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경찰보다 빨라요, 렉카가 사고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할 수 있었던 이유

16,4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교통사고는 나지 않는 것이 가장 좋지만 언제든 불의의 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 그럴 때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하는 차는 보험사 직원 차량도, 경찰차도 아닌 바로 렉카다. 마치 사고가 날 것을 예견이라도 했다는 듯이 사설 렉카들이 사고 현장에 앞다투어 몰려오는데 이들은 어떻게 이렇게 빨리 현장에 도착할 수 있는 것일까? 오늘은 사설 렉카들의 대해 알아보자.


출처맨인블랙박스

역주행, 칼치기, 난폭운전을

일삼는 사설 렉카들


국내에서 렉카에 대한 인식은 거의 바닥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좋지 않다. 그도 그럴 것이 도로 위에서 만날 수 있는 대부분 렉카들은 눈살을 찌푸리는 운전습관을 가지고 있으며 다른 이들을 위협하기 때문이다. 사고 현장 출동 접수를 하게 되면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해야 차량을 견인할 수 있기 때문에 사설 렉카 기사들끼리 치열한 경쟁이 벌어진다. 역주행은 기본이며 신호위반과 난폭운전을 일삼으며 여러 사람들의 안전을 위협한다. 


거기에 심지어 사고 출동 현장이 아니더라도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경우가 허다하다. 쓸데없이 반사판을 달아 뒤따르는 차량들에게 눈부심을 선사하는가 하면 도로교통법상 긴급자동차가 아님에도 사이렌을 울리며 교통법규를 위반하고 다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욕을 먹는다. 도대체 그들은 왜 이러는 것일까, 먼저 사설 렉카들 입장에서 주장하는 난폭운전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알아보자.


가장 큰 이유: 생계형이다


보험사에 소속된 렉카라면 해당사항이 없지만 일반 렉카라면 그들은 하루 일당으로 먹고사는 노동자들이다. 사고 현장에 가장 빠르게 도착하여야 차량을 견인할 수 있으므로 먹고살려면 난폭운전을 할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생계가 없는 사람은 없다. 본인들의 생계 때문에 교통법규를 위반할 수 있는 권리도 없으며 오히려 다른 사람과 본인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행위이므로 정당화될 수 없는 주장이다.


그들이 남들보다 빠르게
사고 현장에 도착할 수 있었던 이유

출처맨인블랙박스

도로 곳곳에 잠복하며

대기하고 있다


본문 내용의 핵심이다. 그들이 사고 현장에 누구보다 빠르게 도착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그들은 고속도로를 포함하여 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구간이면 항상 숨어서 대기를 하고 있다. 문제는 정해진 휴게소나 주차장이 아닌 나들목 부근에서 대기를 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인데 이는 차량 통행에 방해를 주며 또 다른 대형사고를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근절되어야 한다.


택시, 버스들의 사고 현장 제보


도로에서 대기를 하는 이유뿐만 아니라 택시와 버스들이 사고 현장을 목격하면 빠르게 견인차 기사에게 제보를 해준다. 제보를 통하여 견인에 성공하면 기사가 제보해준 택시나 버스기사에게도 돈을 주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는 사고가 견인차 회사에 제보되고 회사에서 가장 가까이 있는 기사들에게 알려준다. 그렇기 때문에 빠르게 출동하여 다른 기사에게 뺏기지 않도록 운영되는 것이 보통이다.


경찰 무전기 도청?!


보도 자료로도 등장했던 적이 있는데 과거 2010년 이전 경찰이 일반적인 무전기를 사용하던 시절엔 경찰 무선망을 도청하여 사고 정보를 알아내 출동하던 때가 있었다. 하지만 요즘은 경찰 무전기가 모두 바뀌면서 도청은 불가능해졌다. 경찰 무전을 도청하는 것은 당연히 엄연한 불법행위다. 


사설 렉카들의 바가지요금

조심해야 한다


사설 렉카들의 문제점은 난폭운전 및 불법행위뿐만이 아니다. 사고로 정신없는 운전자를 이용하여 원치 않는 견인을 억지로 하거나 바가지요금을 물리는 것이 더 큰 문제다. 보험사를 불렀다고 해도 안전한 갓길까지만 차를 빼주겠다며 선심을 쓰듯이 일단 견인고리를 어떻게든 걸려고 한다.


이에 당해 고리를 걸게 되면 장비 사용료부터 시작해서 각종 바가지요금이 시작되는 것이다. 이들은 이렇게 돈을 벌기 때문에 사고가 나면 꼭 보험사 렉카를 부르고 절대 견인고리를 걸지 못하게 해야 한다.

보험사 렉카뿐만 아니라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났다면 한국도로공사 긴급견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고속도로에서의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가까운 휴게소나 안전지대까지 무료로 견인을 해주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급하다면 우선 긴급견인 서비스를 이용해 휴게소까지 견인을 하고 난 뒤 보험사 견인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하자. 어찌 되었든 사설 렉카가 절대 내 차에 견인고리를 걸게 해서는 안 된다.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