카라고 한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스포츠카의 성능이 점차 강화되면서 일반 스포츠카보다 월등한 성능을 가진 차에는 슈퍼카라는 이름을 붙여 둘을 구분했다.


스포츠카 전문 브랜드 포르쉐도 911보다 빠른 슈퍼카 라인업이 존재한다. 그중 959는 80년대 당시 한창이던 당시 슈퍼카 전쟁에 참전해 포르쉐의 기술력을 아낌없이 발휘한 모델이다. 지금도 포르쉐 팬들에게 희대의 명차로 기억되고 있는 959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자.


레이싱에 참가하기 위해
탄생한 959

1983년 포르쉐에서는 새로운 차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새로운 자동차에는 공도를 달리면서, 성능은 레이스 카 수준, WRC 그룹 B에 참가할 수 있어야 된다는 조건을 걸었다.


이에 맞춰 포르쉐 엔지니어들은 각종 기술력을 총동원해 신차를 개발해냈고 959라는 이름을 부여했다. 이후 1987년, 총 337대를 한정 생산해 대중들에게 판매했다.


959가 기록한
레이싱 성과

959는 WRC 그룹 B에 출전하기 위한 차였지만 개발 기간이 예상보다 오래 걸려 WRC 그룹 B가 폐지된 이후에 959가 출시되어 레이싱에 출전할 수 없게 되었다. 고심하던 포르쉐는 대책으로 다카르 랠리에 959를 참가시킨다.


1986년, 다카르 랠리에 출전한 3대의 959는 각각 1위, 2위, 6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한다. 같은 해, 르망 24시 레이스에도 출전해 7위를 기록했는데 959보다 앞섰던 차들은 962와 956으로 상위 등급 자동차였다. 즉 959는 동급 모델 중에서 가장 빨리 르망 24시 레이스를 완주한 것이다.


1980년대 한창이었던
슈퍼카 전쟁의 주역 중 하나

1980년대 서유럽 경제는 호황을 이루면서 많은 사람들이 부를 축적했다. 이에 따라 자동차 제조사들이 이들의 수요를 잡기 위해 앞다투어 고성능 차를 내놓게 되었는데 페라리가 288 GTO로 양산차 최소로 300km/h을 돌파하자 포르쉐도 959를 통해 맞섰다.


959가 가장 빠른 차의 타이틀을 뺏자. 페라리는 F40을 출시해 다시 가장 빠른 차의 타이틀을 되찾았고 당시 페라리와 포르쉐의 구도로 많은 사람들이 흥미를 가졌다. 이후 이들보다 빠른 차들이 속속 등장하게 되면서 슈퍼카 전쟁은 막을 내렸지만, 경쟁 덕분에 포르쉐는 더욱 발전된 기술력을 보유하게 되었다.


당시 상위권에 속했던
엔진 출력

959에는 당시 포르쉐의 첨단 기술이 총동원되어 개발된 슈퍼카다. 959에 탑재된 엔진은 레이싱카인 962의 엔진을 토대로 개발한 새로운 엔진이었으며, 911의 사용하지 않았던 수랭식 냉각 시스템을 도입했다. 철이 아닌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져 무게가 가볍다. 또한 티타늄 콘로드가 사용되었으며, 실린더당 4개의 밸브를 움직이는 2개의 캠 샤프트가 있었다.


그리고 드라이 섬프 방식의 주유 방식을 채택했고, 트윈 터보 차저를 장착해 무려 450마력을 발휘했다. 당시 공도에서 달리는 차 중에서는 상위권에 속하는 출력이었다. 제로백은 3.9초, 최고 속도 315km/h까지 발휘할 수 있다. 여기에 튜닝을 거쳐 600마력까지 올리는 것이 가능했다.


항공 기술이 적용된
959의 섀시

959의 섀시는 가벼운 소재들을 활용해 만들었다. 비행기에 사용되는 두랄루민(알루미늄과 규소, 마그네슘 합금)과 케블라가 섞인 파이버 글라스가 사용되었으며, 범퍼는 파이버 글라스를 포함한 폴리우레탄으로 만들어졌다.


그 덕분에 959의 무게는 1,350kg으로 911보다 가볍고 차체 강성은 높아져 안전성이 높아졌다. 첨단 재료와 기술을 사용했던 탓에 959는 판매가보다 제작 단가가 더 높은 차로 남게 되었다.


911의 스타일을
유지한 디자인

959는 엔진을 제외하고는 911을 기반으로 개발했기 때문에 디자인은 911과 큰 차이가 없다. 휠베이스, 문, 창문, 지붕 등 대부분이 911과 동일했다. 959는 디자인보다는 기술 발전에 목적을 두고 개발했다.


다만 공기 저항을 최소화하기 위해 큰 에어댐과 리어 스포일러, 넓은 스커트가 채택되었으며, 앞부분을 작게 변화시켰다. 그 덕분에 풍동 실험에서 0.31의 공기저항 계수를 달성했다.


