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타보면 바로 알죠" 911 카브리올레를 선택하는 이유

34,6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금 더 특별한 포르쉐
911 카브리올레

8세대로 재탄생한 포르쉐 911은 매끈한 보디 실루엣을 자랑한다. 포르쉐의 역사를 대변하며 8세대에 걸쳐 꾸준히 사랑받아온 911 시리즈는 기본 라인업인 쿠페부터 고성능 GT3, 끝판왕 GT2 RS 등 여러 가지 버전들이 존재한다.


그중 특별한 911을 원한다면 루프가 오픈되는 911 카브리올레를 선택해 보는 것은 어떨까. 코드네임 992의 뛰어난 성능을 그대로 누릴 수 있으면 오픈 에어링의 매력까지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매력적인 911이 바로 오늘의 주인공이다. 


디자인 틀을 유지한
최신형 포르쉐

포르쉐는 911의 디자인에 대해선 보수적인 변화를 유지해왔다. 개구리를 연상케하는 둥글둥글한 이미지를 그대로 간직한 채 최신 스타일의 유행에 맞게 소소한 변화를 거쳐왔다. 양산차에선 보기 드문 뒤 엔진 후륜구동 RR 방식을 적용한 911은 성능 면에서도 동급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가벼운 무게와 뛰어난 성능을 가진 911은 운전 재미로도 정평이 나 있는 차량이다. 이런 911의 기본 베이스는 2도어 쿠페 모델이지만 맑은 날 기분 좋은 오픈 에어링을 즐길 수 있는 카브리올레의 매력도 절대 무시할 수 없겠다.


자유자재로 변경
가능한 소프트톱 컬러

포르쉐 911은 예비 오너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켜주기 위한 여러 가지 선택지를 제공한다. 수많은 옵션들을 조합할 수 있으며 루프에 적용된 소프트톱 컬러까지도 블랙부터 강렬한 레드까지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한다.


내가 원하는 사양을 조합하여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포르쉐를 만드는 것은 언제나 즐거운 일이다. 기본 베이스가 되는 911을 바탕으로 휠 디자인과 실내 내장재, 심지어 안전벨트의 색까지 모두 원하는 색으로 조합이 가능하다.  


컨버터블에서만
느낄 수 있는
매력적인 오픈 에어링

911 카브리올레의 매력은 역시 쿠페에선 느낄 수 없는 오픈 에어링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선루프를 여고 달리는 것과 루프 전체를 오픈하고 달리는 오픈 에어링은 확실한 차이가 있다. 한번 오픈 에어링을 경험해본 운전자라면 매력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운전자와 동승자의 머리가 휘날리지 않도록 윈드 실드를 설치하게 되면 오픈 상태에서도 실내로 유입되는 주행풍을 막아주어 쾌적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쿠페에 전혀
뒤떨어지지 않는 운동성능

간혹 "카브리올레는 쿠페 대비 운동성능이 많이 떨어진다"라고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911 카브리올레는 전혀 그렇지 않다.


쿠페에서 느낄 수 있었던 신형 911의 강력한 성능과 사양들은 카브리올레에서도 고스란히 느껴볼 수 있다. 911의 뛰어난 주행 퍼포먼스와 즐거움을 느끼기 위한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선택할 수 있으며 스티어링 휠의 모드 스위치를 통해 직관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

별도로 작동할 수 있는 PSM 스포츠(PSM Sport) 모드를 작동하면 차량의 성능을 극한으로 끌어올릴 수 있다. 모터스포츠에서 영감을 받은 스포츠 리스폰스 버튼은 엔진과 변속기를 20초 동안 최대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일각에선 이를 두고 "부스터 버튼"이라고 하기도 한다.


번개같이 빠른 변속 속도
8단 PDK 변속기

포르쉐의 자랑이라고도 할 수 있는 8단 PDK 자동변속기를 포함한 파워트레인 역시 쿠페 모델과 모두 동일하게 적용이 된다. 신형 992에 적용된 PDK 자동변속기는 기존 7단에서 8단으로 업그레이드가 되어 완전히 새롭게 개발되었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언제나 편리하고 빠른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최신형 변속기를 누릴 수 있게 되었다.


좀 더 타이트하게 바뀐 기어비를 통해 뛰어난 가속력을 느낄 수 있으며 새롭게 추가된 8단 기어 덕분에 항속 시 더 뛰어난 연료 소비 효율을 자랑하게 되었다. 이전 모델처럼 911의 최고 속도는 여전히 6단 기어에서 마크할 수 있다. 


김재한 저널리스트(아우토슈타트 객원 에디터)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