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CC오토그룹

엔진오일 제때 안 갈면 어떤 무서운 일이 생길까?

241,9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엔진은 심장, 엔진오일은 혈액

엔진오일을 제때 안 갈면 어떤 일이 발생할까요? 사람으로 비유해보자면 엔진은 심장, 엔진오일은 혈액과 같습니다. 혈액이 깨끗하지 못하면 사람도 몸의 곳곳에서 이상 신호가 나타나고, 병이 생기기도 합니다. 엔진오일은 혈액처럼 엔진의 곳곳을 돌며 엔진이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죠.

엔진오일을 제때 갈아주지 않으면 엔진의 동력이 저하된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엔진이 부드럽게 잘 작동하도록 윤활 역할을 해주는 엔진오일 상태가 좋지 않다면 마찰이 심해지고, 엔진의 출력도 떨어지며, 연비 또한 안 좋아지게 됩니다. 엔진의 폭발력이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엔진오일 상태가 좋지 않다면 정화 기능도 떨어지게 되기 때문에 엔진 내부에 찌꺼기가 쌓이기도 합니다. 상태가 더욱 심해지면 차가 퍼지는 일도 발생합니다. 엔진 내부의 마찰이 증가해 열이 올라가고, 엔진오일이 열을 제대로 운반하지 못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 발생한 열로 인해 피스톤이 팽창해 움직일 수 없게 되기 때문이죠.


1만 km? 3만 km?

이러한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선 엔진오일을 제때 갈아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러나 엔진오일 주기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전문가마다, 실제 차주마다, 그리고 제조사마다 다른 경우가 많죠. 이 때문에 온라인상에서 큰 논란이 생기기도 합니다.

공신력과 신뢰를 생각하자니 전문가의 말을 들어야 할 것 같고, 경험이 곧 데이터라고 생각하니 실제 차주들의 말을 들어야 할 것 같고, 내 차를 직접 개발하고 만든 제조사의 말을 들어야 할 것 같기도 합니다. 적절한 엔진오일 교환 주기는 언제일까요?


1만 km, 3만 km...
권장 사항일 뿐 정답은 아니야

전문가나 실제 차주들 대부분이 5천 km부터 시작해 1만 km, 1만 5천 km, 3만 km 등 5,000~10,000km 단위로 교체하라고 말합니다. 자동차 제조사 매뉴얼에도 이와 같이 쓰여있는 경우가 많지만 이는 '권장 사항'일 뿐 '정답'은 아닙니다.


엔진오일의 교환주기는 브랜드마다 다르고, 모델마다 다르고, 엔진 종류마다 다르며, 차주의 주행 환경마다 다릅니다. 절대로 정답이 있을 수 없다는 이야기가 되죠. 자동차 제조사가 일반적으로 권장하는 교환주기는 '가혹 조건'을 전제하에 설정해놓은 것입니다. 이에 따라 제조사는 보통 5,000~10,000km 혹은 3~6개월 단위로 교체를 권장하죠.

주행 거리가 많다고 해서 무조건 빨리 교체하고, 주행 거리가 적다고 해서 늦게 교체하면 되는 걸까요? 그런 것은 아닙니다. 운행거리가 짧을 경우 시간이 지나면 엔진 오일이 변질될 수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도 교체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차주는 최소한 내 차의 상태와
기본적인 관리법 정도는 알아둬야 한다

이처럼 엔진오일 교환주기는 변수가 매우 많습니다. 결론적으로 차주 스스로 적절한 시기에 교환을 해줘야 한다는 것이죠. 사실 당연한 이야기입니다. 차를 생각하는 차주라면 최소한 내 차의 상태와 기본적인 관리법 정도는 알아둬야 하죠. 건강을 위해 자신의 몸을 관리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엔진오일을 빨리 교체하는 것도, 늦게 교체하는 것도, 아예 교체하지 않는 것도 차주 마음입니다. 다만, 사람에게도 권장되는 건강검진 주기가 있듯 자동차 역시 제조사가 권장하는 교환주기를 넘어가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작성자 정보

KCC오토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