시대를 앞서간
4륜 구동 기술

포르쉐 959에는 4륜 구동이 적용되었다. 경쟁 모델들이 경제성과 무게로 인해 후륜구동을 채택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959의 4륜 구동 시스템에는 다판 클러치 구조의 센터 디퍼렌셜이 포함되어 있으며, 가속도 센서, 엑셀 페달 포지션 센서, 과급압 센서를 연동해 구동력 배분을 위한 알고리즘을 만들었다. 당시 시대를 앞서간 획기적인 4륜 구동 기술이었다.


평상시에는 구동력이 40:60으로 배분되며, 험로에서는 디퍼렌셜을 잠가 50:50으로, 상황에 따라 20:80으로도 배분이 가능해 후륜에 힘을 더욱 실어줄 수 있다. 이 기술은 점점 발전해 현재 PTM 시스템으로 이어져 오게 된다.


차고 조절이 가능한
959의 서스펜션

959의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은 차고 조절이 가능했다. 유압식 댐퍼를 통해 3단계로 조절이 가능했으며, 차고는 12~18cm까지 조절이 가능하다. 평상시에는 15cm를, 울퉁불퉁한 험로에서는 18cm를, 코너링에서 12cm로 조절할 수 있었다.


운전자가 직접 차고를 조절하는 것 외에도 일정한 속도에 도달하면 차고가 자동으로 내려가는 기능도 포함되어 있다. 80km/h 이상에서 15cm, 160km/h에서 12cm로 자동으로 차고를 낮춰준다. 당시 매우 획기적인 기술이었으며, 현재까지 이어져 내려고 있다.


레이싱카에 사용된 브레이크
경량 휠과 압력 센서, ABS

스포츠카는 주행 성능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제동 성능이다. 959는 레이싱카 917에 적용되는 크로스 드릴링이 된 구멍 뚫린 디스크를 사용했다. 앞바퀴에는 322mm, 뒷바퀴에는 308mm 디스크를 사용해 우수한 제동성능을 발휘했다.


휠은 마그네슘 재질을 사용해 알루미늄보다 더 가벼웠고 런플렛 타이어를 채택해 펑크가 나도 일정 속도로 어느 정도 거리를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슈퍼카 최초로 ABS를 탑재했으며, 공기압 경보 장치인 덴록 시스템을 장착해 타이어에 항상 일정한 공기압을 유지했다.


백만 달러에 달하는 가격
그럼에도 순식간에 완판

포르쉐 959의 초기 판매 가격은 백만 달러에 가까웠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부호들은 959에 환호하며 너도나도 주문하기 시작했고, 짧은 시간 만에 337대 모두가 완판되었다. 자동차 광인 빌 게이츠도 959를 구매해 매우 아꼈다고 한다. 미국에서는 1년에 한 번밖에 탈 수 없어 본인 집 뒷마당에 서킷을 지으려고 했다는 일화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현재 959가 가진 기술력과 상징성, 희귀성으로 인해 가치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예전에 사고로 반파된 959가 경매로 등장했는데 무려 42만 5천 달러(한화로 5억 1,700만 원)에 낙찰되었다고 한다. 959가 현재 사람들 사이에서 어느 정도로 평가받고 있는지 대략이나마 짐작이 될 것이다.


959의 뒤를 있는
포르쉐의 슈퍼카들

959 이후로도 포르쉐는 여러 슈퍼카를 선보였다. 911 GT1은 1998년에 르망 24시 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공도 주행용인 스트라센버전을 25대 한정 생산해 판매했다. 3.2리터 6기통 엔진을 탑재한 스트라젠버전은 600마력을 넘고, 제로백 3.9초, 최고 속도 320km/h에 육박했다.


911 GT1 스트라젠버전 후속으로 등장한 카레라 GT는 유려한 디자인으로 공기 저항을 최소화했으며, 세계 최초로 차체에 카본 파이버 강화 플라스틱을 채택해 중량을 상당히 경감했다. 또한 포르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V10 엔진을 탑재했으며, 귀신의 비명이라고 불리는 특이한 배기음이 특징이다.

카레라 GT의 후속으로 등장한 918 스파이더는 V8 엔진과 전기모터를 탑재한 슈퍼카로 제로백 2.5초, 최고 속도 351km/h에 육박하는 성능을 발휘한다. 이 정도 성능을 가진 슈퍼카는 일반적으로 연비가 매우 낮은 편인데 918 스파이더는 하이브리드 시스템 덕분에 연비가 유럽 기준 33.1km/L에 달한다. 뉘르부르크링 랩타임 6분 57초를 찍어 1위를 차지했으며, 시간이 지난 지금도 4위를 차지하고 있다.


포르쉐 역사에 있어 959는 빼놓을 수 없는 상징적인 모델이다. 첨단 기술을 아낌없이 적용해 포르쉐의 기술력을 한 단계 높인 장본인이며, 959에 적용된 기술들 대부분이 현재도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김재한 저널리스트(아우토슈타트 객원 에디터)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